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20 03:10:47

코데즈컴바인

4년연속 적자,자기자본 200억,매출 1000억도 채 안되는 회사가 시가총액 6조원
대한민국 주식시장 역사상 최대[1]의 사기극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박상돈 대표가 2002년에 세운 의류업체로서 한때 '동대문 신화'로 일컫어지며 국내 패스트 패션 브랜드의 대표로까지 손꼽혔으나...
결국 2012년부터 영업적자를 거듭해 상장폐지 위기에 까지 처했지만 두 차례의 대규모 교차 무상감자유상증자로 겨우 살아났다[2].

그런데 여기서 유상증자를 했던 가격이 엄청난 염가이다 보니 기준가 왜곡을 발생시켰다.바로 이것이 이 사태의 1차적인 발단[3]

하지만 이게 전부는 아니다.유통물량 부족 등이 맞물리면서 벌어진 사태다.주가조작 가능성 낮다고 하지만...영 개운치 않은 이 느낌은 뭘까?


[1] 다만 시가총액은 높아도 실제 유동주식수는 많지 않았음을 감안하면 그닥...[2] 그러나 흑자전환을 하긴 했어도 매출은 그야말로 대폭락 상태...[3] 사실 한국거래소도 어느정도 인지했는지 기준가 산정에 있어 2차 무상감자는 적용하지 않았다.하지만 그런데도 여전히 100배가량의 기준가 왜곡이 발생했다.결국 기준가 산정방식 변경을 단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