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12-09 21:39:32

고라존가


1. 개요2. 정체

1. 개요

형제권 바이크롯서의 진 최종 보스. 성우는 일본판이 사와 리츠오/더빙판이 최병상.
悪神ゴーラゾンガー
비디오 더빙판 명칭은 쿠라존카.

비밀조직 데스타의 2대 지배자로 마신 고라의 석상이 자폭하면서 보낸 신호를 받고 데스타 기지에 나타난 기계생명체.메두사의 머리와 비슷하게 생겼으며 새까만 도색에 붉은 눈을 한 기괴한 형상이다. 세계정복을 꿈꾸는 돈 닥터 Q를 도와준다면서 데스타 로봇의 설계도를 미끼로 조직의 주도권을 슬슬 장악하며 실질적인 지배자가 되었는데 작전의 주도권에 대한 문제로 닥터 Q와 알력을 빚는 일이 많다.매번 기존의 데스타 로봇을 능가하는 강화형 로봇을 이용해서 바이크로서를 몰아붙이고 33화 그 정체를 밝혀내기 위해 동생인 코브라 미사일[1]을 불러들였지만 바이크롯서 긴의 정체를 밝히는 것만 성공했고 바이크롯서의 말살에는 실패한다. 데스타 기지에서 벌어진 결전에서 사실상 조직이 궤멸상태가 되자 데스타를 버리고 어딘가로 사라지는데 34화 제왕 브라이존가가 등장하였다.

2. 정체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 정체는 바다뱀자리 제 3은하계에서 만들어진, 악의 자아를 가진 컴퓨터이자 우주 최강의 전투로봇 브라이존가. 지금껏 수많은 혹성을 파괴해온 플래닛 킬러로 그 목적은 지구를 파괴하여 암흑과 슬픔의 세계로 만드는 것. 인간의 모습[2]으로 변신한 뒤, 아케미를 납치해서 별장에 가둔 다음 고문을 가해서 바이크로서를 불러낸다.[3] 별장 전체에 배리어를 쳐 놓고 바이크로서가 필살무기인 브레저 캐논포를 사용하게 만들어, 긴크론의 에너지 소모를 유도하여 봉인하고 자신의 진정한 모습인 브라이존가로 변신한다.[4]

최종 보스다운 강력한 힘으로 바이크롯서를 궁지에 몰았으며 우수한 전투력만큼 성격도 매우 냉혹하고 잔인하다.하지만 바이크로서의 필살무기를 봉인했다는 자만에 빠져 이들이 바다뱀자리의 수호신인 페가서스의 최후의 힘을 받은 것을 전혀 몰랐고 결국 해볼테면 해보라고 버티다가 최후의 브레저 캐논포에 맞고 폭사한다.최종결전을 마치고 바이크롯서는 몸은 무사했으나 브라이존가와의 싸움을 위해 모든 초능력을 다 써버린후 그렇게 아케미와 함께 일상으로 돌아간다.
[1] 성우는 야마시타 케이스케/ 장정진[2] 제우스의 모습을 닮았다.[3] 이 장면은 상황이 심각한데도 너무 개그스럽게 묘사해서 짤방으로 쓰이기도 했다.[4] 이 배리어는 브레저 캐논포처럼 강력한 위력을 가진 무기가 없으면 애초에 깨지지 않았다. 이것은 브라이존가의 함정이었고 보기좋게 걸려든 바이크로서는 필살무기를 봉인당해 브라이존가에게 압도적으로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