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3 04:00:35

바디 프레스

파일:external/www.luchaworld.com/AJPW010313P4.png
몸을 날려 누워있는 상대를 전면부로 덮치는 기술이다. 낙법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피폭자는 이 악물고 몸으로 받아줘야하고, 시전자는 잘못 떨어지면 무릎부상을 당한다.

이 기술로 유명한 선수는 단연 얼티밋 워리어. 워리어 스플래시라는 명칭의 피니쉬 무브로 사용했다. 워리어 스플래시를 쓰기 전, 셋업무브인 고릴라 프레스가 상대의 전면부부터 링바닥에 떨어뜨리기 때문에 상대의 등짝을 덮치는 경우가 더 많았다. 워리어 후에는 마크 헨리비세라 등 거구의 선수들이 피니쉬 무브로 잠시 사용하기도 했다.[1] 참고로 이 세 선수는 전부 로프 반동을 한 뒤, 점프해서 사용했다.

타이거 마스크 1세는 공중기 피니쉬 무브라운딩 바디 프레스라는 기술을 쓰는데, 이 오묘한 각도의 바디 프레스는 어려운 난이도 때문에 사용하는 선수가 극히 드물며, 무토 케이지가 이 기술을 흉내내다가 문설트를 만들었다. SANADA의 경우 피니시인 문설트를 라운딩 바디 프레스라고 부르고 있다.

파일:attachment/라몬(KOF)/b08.gif
라몬의 필살기인 포스 오브 월과 플라잉 바디 프레스는 자세나 각도가 이 타이거 마스크 1세의 라운딩 바디 프레스를 오마쥬한 기술인데, 각도는 완벽하게 재현을 못했다.

격투게임에서는 다운공격 이 외에도 몸 전체를 사용해 공격하는 기술로 굳어져서, 프로레슬링을 주력으로 사용하는 캐릭터는 대부분 가지고 있으며, 공통적으로 몸 전체가 판정이라 역가드가 매우 잘 난다는 특징도 있다.


[1] 위 짤에서 사용하고 있는 선수는 아케보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