최근 수정 시각 : 2020-03-05 00:23:53

지치부노미야 야스히토

야스히토에서 넘어옴
파일:external/s-media-cache-ak0.pinimg.com/9f0e2cf0a71243bb8f01e7f7e2e57dd2.jpg 파일:external/oi63.tinypic.com/wi60bt.png
지치부노미야 야스히토 친왕
(秩父宮 雍仁親王)
지치부노미야의 문장
1902년 6월 25일[1] ~ 1953년 1월 4일.

1. 개요2. 생애3. 결혼과 가정4. 사망5. 사회 활동6. 매체에서

1. 개요

일본의 황족으로, 쇼와 덴노의 첫째 동생이자 다이쇼 덴노의 차남. 일본 육군 군인이었다. 최종 계급은 소장.

2. 생애

파일:external/www.geocities.co.jp/33.jpg
어머니 데이메이 황후, 당시 섭정이었던 형 히로히토 황태자, 동생 노부히토 친왕과 함께. 가운데가 야스히토 친왕.

어릴 적에는 형 히로히토, 그리고 동생 노부히토 친왕과 함께 자라 서로 우의가 좋았다 한다.[2] 다이쇼 덴노의 아들 4명 중에서 가장 활발해 유약한 맏형인 쇼와 덴노와 비교되었는데, 형제끼리 장난감을 가지고 싸울 때마다 그가 이겼다 한다. 하지만 스스로를 "형이 없으면 의미 없는 벤케이(弁慶)"라 하며 소심해졌다 하니, 형에 대한 의존이 컸던 모양.

할아버지인 메이지 덴노는 장난감을 사 주기는 했지만, 공무 때문에 실제로 만난 적이 없어 메이지 덴노 사망 전까지 목소리를 듣지 못했다 한다.[3] 대신 할머니인 쇼켄 황후[4]는 그와 자주 만나 놀아주었다 한다.

1909년, 가쿠슈인 초등과에 입학 후 1920년 10월 일본육군사관학교에 입학했으며, 1922년 10월 일본 육군 소위로 임관했다. 만 20세가 되던 이 해에 성인식을 행하여 치치부노미야(秩父宮)라는 궁호를 받았는데, 치치부(秩父)는 옛 무사시(武藏國)국의 명산 이름으로 그의 저택이 서북쪽이라 이런 명칭이 붙었다. 이 무렵부터 육사동기 니시다 미쓰기의 영향으로 기타 잇키의 사상에 지지를 표하며 긍정적인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1926년부터 1933년까지 야스히토는 덴노 승계 제 1위이자 필두 미야케로서 아키히토 상황이 태어날 때까지 황태자직을 대신 수행했다.[5]

1928년 12월 육군대학에 입학하여 1931년 11월 43기로 졸업했다. 이 때의 동기가 바로 그 악명 높은 츠지 마사노부. 참고로 야스히토 친왕은 겉으로 보기에는 모범생이고 공부를 열심히 하는 츠지가 훌륭하다 생각했는지, 그와 친하게 지내기를 바라며 그가 신는 두꺼운 구두와 무거운 군도[6]를 스스로 구해 패용하고 다녔다 한다. 다만 나중에 할힌골 전투에서 보인 츠지 마사노부의 정신나간 행동을 보고 경악, 이후에는 도조 히데키에게 '츠지 마사노부와 무타구치 렌야[7]를 기용하지 마라'고 말했다 전해진다.

이후 1931년 제1사단 보병 제 3연대의 중대장으로 임관하였는데, 상술하였듯이 육사동기 니시다 미쓰기의 영향으로 기타 잇키(北一輝)의 사상에 동조하여 황도파 장교들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매김한 그는 아예 형인 쇼와 덴노에게 직접 "친정을 펼치고 헌법을 정지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라고 한 탓에 시종장인 스즈키 간타로(鈴木貫太郎)와 쇼와 덴노의 근심거리였고, 직접 무력을 동원할 수 있는 직위에서 해제되어 참모본부 작전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1936년 2.26 사건이 발생하자 다음날 도쿄로 와서, 청년 장교들과 회담한 후, 쇼와 덴노를 배알했는데 형을 설득하는 데 성공하기는 커녕 꾸중만 들고 말았다.(...)

1937년에는 유럽을 순방하면서 조지 6세의 대관식에 참석한 후, 스웨덴-네덜란드-독일을 방문했다. 독일을 방문했을 때 나치당 전당대회에 초청받아 아돌프 히틀러뉘른베르크에서 회담했는데, 히틀러는 그에게 "이오시프 스탈린을 증오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치치부노미야는 "국제관계에서 상대국의 지도자를 혐오한다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라 대꾸했고, 히틀러는 그를 노려봤다 한다.

이 회담이 끝난 후, 부관인 혼마 마사하루(本間雅晴)에게 "히틀러는 변덕쟁이다. 그를 신용하기란 어렵다."고 말했지만, 정작 자신은 "독일과 친선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귀국 후 1주일에 3번씩 궁성에 찾아가 형 쇼와 덴노에게 "삼국동맹을 체결하자"고 요구했다 한다(...).

이후 1940년 폐결핵 때문에 요양을 시작했고, 오랫동안 병을 앓으며 집필활동에 몰두하다가 1953년 1월 4일 만 5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3. 결혼과 가정

파일:external/pds.exblog.jp/a0287992_048335.jpg
부인 세츠코 비와 함께

1928년 9월 28일, 마츠다이라 세츠코와 결혼했다. 세츠코는 1909년 외교관인 아버지 마츠다이라 츠네오(松平恆雄)의 부임지이던 영국 런던에서 태어났고, 이후로도 중국미국 등에서 유년기와 학창시절을 보낸 귀국자녀이다. 야스히토 친왕은 미국을 방문하였다가 워싱턴 DC의 주미일본영사관에서 세츠코를 처음 만났다고 한다.

이 결혼은 세츠코의 개인적인 용모, 성품, 재능 외에도 다른 목적이 있었다. 세츠코의 할아버지 마츠다이라 가타모리아이즈 번다이묘였는데, 메이지 유신 당시 유신에 반대하여 맞서 싸운 인물이다. 따라서 유신 이후 아이즈 번과 마츠다이라 가문은 상당히 처지가 좋지 못했다. 이러던 중에 세츠코를 황실의 비(妃)로 맞이한 것은 아이즈 번&마츠다이라 가문과의 화해 시도였고, 야스히토 친왕과 세츠코의 결혼으로 아이즈 번&마츠다이라 가문은 복권되었다.

본래 세츠코의 한자는 節子였으나 시어머니 사다코 태후가 같은 한자를 쓰고 있었기에, 결혼하면서 한자를 勢津子로 바꾸었다. 이세신궁이 있어 일본 황실과 인연이 있는 지역인 이세(伊勢)에서 勢를, 친정 마츠다이라 가문의 본거지인 아이즈(會津)에서 津을 따와서 지었다고 한다.

사다코 태후는 맏며느리 나가코 황후에게는 매우 어려운 시어머니였으나 그 아래의 며느리들은 귀여워하였는데, 특히 둘째며느리인 세츠코 비를 귀여워했다고 한다. 히나마츠리 때면, 세츠코 비는 시집올 적에 친정에서 가져온 히나 인형들을 장식하여 놓고 그것을 시어머니 사다코 태후와 함께 감상하며 즐거워했다고. 세츠코 비는 이를 두고 만년의 회상록 《은의 본보니엘(銀のボンボニエール)》에서 "아드님만 네 분이시니, 매년 즐거움으로 삼으신 일이었다."고 추억했다. 이는 사다코 태후가 자신과 생일이 똑같은 야스히토 친왕을 편애했고, 자기가 좋아하는 아들에게 시집 온 며느리이니 더욱 좋아하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세츠코 비의 친정어머니 마츠다이라 노부코(松平信子)는 화족 나베시마 가문의 딸로, 황실의 사돈이라는 배경으로 막강한 권력을 휘둘렀다. 노부코는 가쿠슈인 동창회장을 지내며 황족들과 화족들의 우두머리로 군림했는데, 1959년 평민 여성 쇼다 미치코아키히토 황태자에게 시집올 때 이 힘을 이용하여 강력하게 반대운동을 펼쳤다. 노부코의 언니이자 이방자 비의 친정어머니인 나시모토 이츠코(梨本伊都子)도 이에 가담했다.[8]

세츠코 비도 친정어머니, 이모, 형님 나가코 황후, 아랫동서 다카마츠노미야 키쿠코 비, 야나기하라 뱌쿠렌[9] 등과 함께 반대운동을 펼쳤고, 겨우 황실로 시집온 후로도 미치코 황태자비혹독한 시집살이에 시달렸다. 노부코는 죽는 순간까지도 미치코 황태자비를 미워했지만, 다행히 세츠코 비와 키쿠코 비는 시간이 갈수록 차츰 감정이 누그러져 미치코 황태자비와도 친하게 지내게 되었다.

야스히토 친왕과 세츠코 비에게는 한번 아이가 생길 뻔했으나, 2.26 사건 당시 야스히토 친왕이 세츠코 비와 함께 주둔지에서 도쿄로 올 때 추운 날씨에 세츠코 비가 몸을 해쳐 결국 유산으로 끝났고, 다시는 아이를 가지지 못했다. 자녀를 낳지 못했던 세츠코 비는, 대신 조카 아키히토 황태자의 자녀들인 나루히토 친왕, 후미히토 친왕, 노리노미야 사야코 공주를 친손주처럼 귀여워했다. 특히 후미히토 친왕의 아내 키코 비에게는 자신이 오랫동안 맡고 있었던 결핵예방협회 총재 자리를 물려주었는데, 자신과 같은 귀국자녀 출신이며 친왕의 아내라는 점에서 동질감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한다.

1995년 세츠코 비가 사망함으로써 결국 지치부노미야 가문은 단절되었고, 부부가 살던 저택은 세츠코 비가 생전에 귀여워했던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 친왕 일가가 물려받아 거주하게 되었다은

4. 사망

그는 유언으로 "시신을 해부용으로 기증할 것, 화장할 것, 장례식에 어떤 종교도 관여하지 않게 할 것."을 남겼는데, 황족은 시신을 해부하고 화장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다. 하지만 쇼와 덴노가 그 유언을 존중하여 받아들여졌는데, 이렇게 황족으로는 처음으로 시신을 의학용으로 기증한 사람이 되었다.

장례식은 1953년 1월 12일, 황족, 스포츠 관계자, 외교사절 800여명과 25,000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하여 간단하게 화장한 시신을 평소 사용하던 집기와 함께 매장하는 식으로 열렸다. 장례식 당시에는 천황이 참석하지 않았는데, 이는 천황이 신하의 장례식에 참석한 전례가 없었기 때문이다. 대신 천황은 장례식 다음날 무덤에 성묘하였다.

그 사후 42년 후, 1995년 8월 25일 아내 세츠코 비도 사망하여 치치부노미야 가문은 단절되었다.

5. 사회 활동

사회 활동으로는 스키 , 럭비 등 스포츠의 보급에 앞장서서 국민들로부터 스포츠의 왕자님이란 애칭으로 널리 사랑받았다. 그 이름은 '치치부노미야 럭비장', '치치부노미야 기념 스포츠 박물관'으로 남아 있다. 1928년에는 홋카이도 시찰 시 장차 동계 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대형 스키점프대 건설을 제안하였으며, 역시 동계올림픽 개최를 대비해 삿포로 상공 회의소와 함께 1934년 삿포로 그랜드 호텔을 개업했다. 일영협회와 일본-스웨덴 협회의 총재를 역임해 국제친선사업에서도 힘썼으며, 등산을 좋아해 영국 체류시 마터호른 등정을 완수했다. 그의 기념공원에 있는 동상도 후지산 방향으로 세워져 있다.

사람을 보는 눈은 꽤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아돌프 히틀러를 대면하고 '콧수염 난 미친 놈'이라고 생각했고[10], 군 동기로 각자 삼간사우삼대오물로 유명한(...) 츠지 마사노부무타구치 렌야를 중용하면 안 된다고 도조 히데키한테 조언했다. 물론 도조 히데키부터 탐탁치 않게 여겼지만. 그리고 츠노다 도모시와 이마무라 히토시를 굉장히 높게 평가했다.

과묵하고 학자스러운 형 쇼와 덴노와는 달리, 테니스와 등산을 좋아하고 성격이 시원시원해 상류층 자제들 사이에서 중심 인물이었다 한다. 요양 중에는 현지 주민들에게 친근하게 접해 학교 졸업식에 내빈으로 참가해 축사를 해 주기도 했으며, 패전 후에는 적극적으로 신문에 글을 기고하여 새로운 시대의 황실의 바람직한 모습에 대해 의견을 자주 피력했다.

특히 조카 아키히토 황태자에 대해 기대가 컸는데, 1953년 영국엘리자베스 2세여왕 대관식 당시 아직 만 20살도 되지 않은 황태자를 대표로 보내는 것에 대해 궁내청에서는 상당히 고민이 많아서 다른 사람을 대표로 보내려 했다. 하지만 치치부노미야는 황태자를 대표로 보낼 것을 강력하게 주장해서, 엘리자베스 2세의 대관식에는 아키히토 황태자가 일본 대표로 참석하게 되었다. 다만 대관식이 열리기 전에 치치부노미야는 지병으로 별세하였다.

6. 매체에서

황도파와 밀접했기 때문인지 Hearts of Iron IV의 모드 중 동아시아를 더 세세하게 구현한 모드인 8년 항전에서는 2.26 사건이 성공해 황도파가 집권하는 경로에서는 히로히토가 군인들에 반발하면 히로히토를 대신해 야스히토가 천황으로 즉위하게 된다.

같은 게임의 대체역사 모드인 카이저라이히에서도 등장한다. 유신파 군인들에 의한 쿠데타인 쇼와 유신이 성공하면 독재 체제에 반발한 좌익 암살자가 히로히토 천황을 암살하는 이벤트가 발생한다. 대부분의 경우 암살은 실패하지만 암살이 성공하면 야스히토가 아키히토를 대신해 섭정이 된다. 섭정으로 3년정도의 시간이 흐르면 유신파 내의 급진파 일부가 야스히토에게 접근해 천황으로 즉위할 것을 제안하는 이벤트가 발생한다.

[1] 어머니 데이메이 황후(1884년생)와 생일이 같다.[2] 막내동생 다카히토 친왕은, 바로 위의 형인 노부히토 친왕보다도 10살이나 어리다. 그래서 다이쇼 덴노데이메이 황후 내외는, 오랜 관례를 깨고 막내아들만은 자신들의 곁에 두고 키웠다.[3] 굳이 공무 때문이 아니어도 아마 만나지 못했을 것이다. 메이지 덴노는 자신의 자식들조차 잘 만나지 않았기 때문이다.[4] 친할머니는 아니다. 쇼켄 황후불임이었고, 다이쇼 덴노메이지 덴노후궁 야나기하라 나루코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기 때문.[5] 이때 치치부노미야는 황사로서 등극했다는 의식 같은 것도 하지 않고 아키히토 상황이 1933년 태어나자 조용히 황사 자리에서 물러났다는 점 때문에 2020년 4월로 예정된 아키시노노미야 후미히토 친왕의 입황사 의식에 대해서 강하게 비난여론을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치치부노미야를 거론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6] 츠지 마사노부는 육군대학 시절, 힘이 남아 돌았는지 아주 정력적(?)으로 살았다 한다. 그래서 신발이 자주 닳아버려, 두꺼운 가죽으로 된 구두에 징을 박아 신었으며, 보통의 지휘도는 가볍다고 하여 좀 더 무거운 군도를 썼다고 한다.[7] 임팔 작전의 병크를 터뜨린 삼대오물 중 한 명.[8] 이츠코는 평생에 걸쳐 일기를 썼는데, 이 당시 일기에 "이제 일본도 다 끝나 버렸구나!!"라고 썼다.[9] 다이쇼 덴노의 외사촌 여동생. 다이쇼 덴노의 생모인 야나기하라 나루코는 뱌쿠렌의 고모가 된다.[10] 다만 나치 독일-일본 제국-이탈리아 왕국 삼국동맹이 필요하다 생각해 허구한 날 형인 히로히토를 찾아가 들볶았다고 전해진다. 뭐 정작 그 동맹도 서로에게 큰 도움을 주지 않았고, 각자 뻘짓하다 망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