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7-12-16 12:05:03

신철여의

라이트 노벨작안의 샤나》에 나오는 보구로, 기본적인 형태는 강철 창.

천변 슈드나이의 전용 아이템으로,평소에는 쓰지 않고 봉인해 둔다.
베르페오르의 타르타로스, 헤카테의 트라이곤 처럼 대명의 완수를 위해서만 사용하는 듯.

몸의 형태와 크기가 자유자재로 변하는 슈드나이의 특성에 걸맞게 이것도 자유자재로 변한다. 덧붙여서 크기가 커지면 파괴력과 질량도 커진다. 게다가 슈드나이의 말에 의하면 절대강도를 자랑한단다. 플레임헤이즈와의 '대전' 중 캄신 네브하우가 발 마스케의 강철 탑 '진재사'를 쓰러뜨리려 하자, 공중에서 이 창을 거대화시켜 집어던져 탑의 꼭대기부터 맨 아래층까지 한방에 꿰어서(...) 고정시켰다. 평범한 창 같지만 작중 사용되는 모습을 보면 그야말로 자유자재. 그런데 기본형태가 애니에서는 거의 언월도 같은것이 비해 코믹스인 작안의 샤나X에는 양날이 난 파이크 형태. 원작에서는 창의 모습이 나온 일러스트가 없으며 묘사는 그냥 창날이 커다란 창이라고밖에 안 나온다.

이걸 맞고 살아있는 플레임헤이즈가 별로 없는 걸 보면 자체는 꽤 센 모양.[1] 이름으로 보나 기둥으로 보나 모티브는 여의봉으로, 여의봉에 창날을 달고 분열기능을 추가했다고 생각하면 된다.[2]


[1] 3기 2화에서 그 활약이 등장한다. 나름 주요 조연이 될 것 같았던 구켄이 한 방에 사망.[2] 사실 원본 서유기에서도 나타와 싸울 때 여의봉을 세 개로 늘리는 장면이 있다. 대신 그쪽은 크기를 조절해도 무게가 그대로인 반면 신철여의는 질량도 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