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6 07:45:03

후속작

1. 개요2. 종류
2.1. 성공2.2. 실패2.3. 무소식

1. 개요

Sequel, Successor

한 작품의 뒤를 이어 연속적으로 출시된 작품. 한자 표기에서 알 수 있듯이 같은 세계관을 다루는 시리즈물임을 전제로 하는 용어이기 때문에 단순히 한 작가나 제작사의 어느 작품 이후에 내놓은 새 작품을 가리키는 '차기작'(次期作)과는 구분해야 한다. 속편과는 용어가 혼용되지만 이쪽은 시퀄이므로 조금 다르다. 즉, 용어의 의미 상 범위는 '속편 (시퀄) < 후속작 < 차기작'인 셈.

보통 본편의 후일담을 다룬 시퀄을 의미하지만, 프리퀄 등 이전 시간대를 다루거나 아예 본작과 같은 시간대의 이야기를 다루기도 한다.

같은 제작진이나 작가가 그대로 후속작을 쓰는 경우가 많지만, 대형 프로젝트이거나 원작자가 사망 등으로 관여할 수 없어진 경우, 혹은 어른의 사정 등으로 다른 제작팀이 제작하는 경우도 있다.

보통 전작이 어느 정도 인기를 끌어서 상업적으로 이익을 볼 수 있겠다고 판단한 경우 제작된다.

이러한 후속편들은 전편(원작)이 흥행했을 때에 제작되는 경우가 많은데, 대체로 엄청나게 흥행했던 원작에 비해 초라한 성적을 거두며 졸작의 낙인을 찍는 경우가 많다. 오죽하면 "전편보다 나은 속편은 없다"라는 말까지 있을 정도.

이런 현상의 이유를 들자면, '후속작' 자체가 대부분의 설정을 전편에서 설명하였기 때문에, 신규 관객은 전편을 보지 않고 속편만 봐서는 다가가기 힘든 편인데다, 또한 대체로 후속작들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흥행했던 원작의 후광을 믿고만 가려는 성향이 짙기 때문일 것이다. 더군다나 그냥 현찰이나 버는 Cash Cow로 속편들이 여겨지는것.

그러니 "전작이 잘 나갔으니 후속편도 잘 나가겠지"하는 마인드로 작품을 제작하는데 전편보다 뛰어난 작품은 나올 수가 없는 것. 또한 1편으로 끝낼 예정인 영화를[1] 스폰서의 압박으로 인해 억지로 뒷이야기를 만드는 경우도 있다(기동전사 Z건담 등). 하지만 슬프게도 이러한 졸작급의 후속작이라도 원작의 후광을 받아 웬만한 영화들만큼 적당히 흥행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개중에는 원작빨을 제대로 못받고 흥행에 참패하는 작품도 있지만, 이러한 경우는 적은 편이다.

위에 서술하였듯이, 전편보다 뛰어난 속편은 매우 드문 편이지만, 그중 하나의 예를 들자면 터미네이터 2: 심판의 날 정도가 있겠다. 이쪽은 수입 면에서도 전편보다 4배(434%) 흥행했으며, 스토리, 액션, 감동 등 모든 면에서 전편보다 진보한 경우라는 평가를 받는다.

게임계에선 밸브가 유명하다.[2] 하프라이프 2전작을 뛰어넘는 그래픽과 연출, 스토리로 호평을 받았고 포탈 2전작보다 더욱 다양해진 퍼즐과 그래픽, 연출, 음악등 확연히 좋아진 그래픽으로 호평을 받았다.

그냥 돈벌자고 이전 감독이나 나름 이름 있는 영화사에서 속편을 만드는 건 양반이고 듣보잡 감독이나 영화사에서 속편 이름 달고 DVD로 직행하는 괴작들이[3] 무척 많으니 주의할 것. 터미네이터도 정식 2편전에 수도없는 후속작들이 쏟아진바 있다.

아예 전혀 다른 영화인데 수입사에서 2편으로 이름 달고 온 작품도 무척 많다.

2. 종류

후속작이라고 다 같은 후속작은 아니다. 후속작이라서 원작 후의 이야기를 다루기도 하는 반면 반대로 원작 이전의 이야기를 다루는 경우도 종종 있다.

스타워즈를 예로 들자면, 발표된 순서 대로 나열할 경우 에피소드 4, 5, 6, 1, 2, 3이 되고, 각 에피소드는 앞의 에피소드의 후속작에 해당한다. 그러나 작중 시간대 대로 배열하면 에피소드 1, 2, 3, 4, 5, 6이 되고, 에피소드 5와 6은 4의 시퀄, 에피소드 1, 2, 3은 4, 5, 6의 프리퀄이 된다. 그리고 디즈니의 스타워즈 컨텐츠 매입과 함께 에피소드 7, 8, 9도 제작하기로 하였다. 오리지날 삼부작인 4, 5, 6의 진정한 시퀄이 생긴 셈.
  • 시퀄
    작품의 이후 시점을 다루는 후속작. 대부분의 후속작은 이 시퀄에 속한다.
  • 프리퀄
    작품의 이전 시점을 다루는 후속작.
  • 인터퀄(Interquel)
    시리즈물의 경우, 이전에 출시된 2개 작품 사이에 일어난 사건을 다루는 후속작.
  • 미드퀄(Midquel)
    1개의 전작이 다루고 있는 시간대 중간에 일어났던 일을 다룬 후속작.
  • 외전
    오리지널 작품에서 다루지 않았던 이야기를 보충하여 다루는 작품.
  • 리메이크
    원래 있던 작품을 다시 만들어낸 작품.
  • 리부트
    원래 있던 작품을 다시 만들어내지만, 기본적인 설정과 스토리만 유지한 채, 아예 스토리를 다시 만들어낸 작품. 영화같은 작품들 보다는 연속성이 있는 만화 같은 곳에서 더 많이 쓰인다.
  • 정신적 후속작(Spiritual successor)
    전작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지는 않으나 요소, 테마, 스타일에서 유사성을 계승한 작품. 따라서 '계승작'이라고도 하며, 보통 제작자가 같거나 같은 프로젝트 하에 제작된 작품일 경우가 많다.
  • 스탠드 얼론 시퀄 (Stand-alone sequel)
    전작과 같은 세계관이지만 다른 내용으로 전개되는 후속작.
  • 평행우주
    같은 시리즈지만 차원이나 세계가 달라서 세계관이나 등장인물이 모두 차이가 나는 경우 페럴렐 월드 혹은 평행우주라 칭한다. 사실상 시리즈를 리부트할 때 사용하거나 설정오류가 너무 많을 때 땜빵용으로 차용되는 설정이기도 하다. 또한 시간여행에서 생기는 타임 패러독스의 모순점 등을 잡을 때 쓰이기도 한다.

2.1. 성공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전편보다 뛰어난 속편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2. 실패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소포모어 징크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3. 무소식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베이퍼웨어/목록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갈등구조나 결말 등이 1편에서 모두 해결되어 후속편을 제작할 거리가 없음에도 억지로 만드는 경우는 아주 비일비재하다.[2] 후속작들이 모두 성공했다.[3] 타이타닉 속편도 있다는 게 믿어지는가? 물론 그때 그 사건이 아니라 그 사건 이후에 기념으로 다른 항해를 했는데 사고가 났더라로 나갔지만.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