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3 13:45:35

쿠레바야시 타쿠마

파일:attachment/takutakutakumaa.png

파일:S2_EP_23_Takuma_Kurebayashi.png

紅林拓真

지옥소녀 2기의 주역 인물. 성우는 후지무라 아유미/이선주[1]. 2기 14화 에피소드에 등장한 이후, 22화부터 진행되는 2기 주요 스토리의 중심인물로 재등장한다.
코믹스판에서는 중학생 정도의 나이로 등장한다.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러블리 힐즈에 이사온 타쿠마의 가족은 정해진 시간에 쓰레기를 내놓지 않았다는 이유로 마을에서 고립되어 괴롭힘을 당하게 된다. 과거 타쿠마의 아버지와 같이 일했다가 현재 이웃에 살고 있는 방송 작가 카키누마는, 겉으로는 그 마을에서 유일하게 타쿠마 가족의 아군인 것처럼 했지만 정작 뒤에서는 타쿠마의 아버지를 미워하고 있었다.[2] 이웃의 괴롭힘에 시달리다 못한 타쿠마의 아버지가 이사를 결정하자 그 이야기에 열 받은 카키누마는 밤중에 석궁테러를 가한다. 그리고 위협을 위해 쏜 화살이 타쿠마 어머니의 목을 꿰뚫어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죽고 만다. 타쿠마는 범인을 쫓아 마당으로 튀어나가지만 발견한건 버려진 석궁 뿐. 허나 운이 나쁘게도 지나가던 피자 배달부가 석궁을 들고 있는 타쿠마를 목격하게 되는 바람에 석궁을 들고 있던 타쿠마는 어머니를 죽인 살인자로 오해받게 된다. 그리고 주위에서 타쿠마를 두고 자기 어머니를 석궁으로 쏜 '악마의 자식'이라며 수군거리게 된다.

어머니의 장례식에서 카키누마가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된 타쿠마는 아버지에게 생각을 털어놓지만 '남을 원망하고 미워하지 마라, 사건은 경찰에 맡기자'라며 믿어주지 않는다. 이후 타쿠마는 지옥통신에 접속해 카키누마의 이름을 적고 짚단인형까지 건네받지만 망설이다가 아버지의 뜻대로 사건은 경찰에게 맡기기로 하고 의뢰를 포기하고 경찰에 전화를 건다.

아버지는 그 시각에 카키누마의 집에 가서 얘기를 나누다가 그가 범인이라는 증거를 우연히 발견하게 되고 이를 들킨 카키누마에게 목숨을 위협받게 된다.[3] 그리고 아버지를 구하러 뛰어들어간 타쿠마마저 카키누마에게 붙들려 목숨이 위험한 순간 카키누마를 증오하던 사람이 짚단인형의 끈을 풀어버리게 된다.[4] 뒤늦게 경찰이 왔지만, 카키누마는 이미 사라지고 바닥에는 타쿠마의 아버지만 피를 잔뜩 흘린 채 쓰러져 있는 상황. 카키누마가 있었던 걸 알리 없었던 경찰들 덕분에 마을 사람들 사이에서는 타쿠마가 어머니를 죽이고 아버지를 다치게 한 '악마의 자식'이라는 소문이 퍼지게 된다.

그 뒤로 러블리 힐즈의 사람들은 지옥통신을 사용하여 원망하던 사람을 없애놓고선 악마의 자식 타쿠마가 한 짓으로 돌리게 된다.[5] 심지어 자경단[6]을 조직해 타쿠마의 집 앞에서 진을 치기까지 하는 등 타쿠마는 점점 더 마을에서 고립되어간다.

그나마 지옥통신을 믿고 조사하는 형사와 그의 여동생 메시아이 호타루가 타쿠마의 편에 서서 진실이 밝혀지나 했으나, 진실이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마을 사람들은 타쿠마와 호타루를 죽이려고 하고, 이를 막아낸 뒤 사건을 폭로하려는 형사마저 지옥통신으로 지옥에 보내버린다.

형사가 사라지자 호타루마저 타쿠마가 사라져야 일이 해결될 것이라 생각해 지옥통신에 타쿠마의 이름을 쓰지만, 나룻배를 몰던 엔마 아이가 과거 자신의 모습과 타쿠마의 처지가 같다는 걸 안 뒤에 스스로 배를 돌려서 지옥 보내기를 거부해버린다. 이건 1기의 간호사나 2기의 형사같은 죄없는 사람이라도 이름이 적히면 마구 지옥에 보내버리던[7] 엔마 아이가 처음으로 지옥통신을 거부한 케이스이다.

이전까진 마을 사람들로부터 악마의 아이로 몰려도 나쁜 짓을 하지 않겠다며 가만히 있던 타쿠마였지만 자신이 의지하던 호타루가 강물에 뛰어들어 자살을 기도하고 실신한 상황을 보자, 엔마 아이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마을 사람들의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방화 시도를 하다가 마을 사람들에게 걸려서 잡혀 죽을 위험에 놓인다. 이때 나타난 엔마 아이가 사람들의 시선을 분산시키고 타쿠마를 부축해 데려가려다가, 지옥에 끌려가기 싫어서 살인을 하려던 마을 사람들에게 마구 얻어맞게 되고, 타쿠마의 외침에 이성을 되찾은 사람들은 그제서야 멈추지만 아이는 타쿠마에게 이걸로, 끝난 거야 라면서 숨을 거둔다.

이후로는 형사가 남겼던 기록이 공개되면서 무죄가 밝혀지고[8], 마을 사람들은 잠적해 버리고 퇴원한 아버지와 함께 살게 되었다. 자살 기도 후 의식을 잃은 채로 누워 있는 호타루를 종종 문병하러 간다.

엔마 아이와 비슷한 과거를 가진 탓에 타쿠마가 살해당한 후에 부활한 후 초능력을 각성해서 마을 사람들에게 복수하는 전개로 가는 듯 했지만 엔마 아이 덕분에 타쿠마가 지옥소년이 되는 일은 없었다. 아버지와 같이 살게 되었고 호타루의 회복을 기다리면서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되었다. 지옥통신에 의뢰한 사람들이 복수를 통해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는 대가로 사후의 지옥행이 예비된 것을 본다면 내세까지 구원받은 타쿠마는 그야말로 행운아이다.



[1] 이선주가 맡은 얼마 안 되는 여린 심정의 소년 캐릭터.[2] 일례로 자신의 무능과 노력 부족으로 일을 얻지 못하게 된 것을 타쿠마의 아버지 탓으로 돌린 것[3] 서핑 보드 뒷면에 석궁을 쏘면서 연습한 듯 한데 그걸 거실 구석에 세워두웠고 타쿠마의 아버지가 우연히 발견하게 된다.[4] 후일 그 여성도 차를 몰고 가다가 대형 트럭에 의한 교통사고로 죽고 만다. 흠좀무[5] 러블리 힐즈 한 곳에서만 쉴세없이 의뢰가 들어온다.[6] 원래 여기에서의 자경단은 '자신들 스스로 조직을 꾸려서 자신들을 지키는 단체' 정도라고 보면 되는데, 나중에 타쿠마와 호타루를 제거하려 한 것도 그렇고 하는 짓이 1923년 관동 대지진 때의 자경단 하는 짓이나 다름없다. 어째 이름도 같다[7] 사실 이런 계약은 지옥소녀로서 무조건 이행해야 할 의무였다.[8] 하지만 지옥통신 이야기를 그 형사가 동료 경찰이나 법정에서 말해봤자 법적으로는 아무런 효력이 없다. 오히려 형사만 저주같은 것을 믿는 이상한 사람 취급 받을뿐이니. 다행히 여기서는 형사의 말이 인정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