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8 20:20:46

김진묵


건국훈장 독립장(單章)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독립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파일:건국훈장독립장.jpg
강경선 강기덕 강기운 강명규 강무경 강영소
강진원 계봉우 고광순 고두환 고이허 곽재기
곽종석 구연영 궈타이치 권기옥 권오설 권인규
권준 기산도 기삼연 기우만 길선주 김단야
김대지 김덕제 김도원 김도현 김동식 김마리아
김법린 김병로 김복한 김상덕 김상옥 김석
김석진 김석황 김성숙 김수민 김순애 김승학
김약연 김원국 김원범 김인전 김정익 김중건
김진묵 김철 김철수 김학규 김한종 김혁
김홍일 김희선 나병삼 나월환 나정구 나창헌
나철 나태섭 남궁억 남정각 노병대노응규
노태준 류인식 마수례 마진 명제세 문석봉
문양목 문일민 문일평 문창학 민양기 민필호
박건병 박건웅 박경순 박상진 박시창 박인호
박장호 박재혁 박차정 박찬익 박희광 반하경
방순희 백기환 백남규 백일규 백정기 서병희
서상교 서영석 서일 석호필 선우혁 손정도
송계백 송병선 송병조 송종익 송진우 송학선
송헌주 신숙 신언준 신팔균 신현구 심남일
안경신 안공근 안규홍 안명근 안무 안승우
안춘생 안태국 안희제 양근환 양기하 양세봉
양우조 양진여 엄항섭 여준 연병호 염온동
오강표 오광심 오면직 오성술 오영선 오의선
우덕순 우재룡 원심창 유관순 유근 유동하
유림 유석현 유일한 윤동주 윤병구 윤세복
윤세주 윤자영 이갑 이강 이강훈 이광민
이규갑 이남규 이만도 이명하 이상룡 이상정
이석용 이설 이성구 이수흥 이애라 이윤재
이원대 이의준 이인 이장녕 이재유 이재현
이종건 이종희 이준 이준식 이중언 이진룡
이진무 이춘숙 이탁 이회영 이희승 임병찬
임치정 장도빈 장지연 장진홍 장태수 장형
전덕기 정이형 정인보 정인승 정태진 정현섭
조경한 조동호 조명하 조병옥 조병준 조시원
조지 쇼 주기철 차이석 차희식채기중 채응언
최양옥 최용덕 최재형 최중호 최진동 최팔용
표영준 한성수 한시대 함석은 함태영 한상렬
한징 한훈 현익철 현정건 호머 헐버트홍언
홍원식 홍진 홍학순 황병길 황병학 황상규
황현 }}}}}}}}}

성명 김진묵(金溱默)
이명 김택(金澤), 김용묵(金容默)
생몰 ? ~ ?
출생지 평안북도 창성군
추서 건국훈장 독립장

1. 개요2. 생애

1. 개요

한국의 독립운동가, 의병장.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2. 생애

김진묵에 대한 기록은 지극히 소략하며 단지 평북 창성 출신이라는 것만 전해진다. 1907년 정미 7조약이 체결되고 한국군이 강제 해산되자, 이에 분노하여 왕회종(王會鍾)의 부장으로서 500여 명의 의병을 일으켜 평강, 신계를 점령했다. 이후 유격전을 전개하여 금성, 토산 등지에서 일본군과 교전했으며, 경기도 삭령(朔寧) 일대에 진을 치고 정미 경기연합 의진을 기획, 총대장으로 당대에 명망높은 선비였던 허위를 추대했다.

허위가 추대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명망을 익히 전해들은 김규식(金奎植), 연기우(延基羽), 황순일(黃淳一), 황재호(黃在浩), 박종한(朴宗漢), 김준수(金俊洙), 이종협(李鍾協), 이홍응(李弘應) 등이 합세했다. 김진묵은 9월 중순에 왕희종과 함께 적성, 삭령, 안협, 토산 일대에서 일본군과 교전했고 주변 주민들을 모아 400여 며의 병력을 확보했다. 또한 김진묵은 일본 보병 제52연대 1중대와 적성 일대에서 맞붙어 적병 십여 명을 사살하거나 부상시키는 전과를 거두었다.

이즈음 이은찬(李殷瓚), 이구재(李九載) 등이 이인영을 총대장으로 추대하고 '13도 연합 의병부대'를 구성하여 전국적인 연합작전을 기획했다. 이에 허위 등은 여기에 합세해 진동유진소로 재편하였고 허위는 진동창의대장을 맡아 군사장의 역할을 담당했다. 그러나 연합의진의 서울 진격의 선봉에 선 허위 부대는 1908년 1월 일본군에게 저지되었고, 1월 28일엔 총대장 이인영이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3년상을 지내야 한다는 이유로 지휘권을 허위에게 넘기고 이탈하면서 지휘 통제력이 현저히 떨어졌다.

결국 서울 진공작전이 좌절된 후 허위가 일본군 헌병에게 붙잡혀 죽임을 당했지만, 김진묵은 포기하지 않고 1908년 말까지 인천 일대에서 일본군과 교전했다. 그러나 일제의 남한 대토벌 작전으로 더이상 의병 활동을 할 수 없게 되자 의병을 자진해산한 뒤 만주로 망명했다. 이후 만주에서 국민부 별동대원을 맡아 군자금을 모으고 일본군과 교전했다고 하지만 확실하지 않으며, 그가 언제 죽었는지도 알 수 없다.

대한민국 정부는 1962년 김진묵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