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9 11:27:57

삼고빕

1. 개요2. 문제점3. 여담4. 참고 문서

1. 개요

외국에서 고인의 부고소식에 대해 조의를 표할때 쓰는 말인 Rest In Peace를 줄여서 R.I.P.로 쓰듯이 이에 상응하는 한국식 표현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를 현지화 하여 어절의 앞글자만 딴 축약어. 삼고빔 또는 삼고명빕이라고도 한다.

R.I.P. 자체의 의미와 어원에 대해서는 해당 문서 참고.

2. 문제점

주로 인터넷 뉴스나 SNS 등에서 특히 많이 보이는데 누군가의 사망소식에 대해 해외에서의 영어식 표현인 Rest In Peace를 줄여서 R.I.P.라고 사용하는것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문제제기를 하지 않지만 한국에서는 삼고빕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경우 상당히 많은 사람들의 불쾌감을 사며 특히 댓글 창 등에서 종종 논쟁을 야기하곤 한다. 이에 대해 R.I.P.는 되면서 왜 삼고빕은 안되냐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많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문화 차이에 의한 것이다.

물론 줄임말은 한국어던 외국어던 대화자의 입장에서 표현을 좀 더 쉽고 간결하게 해준다는 장점이 있어서 국가를 불문하고 널리 사용된다. 하지만 한국인들은 보통 엄중한 주제를 다루거나 격식을 차리는 자리에서 이러한 줄임말 사용을 금기시한다. 반면 R.I.P의 근원지인 영미권은 법이름도 축약어 드립으로 만든 사례도 있을 정도로 축약어를 널리 쓴다.

당장 한국 사람들이 친구들끼리 흔히 사용하는 줄임말들을 예시로 생각해보자. 본인은 자신보다 어른이거나 더 높은 지위에 있는 사람들과 대화를 주고 받을 때, 혹은 공적인 자리에서 발언을 할 기회에 대면하는 경우 그러한 줄임말들을 조심성 없이 널리 사용하는가? 하물며 그보다도 더 엄숙해야 할 상황인 부고 소식에 대해서는 더욱 이러한 우리나라의 정서적 풍토를 고려하여 예의를 갖출 필요가 있다.

애시당초 외국의 문화를 받아들이고 이를 로컬라이징 하기 위해서는 그것이 현지의 사정에 적합한지 혹은 문제가 없는지를 우선적으로 충분히 고려할 필요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지 해외에서 그렇게 하므로 우리나라에서 해도 된다는 주장은 우리나라의 문화적 배경과 국민적 정서를 무시하는 발언이다.

만약 삼고빕이라는 표현이 국민적인 반감 없이 널리 쓰이게 끔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어감에 대한 부정적인 분위기가 점차 바뀌어야만 하는데 이미 오랜 세월동안 축적된 정서적 기준이라는 것은 쉽게 바뀌지 않으므로 삼고빕을 포함한 축약어들은 안쓰는 것이 이래저래 좋을 것이다.

다만 실제로 사람이 죽은 것이 아닌 상황에서는 이 말을 사용해도 큰 문제는 되지 않고, 가상의 등장인물의 경우 죽었다고 이 말을 사용해도 딱히 문제의 소지는 없다. 그리고 죽은 인물이 이완용, 정남규 등등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 인물이라면 이 보다 더 심한 고인모욕을 당하더라도 딱히 문제가 되지 않는다.

3. 여담

  • R.I.P. vs 삼고빕 문제는 꽤 오랫동안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된 문제이다.2016년도에 올라온 삼고빕에 관한 지식인 질문. 그러나 아직까지도 논란이 종결되지 않은 이유는 이게 왜 잘못되었는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사람이 없기 때문이다. "그냥 나쁜거니까 쓰지마라" 또는 "그냥 예의 없어보인다"라는 식의 타당한 설명 없이 국민적 정서에만 기인하는 무지한 설명은 오히려 사람들의 반감을 키운다.

4. 참고 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