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8-18 01:18:50

싱잉 랩

파일:Semi_protect2.svg   가입 후 15일이 지나야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 KST )

1. 개요2. 상세3. 논쟁4. 관련 아티스트
4.1. 국내 아티스트4.2. 해외 아티스트
5. 예시
5.1. 국내 음원5.2. 해외 음원

1. 개요

2010년대 중후반, 클라우드 랩, 멈블 랩과 함께 대세로 떠오른 힙합의 특정 곡이나 랩 창법을 지칭한다.

말 그대로 랩 가사에 멜로디를 얹어 흥얼흥얼 노래하듯 랩을 하는 것이다. 사실 미국에서는 싱잉랩이라는 단어는 아예 쓰지 않으며 멜로딕 힙합으로 불린다.

싱잉 랩이라는 단어 자체는 쇼미더머니 777에서 처음 생겨났다. 이전에는 싱-랩 또는 멜로딕 랩이라고 표기하였다.

2. 상세

싱잉랩 스타일의 노래를 들으면 이게 R&B인지 랩/힙합인지 정말 구별이 안 간다. 실제로 R&B 가수들이 싱잉랩을 구사하기도 한다. 해외에선 퍼렐 윌리엄스, 크리스 브라운, 위켄드 등이 일찍이 시도한 바 있고 국내에선 MC Sniper, 기리보이등이 현대 싱잉 랩 시초격으로 유명하다.

최근엔 에드 시런 같이 흑인 음악과 전혀 접점이 없어 보이는 가수들도 싱잉 랩을 하는 등 점점 랩과 노래의 경계가 불분명해지는 추세이다.[1] 때문에 R&B와 힙합 음악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면서 그 경계선상에 새롭게 등장한 스타일이라고 보는 의견들도 있다.

이전부터 멜로디를 넣은 랩은 여러 래퍼들에 의해 시도되었다. 이 분야의 시초격인 Bone Thugs-N-Harmony부터 미시 엘리엇, 스눕 독, 아웃캐스트, 넬리, 자 룰, 50 센트, 릴 웨인 등 다양한 래퍼들이 멜로디 랩을 시도했었다. 그러나 현재 형태의 싱잉랩을 완성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역할을 한 래퍼는 Lil Wayne, Drake다. 릴 웨인의 Tha Carter III, 드레이크의 So Far Gone이 연이어 히트하며 싱잉랩은 힙합 음악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한국에선 2000년대 초반부터 MC Sniper, MC 한새가 멜로디 랩을 즐겨 사용했다. 다만 MC Sniper의 경우는 BK Love라는 곡에서만 시도했었고, 한새는 피아노가 주력이 된 발라드풍의 붐뱁 비트를 주로 사용했고, 따라서 트렌디한 비트에 올려진 현대의 싱잉랩과 비교하면 느낌이 많이 다르고 멜로디도 조금 더 복잡한 편이다.[2] 2010년 경부터는 몇몇 래퍼들이 본격적으로 싱잉랩 실험을 시작하여 2011년 긱스Officially Missing You 곡이 대중적으로 유명해졌다. 이후 빈지노의 명반인 24:26에서 고전적 싱잉[3]의 정점을 찍었고, 현재 주를 차지하는 오토튠 싱잉은 2017년 창모마에스트로가 대히트를 치며 본격화되었다.

2018년 SHOW ME THE MONEY 777에선 예전과 달리 싱잉랩을 주로 구사하는 아티스트들인 쿠기, OLNL, pH-1이 본선까지 진출했다. 특히 OLNL과 pH-1은 세미 파이널까지 진출. 우승은 붐뱁 기반의 클래식한 랩을 하는 나플라가 차지했지만. 하지만 이게 독으로 작용했는지 SHOW ME THE MONEY 8에서는 지나친 싱잉랩 위주의 차용과 그로 인한 심사위원들의 변별성 문제가 도마위에 오르기도 했다.

보통 훅이 멜로디컬한 정도는 싱잉 랩이라고 부르진 않고, 벌스의 많은 부분에 멜로디가 있으면 싱잉이라고 본다.

한편 싱잉랩을 표방하며 등장한 많은 양산형 싱잉래퍼들로 인해 힙합팬들 한정으로는 달갑게 보지 않은 인식도 꽤 많아졌다. 물론 개인마다 특성이 다르고 개성이 중시되는 시대라고는 하지만 똑같은 스타일의 싱잉 래퍼들이 너무나도 많다는 것. 실제로 몇몇 리스너들은 그냥 보통 랩으로는 자신이 없으니 싱잉랩하는 것 아니겠냐며 우스갯소리로 언급하기도 했다.[4]

결국 이러한 논란이 해결되지 못한 채 SHOW ME THE MONEY 10에서는 힙합 골수팬과 일반 대중들의 여론 간극이 극심해지게 되었다. 대중성을 필두로 한 음반차트 성과는 엄청났지만 골수 힙합 팬들 사이에서는 싱잉을 거의 하지 않은 우승자, 준우승자를 제외하면 거의 다 불호하는 여론이 엄청나게 많다. 차기 시즌이 또 나온다면 아티스트와 프로듀서, 엠넷 제작진의 고민이 필요하게 되었다. 대중성과 상업성을 계속 추구할 것인지 아니면 본연의 랩, 힙합을 계속 추구할 것인지, 엠넷 제작진이 싱잉랩에 대해 따로 분리를 하거나 제한을 할 것인지는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다.

3. 논쟁

현재의 힙합씬에서 주류를 이루는 싱잉 랩이 과거 발라드랩과 같으냐 다르냐는 논쟁이 있으며, 싱잉 랩은 유사 랩으로 취급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확실히 싱잉 랩에 대해 극단적인 거부감을 갖는 사람부터 기존의 랩 보다 싱잉 랩이 더 좋다는 리스너도 나타났으며 이에 대한 논쟁의 스팩트럼이 극과 극으로 나누어져 버렸다.
이는 아이러니 하게도 싱잉 랩의 정의가 무엇인가에 대한 기준과 정답이 없기에 생긴 논쟁이라 볼 수 있다. 그리하여 래퍼들마다, 사람들마다 생각의 차이가 점점 거대해졌기에 갈등이 생기며 논란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 과거의 발라드 랩과 같다는 의견
    • 현재의 싱잉 랩은 오히려 과거의 발라드 랩과 점점 유사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사실상 과거의 발라드 랩이라는 단어의 정의는 "한국 음악 시장 안에서의 분류"[5] 이라는 것이다. 해외까지 다 포함한다면 논리구조가 바뀌겠지만, 분명히 현재 한국의 싱잉 랩은 발라드 랩과 다를 바가 없으며 오히려 더욱 더 유사해지고 있는 추세이다. 과거의 발라드 랩도 라임과 플로우가 나름대로 있었으며, 시대의 차이고 세대의 차이일 뿐 라임, 비트, 플로우, 리듬감은 그대로 남아있었기에 근본적으로 같다고 볼 수밖에 없다.
  • 과거의 발라드 랩과 다르다는 의견
    • 현재의 싱잉랩은 랩이 선순위이다. 과거 발라드랩은 훅이 본질이기 때문에 랩을 빼고 훅을 한번 더 넣어도 팔리지만, 현재의 싱잉랩은 랩이 본질이기 때문에 랩을 빼고 훅을 넣으면 제대로된 멋진 음악이 구성되지 않게 되어버린다. 또한, 당장 싱잉 랩 하면 떠오르는 아티스트인 pH-1, 페노메코만 보더라도 랩의 기본기가 탄탄하게 받쳐주고 있는 것을 보면 확실히 과거의 발라드 랩과는 다르다고 봐야 한다.
  • 싱잉 랩은 유사 랩이라는 의견[6]
    • 랩이 생긴 이유는 멜로디가 없는 단순한 문장에서 라임플로우를 통해 리듬감을 넣고 그것을 즐기며 탄생된 것인데, 멜로디가 있다면 이 둘은 애초에 뿌리부터가 달라질 수 밖에 없다. 랩에서 약간의 멜로디로 조금의 중독성 있는 느낌을 만들어 내는 둥의 역할로 쓸 수는 있으나, 랩의 플로우의 8할 이상을 멜로디로써 만든다는 것은 랩이 만들어진 이유와 근본 자체를 무시하는 꼴이 된다. 애당초 영어를 기반으로 하는 해외 팝 음악들은 랩이 아님에도 기본적으로 라임을 사용하고 있고, 곡의 BPM 정도를 제외하면 싱잉랩이라고 불리우는 것들과 차이가 없다. 따라서 싱잉랩은 온전한 랩이라고 부르기는 힘들다고 봐야 하며, 잘 쳐줘야 R&B 정도라고 말할 수 있을것이다.
    • 힙합 이상으로 소외되고 좁아진 한국의 R&B판이라는 환경으로 인해 본래 R&B를 해야 할 싱어들이 싱잉랩이라는 명목으로 힙합으로 넘어와 노래를 하고 있는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4. 관련 아티스트

4.1. 국내 아티스트

  • 기리보이
  • 김효은 - 주로 붐뱁을 위주로 음악물을 냈으나 야망 피쳐링을 기점으로 싱잉랩을 하며 최근 작업물은 전부 싱잉랩이다.
  • 나플라 - 첫번째 믹스테잎 또한 사랑과 관련된 서정적인 발라드 랩과 같은 음악이였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이름을 알리게 된 계기는 붐뱁 비트에 파워풀한 랩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하지만 그 시기에도 서정적인 음악들을 만들었으며, 정규 2집 또한 싱잉 랩으로 채운 앨범이다.
  • 디핵
  • 도넛맨
  • 레디
  • 릴보이
  • 루피 - 특유의 목소리 때문에 싱잉랩에 잘어울리며 사람들에게 크게 다가온 쇼미더머니에서도 <Good day>등의 싱잉랩을 많이했다.
  • 릴러말즈
  • 매드클라운
  • 무웅 - 사실 힙합 씬에서 싱잉 랩이라는 개념이 거의 없었을 때부터 멜로디컬한 랩을 해왔었다. 요즘 유행하는 오토튠을 건 트랩 싱잉과는 거리가 먼 레게 요소를 많이 드러낸다.
  • 미란이
  • 박재범
  • 박현진
  • 비솝
  • 브린 - 초기에는 붐뱁을 했으나, 2018년 발매한 싱글 Hazy City를 시작으로 트랩 비트 위에 싱잉랩을 주로 하고 있다.
  • 블랭타임
  • 빈지노
  • 사이먼 도미닉 - 그의 첫 정규 DARKROOM의 여러 트랙에서 클라우드 랩, 멈블 랩과 더불어 싱잉 랩도 하였다.
  • 스웨이디
  • 스월비 - 원래 야마있는 빡센 트랩의 음악을 하던 아티스트였으나 윤비가 싱잉랩 가이드를 해준 기점으로 싱잉랩 구사가 가능해졌고 싱잉랩 피쳐링이나 작업물도 늘어나는 추세.
  • 슬릭
  • 식케이 - 트래비스 스캇의 영향을 많이 받은 오토튠 - 싱잉랩을 주로 구사한다. 다만 이 때문에 식케이는 카피캣 논란이 있다.
  • 실키보이즈[7]
  • 양홍원 - 주장르는 붐뱁이지만 SOkoNYUN EP부터 싱잉 랩을 지향하고 있다.
  • 영떡스클럽
  • 염따
  • 오왼 - 주장르는 붐뱁이지만 정규 3집 Smile부터 싱잉 랩을 자주 한다.
  • 오웰무드 - R&B 가수지만 하이라이트 컴필 Legacy에서 싱잉랩을 베이스로 랩을 하였다. 꽤나 개성있다.
  • 원슈타인 - 당초에는 랩으로 시작했지만, 점차 싱어로서 정체성을 확립하고 있다. 싱글 캥거루의 경우 본인이 아예 랩이 아니라고 발언하기도.
  • 유시온
  • 윤비 - 다양한 비트에서 여러 랩을 하는 편이지만, 주로 지향하는 건 재즈와 팝적인 성향이 강한 비트에 하는 싱잉 랩이다.
  • 저드 - R&B 가수지만 힙합을 지향하는 아티스트다. 그래서 주로 랩을 할때는 싱잉랩을 한다. 싱잉랩 뿐만 아니라 그냥 랩을 꽤나 잘한다.
  • 제네더질라
  • 짱유
  • 창모
  • Colde
  • 쿠기
  • 키드밀리 - 기리보이의 《아퍼》나 키드밀리의 《BOY》와 같은 싱잉랩을 시도하며 점점 비중이 커지고 있다. 그리고 Achoo remix에서 역대급 싱잉랩을 보여줬다.
  • 키비
  • 타쿠와
  • 팔로알토 - 그의 첫 싱잉랩은 《베짱이》라는 노래이다. 그 이후 《센치해》, 《THEY say》등 가끔씩 싱잉랩 작업물을 발매한다.
  • 페노메코
  • 해쉬 스완
  • 허클베리피 - AIR, 아마두에서 헉피 특유의 느낌(혹은 쿠세)이 있는 싱잉랩을 구사하였다.
  • 헤이즈
  • 호미들
  • ASH ISLAND - 랩으로 유명했지만, 원래부터 노래도 했었다고. 특히 AMBITION MUSIK 입사 후엔 이러한 싱잉랩 쪽의 성향이 더욱 짙어졌다. 특유의 짙게 깔린 어두운 분위기로 인해 자가복제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 BE'O
  • BIG Naughty
  • BLOO
  • Bryan Chase
  • C JAMM - 마약 사건 이후 첫 복귀작이던 챙스타의 곡 피쳐링에서부터 본격적으로 싱잉랩을 선보였고 그 이후 싱잉랩 앨범 《》을 발매하여서 큰 호평을 받으며 한국대중음악상, 한국힙합어워즈등 여러 상을 수상하였다. 다만 씨잼 본인은 자신의 음악이 힙합과는 거리가 있다고 생각하는 듯.
  • Don Mills
  • DPR LIVE
  • GRAY
  • Lil Cherry
  • JaeDal
  • Jvcki Wai
  • MC Sniper - 2019년 발매한 정규 7집 <마이너스 1집(40)>에서 12곡 중 9곡[8]에 싱잉랩을 시도한 바가 있다.
  • MUSHVENOM - '왔다'와 쇼미더머니 9 출연을 기점으로 오토튠을 이용한 싱잉 랩을 주로 하고 있다.
  • NO:EL - 데뷔 초에는 주로 싱잉랩을 했지만, 최근에는 여러 가지 비트로 다양한 랩을 선보이고 있다.
  • OLNL
  • Osshun Gum
  • pH-1 - 우리나라 싱잉 래퍼를 이야기 하면 무조건 거론되는 래퍼. 쇼미더머니777에선 국힙래퍼 중 가장 싱잉랩을 잘한다는 평을 받았다. 하지만 정작 본인은 자신이 싱잉랩을 하지 않는다며 부정하고 있다.
  • San E - 멜로디 메이킹 능력은 훌륭하나 발라드 래퍼 타이틀로 인식이 박혀있는 편.
  • Skinny Brown
  • sogumm - 문서를 읽어보면 알겠지만 싱잉랩으로 분류되기도 하는 편이다.
  • twlv
  • The Quiett
  • UNEDUCATED KID - 거친 랩도 뱉지만 트랩 비트 위에 오토튠을 입힌 싱잉랩도 많이 하는 편이다.
  • Woodie Gochild
  • BRADYSTREET [9]
  • YUNHWAY
  • Lil Nekh
  • VINXEN
  • Zion.T

4.2. 해외 아티스트

5. 예시

5.1. 국내 음원

5.2. 해외 음원



[1] 참고로 에드 시런은 의외로 무명 시절부터 영국 특유의 힙합 장르인 그라임 아티스트들과 많은 교류를 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스톰지와도 같이 작업했다. 또한 어릴 적부터 에미넴의 노래를 들어왔고 누구보다 에미넴을 좋아하기도 한다. 여러 수록곡에서 힙합의 영향이 드러나는 것은 이 때문.[2] 그래도 'Blue Leaf' 같은 곡은 현대의 싱잉랩에 비교해도 어색하지 않은 곡도 있다.[3] 신시사이저를 많이 사용하며 재즈나 00년대 팝의 영향이 강하다.[4] 당장 싱잉랩하면 떠오르는 래퍼들인 pH-1페노메코를 보더라도 기본적인 랩 실력이 탄탄하게 받쳐주고 있다. 쇼미더머니나 기타 인터뷰에서도 래퍼들이 언급했듯 싱잉랩을 잘하기 위해서도 기본기가 받쳐줘야 한다는 것이다.[5] 국힙[6] 싱잉 랩을 랩으로 취급하지 않거나 기존의 랩과 성격이 다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주장이다.[7] 블랙넛과 고어텍스의 프로젝트 그룹.[8] 1, 4, 5, 6, 7, 8, 9, 10, 11번 트랙[9] 본래 목소리에 피치를 올린 싱잉랩을 한다.[10] 랩이 주력이 아니며 래퍼가 아니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에미넴,스톰지같은 래퍼들과 많은 교류를 해왔다. 2집 중 랩이 굉장히 타이트한 Take It Back 에서는 아예 'I`m not a rapper, i`m a singer with the flow'(나는 래퍼가 아니야, 플로우를 타는 가수지)라는 가사로 시작해버린다...[11] 카밀라 카베요의 히트곡, Havana의 피쳐링을 맡은 그 가수 맞다. 단 영서그(영떡)는 멈블랩으로 더욱 유명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