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9 02:10:48

반달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위키에서의 문서 훼손을 뜻하는 용어에 대한 내용은 문서 훼손 문서를, 타인의 재산 등을 파괴\에 대한 내용은 반달리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Semi_protect2.png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반달 (半月)
1.1. 동요 반달1.2. 스트리트 파이터 2의 기술 중 하나
2. Vandals(반달족)3. Vandal(반달리즘, 문화재 훼손)4. Vandal(데드 스페이스)5. 토마스 밴달(Thomas S. Vandal)6. 반쪽짜리 건달7. 미합중국 해군의 무인 표적기 MQM-8G

1. 반달 (半月)

파일:attachment/반달/반달.jpg

Half Moon / Quarter Moon [1]

달의 위상
초승달 반달 보름달 그믐달


음력 1일과 음력 보름 혹은 음력 보름과 음력 1일 사이에 지구에서 달이 절반만 보이는 달을 말한다. 현(弦)이 위에 있는지, 밑에 있는지에 따라서 상현(上弦)달과 하현(下弦)달로 나누어진다.

만유인력의 법칙도 레이저 거리측정기도 없었던 기원전 200년, 고대 그리스 시절에 아리스타르코스가 지구에서 달 및 태양까지의 거리를 최초로 추정할 때 이용한 것이 바로 이 반달이다. 달이 반달이라는 이야기는 지구-달-태양과의 거리가 직각이라는 의미가 되어, 달-지구-태양의 각도만 알면 달까지의 거리와 태양까지의 거리 간의 비율을 알 수 있게 되기 때문. 그 뒤에 달과 태양의 각지름 및 개기월식이 진행되는 시간을 통해 얻은 달까지의 절대적 거리를 얻어서 그 비율에 대입했다. 이 방법으로 얻은 달까지의 거리와 달의 크기는 상당히 정확했지만 태양의 크기와 태양까지의 거리는 매우 부정확했는데, 원인으로는 두 가지를 꼽을 수 있다. 첫째로 측정한 순간에 이용했던 반달이 정말로 정확한 반달이었는지 확신할 수 있는가 하는 점과, 두번째로는 달-지구-태양 사이의 각도 측정이 부정확했다는 점. 특히 후자의 각도를 너무 작게 잡았으므로 태양의 크기와 거리가 지나치게 작게 계산되었다.

신라궁전이었던 경주 월성은 반달 비슷한 모양이라고 반월성이라고도 한다.

위에서도 설명되어 있는 부분이지만 반달의 기간적 상징은 양력 보름이 아니라 음력 보름이다. 가끔씩 음양력 개념을 모르는 서양인들이 왜 보름이 안됐는데 반달이 떠 있냐고 물을 때면 이는 동서양 간의 시간개념이 다르기 때문이다. 참고로 서양에는 음력이라는 개념이 없다.

1.1. 동요 반달

1절: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한 마리
돛대도 아니 달고 삿대도 없이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 나라로[2]

2절: 은하수를 건너서 구름 나라로
구름 나라 지나선 어디로 가나
멀리서 반짝반짝 비치이는 건[3]
샛별이 등대란다 길을 찾아라[4]
윤극영 작사/작곡 <반달>

일제강점기 시절인 1924년, 윤극영이 작사하고 작곡한 동요다. 현재 공식적으로는 한국 최초의 창작 동요로 인정받고 있다.

은하수에 떠 있는 하얀 쪽배로 반달을 비유했으며, 달에는 토끼가 떡을 찧고 있다는 이야기를 차용해 토끼 한 마리가 가사에 등장했으며, 마지막 구절은 달이 서쪽으로 지는 것을 표현하였다.

노래의 분위기가 왠지 처연한데, 이는 윤극영이 이 노래를 작곡할 당시가 누이를 잃은지 얼마 되지 않았던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평이 있다.

쟁반노래방 2003년 1월 2일 방영분(61회 - 게스트 이혁재, 이유진, UN 김정훈) 도전곡이었다. 2절 가사가 매우 어려웠지만(특히 7,8,9소절) 첫 찬스부터 전곡 다시듣기를 뽑고, 이후에도 2번의 찬스가 모두 좋게 나온 덕에 7번째 시도에서 타이 기록으로 성공한다.

의외로 이 노래의 제목을 대다수의 사람들은 첫 소절인 "푸른하늘 은하수"나 "은하수" 등으로 알고 있어서 그런지 진짜 제목이 '반달'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놀라는 사람들이 많다. 사람들의 뇌리에 첫 소절이 강하게 남아 있는데다, 가사에는 반달이 전혀 나오지 않기 때문에 제목을 다르게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1대 100 335회(2014년 4월 29일 신문선 방영분)에서는 3단계 문제로 등장하여 1인 도전자와 100인 93명 중 55명이 대거 탈락하는 바람에 적립금이 겨우 11만원만 쌓이기도 했다. 즉, 여기서 찬스를 썼어도 매우 위험했다. 이때 보기는 그림으로 제시했는데, 정작 가사에 2번이나 나와서 오해할만한 은하수는 아예 없었고 3개 모두 달의 모양이 나왔다. 만약 은하수가 있었다면 더 심한 참사가 나왔을지도 모른다.

영화 말모이에서 배경음악으로 나온 후로 다시 회자가 되었던 노래이기도 하다.

쎄쎄쎄노래로도 자주 활용되는데, 서로 여러가지의 손동작으로 손바닥을 이리치고 저리치는데, 상당히 헷갈리고 기억하기 어렵다. 쟁반노래방 7번째 시도에서 이유진과 이효리가 쎄쎄쎄 동작을 하다가 틀릴 뻔했다. 26분 30초부터

그리고 개사 버전.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
계수나무 한 나무 토끼 세 마리
한 마리는 구워먹고 한 마리는 삶아먹고[5][6]"머리는 구워먹고 몸통은 삶아먹고 팔다리는~~"]
한 마리는 도망간다 서쪽 나라로[7][8]

1.2. 스트리트 파이터 2의 기술 중 하나

파일:external/legendius.web.fc2.com/sf2ja1.gif

스트리트 파이터 2에 등장하는 가일필살기 '써머솔트 킥'의 국내 애칭이다. '반달치기'[9]로도 불린다. 최근작의 스프라이트를 보면 초승달에 가깝지만 가일이 최초로 등장한 스트리트 파이터 2에서는 잔상이 상당히 두터워서 실제로 반달에 가깝다.[10] 이후 격투게임에서 써머솔트 킥류 기술, 나아가 모아쏘기 대공기는 싸잡아 '반달'이라고 불리게 되었다.

2. Vandals(반달족)

해당 문서 참조.

3. Vandal(반달리즘, 문화재 훼손)

문화재 훼손 행위. 반달리즘 문서 참조.

3.1. 위키에서의 문서 훼손

위키에서의 문서 훼손 행위. 영어 'vandalism'은 파괴 행위를 가리키는 말이고, 'vandal'은 그런 행위를 하는 행위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위키에서는 파괴뿐 아니라 비정상적인 문서의 생성, 복원 또한 해당한다. 간혹 반달을 일삼는 사람들을 반달리스트라 부르기도 하는 모양이지만 엄연히 틀린 말. 자세한 내용은 문서 훼손 문서 참고.

4. Vandal(데드 스페이스)

데드 스페이스 모바일의 주인공이다. 당연히 본명은 아니고 코드네임.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 참조.

5. 토마스 밴달(Thomas S. Vandal)

주한 미8군 사령관 #

6. 반쪽짜리 건달

건달과 일반인 사이에 있는 이도저도 아닌 인간을 칭할때 쓰는 은어로,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덕분에 널리 알려진 표현이다. 예고편에서부터 대놓고 반달이라 부른다. 실제로는 영화 비열한 거리에서 박검사가 황회장한테 한 말인 '너는 민간인도 아닌것이 건달도 아닌것이 반달이냐?'가 최초다.

이러한 반달의 유형은 결국에는 두 가지로 나뉘는데, 민간인이 조직폭력배와 상부상조 하면서 사업을 하는 경우와, 전직 조폭이 막후 내지는 외부에서 조폭세계에 관여하는 경우가 그것이다.

비단 한국 뿐만 아니라 일본 야쿠자나 미국 마피아에서도 흔히 보이는데 보통 사업가 행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일본에서는 우익 정계의 거물들이 직접적으로 야쿠자와 연을 맺긴 좀 그러니 반달급 정도 되는 사람이 중간에서 다리를 놓아주는 경우도 있다. 고다마 요시오 같은 인물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7. 미합중국 해군의 무인 표적기 MQM-8G

미 해군의 무인 표적기 MQM-8G Vandal. 별명의 유래는 반달이다.

파일:0JY6eDOr.jpg

원래 미 해군 미사일 순양함에 장비했던 장거리 함대공 미사일 RIM-8 탈로스의 탄두를 빼고, 러시아P-700 그라니트, P-800 오닉스/야혼트, 3M-54 클럽 등등 초음속 대함 미사일을 흉내낸 초음속 표적기로 사용 중이며, SM-2, SM-3(미사일)에게 열심히 터져나가고 있는 중이다.


[1] Quarter는 1/4라는 뜻이라서 의아해 할 수도 있는데, 달의 위상의 1/4가 되는 구간이 반달이어서 그렇다. 여길보면 이해가 빠르다.[2] 쎄쎄쎄의 영향+비슷한 발음 때문인지 꽤 많은 사람들은 '아기도 잘도 잔다'로 잘못 알고 있는데 '가기도 잘도 간다' 가 맞다. 쟁반노래방에서 이효리, 이유진이 실제로 이렇게 알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전자의 가사는 "기찻길옆 오막살이"라는 동요이다.[3] 가사가 바뀐 부분으로 원래는 "비추이는 건"이었다.[4] 발표 당시에는 "샛별 등대란다"였으나, 이후 바뀌었다.[5] 바리에이션으로 '튀겨먹고'라고도 한다.[6] 한 마리로 하는 버전도 있다:[7] 아이러니하게도 원곡 가사보다 몇 소절 더 긴데, 훨씬 부르기가 자연스럽다.[8] '한 마리는 도망간다' 대신에 마지막 토끼도 요리해먹는 바리에이션도 존재한다. 이 경우 마지막 소절은 '아이고 맛있다'라고 부른다.[9] 반달차기가 아니라 반달치기가 맞다.[10] 실제로 반달가면의 마크를 봐도 알 수 있듯이 어린이들은 완전한 반쪽짜리 반달보다는 반달과 초승달의 중간정도의 달을 반달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