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6 11:33:08

모리나가

1. 기업
1.1. 모리나가 제과(森永製菓)1.2. 모리나가 유업(森永乳業)
2. 일본의 성씨


홈페이지

1. 기업

1.1. 모리나가 제과(森永製菓)

일본의 제과 업체. 한국어로 음독하면 삼영제과. 창업주는 모리나가 다이치로(森永太一郎, 1865~1937).

본사는 도쿄도 미나토구 시바5초메 33-1에 있으며, 공장은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쓰루미구 등 5곳에 두고 있다. 1910년에 주식회사 모리나가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설립되었고, 1912년에 현재의 이름으로 모리나가 제과 주식회사로 변경되었다.

하이츄를 비롯하여 이 회사의 히트작이 많지만 가장 유명한 제품을 하나 꼽자면 모리나가 밀크 캬라멜이 있다.[1] 1899년부터 캐러멜을 생산했으며, 현재 상품은 1913년부터 생산한 근 백년 세월을 담은 상품이다. 한국에서도 일제강점기 시기인 1922년경부터 모리나가 밀크 캬라멜이 시판되기 시작하였고 그 다음에 모리나가 마리 비스킷을 비롯한 모리나가 제품들을 들여와 판매, 광고를 낸 적이 있었다. 이 시절 문학작품에서 밀크 캬라멜의 밀크를 일본어식으로 읽은 '미루꾸'는 우유가 아니라 캬라멜을 의미한다.

밀크 캬라멜의 자매품으로서 말차(가루녹차)맛 캬라멜...이라든가 단팥맛 캬라멜이 있는데, 말차맛은 녹차라떼 맛이 강하게 나고, 단팥맛은 정말로 단팥빵 안에 들어있는 팥앙금 맛이 나는데, 알기 쉽게 말하자면 비비빅이랑 거의 비슷한 맛. 한국 사람들이 보기에는 이런 걸 누가 먹나 싶겠지만 의외로 고정 팬층이 많은 듯. 실제로도 먹어보면 맛있다. 말차맛 캬라멜 블로그 리뷰

파일:attachment/모리나가/9.jpg

사진을 보고 오리온이 이걸 베낀 건가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엄연한 기술제휴 상품이다. 오히려 제품 홍보를 위해 발매 초기에는 제품과 광고에 일본 모리나가와 기술제휴라는 문구를 대문짝만하게 집어넣었다.[2] 이 쪽도 1979년부터 생산한 40년 연륜이 쌓인 귀한 몸이시다. 참고로 오리온 초코파이는 1973년부터.

모리나가 캬라멜의 속포장지에는 일본의 문화재 소개, 각종 칼럼 등 여러가지 글들이 적혀 있다.

과즙 음료를 넥타라고 부르는 것도 모리나가가 원조다. 넥타르 문서 참조.

참고로 김혜수가 주연한 드라마 국희에서 등장하는 모리나가가 바로 이 회사. 또한 오스트리아산 유명 캔디인 페츠의 일본 내 공식 유통사이기도 하다.

창업주인 모리나가 가문은 아베 신조의 아내 아베 아키에의 외가이기도 하다.

태평양 전쟁이 발발했을 무렵, 모리나가는 전투식량을 생산했다. 모리나가 도시락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었고, 국책식량이라고 광고를 했다. 형태는 한국군의 특전식량과 비슷한 모양. 모리나가 밀크 캬라멜과 모리나가 '드롭스' 캔디도 구 일본군에게 전투식량 대용으로 인기가 있었다. 국무총리실 소속 대일 항쟁기 강제 동원 피해 조사 및 국외 강제 동원 희생자 등 지원 위원회가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에 관여했던 일본 전범기업으로 확정했다. 그래서 비판과 불매운동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3]

매년 주문은 토끼입니까?의 캐릭터 호토 코코아랑 콜라보를 실시한다. 해당 캐릭터가 그려진 상품을 담은 밀크 코코아를 판다거나, 11월 8일이면 "코코아의 날"이라고 홈페이지의 코코아 상품 페이지에 코코아의 일러스트를 걸어놓고, 축하 보이스를 공개한다. 축하 보이스는 주문토끼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것과 모리나가 페이지에 있는 것의 내용이 다르다.

1.2. 모리나가 유업(森永乳業)

위 회사의 형제회사. 소재지는 같지만 건물은 다르다.

1955년 분유에 불순물로 들어간 비소가 원인이 되어 영아 130명 이상이 죽은 '모리나가 비소 밀크 사건'이라는 흑역사가 있다.

또한 80년대에는 이 회사와 같은 일본 굴지의 제과업체인 에자키 글리코와 함께 글리코 모리나가 사건이라는 영구 미제의 납치/협박사건에 휘말린 적이 있다.

이 회사에서 만드는 커피 첨가제 크립(Creap)은 한국의 프림같은 위상인데, 프림과 달리 진짜 우유로 만든다.

2. 일본의 성씨


[1] 현재 맞춤법에 따르면 '캐러멜'인데, 이 제품 이름은 거의 고유명사나 다름없어서 캬라멜로 부른다.[2] 마찬가지로 고래밥 역시 기술제휴로 출시했다[3] 이전 버전엔 군납을 했다는 것만으로 전범기업으로 찍을 수 있느냐는 말이 적혀있었지만, 조선인 강제 동원에 관여했기 때문에 전범기업이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