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2-08 16:24:38

아리랑 목동

1. 가요(牧童)2. 소설(-木洞)

1. 가요(牧童)


한국의 유명 가요. 원곡의 작사가는 강해인, 작곡가는 박춘석. 원창(原唱)은 김치캣. 경우에 따라 박단마가 원창 가수라고 하는 곳도 있다. 1956년 첫 발매됐다.

오래된 노래라 부른 사람에 따라 가사가 조금씩 다르다. 맨 처음 나왔을 당시 가사는 다음과 같다.
꽃 가지 꺾어 들고 소 먹이는 아가씨야
아주까리 동백꽃이 제 아무리 고와도
동네방네 생각나는 내 사랑만 하오리까
아리아리 동동 쓰리쓰리 동동
아리랑 콧노래를 들려나 주소(1절)
남치마 걷어 앉고 나물캐는 아가씨야
조롱조롱 달륭개가 제 아무리 귀여워도
야월삼경 손을 비는 내 정성만 하오리까
아리아리 동동 쓰리쓰리 동동
아리랑 쌍피리나 들려나 주소(2절)
홍댕기 입에 물고 눈물짓는 아가씨야
팔팔 녹는 옥녀수가 제 아무리 깊어도
일구월심 물망초라 내 정성만 하오리까
아리아리 동동 쓰리쓰리 동동
아리랑 상단이나 들어나 주소(3절)

일반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코요태 4집 버전의 가사는 다음과 같다(1절).

야야 야야야야 야야야야야야야
야야 야야야야 야야야야야야야
꽃 바구니 옆에 끼고 나물 캐는 아가씨야
아주까리 동백꽃이 제 아무리 고와도
동네방네 생각나는 내 사랑만 하오리까
아리아리 동동 쓰리쓰리 동동
아리랑 콧노래를 들려나 주오

일단 이 노래를 리메이크해서 부른 사람들을 일부만 집어도 나훈아, 하춘화, 백설희, 은방울자매 등. 1970년대경의 꽤 많은 유명 가수들이 이 노래를 불렀다는 것이다.

그냥 그런 옛날 노래로 잊혀질 뻔했던 이 노래가 대중화를 타기 시작한 건 전두환의 3S정책이 한창일 때. 프로야구 리그에서 응원가로 불리기 시작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다른 스포츠 경기에서의 응원가로도 굳어졌고, 지금에 이르게 됐다. 이외에도 여러 밴드나 복지관 등에서 응원가로 연주되는 경우가 많은 노래이다. 이런 유명세로 과거 198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의 일부 학교에선 급우간의 주먹다짐이 일어나면 다른 학생들이 싸움을 말리기커녕 이 노래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다고.




비교적 최근에 정규 음반으로 취입한 가수는 코요태. 2002년 당시에 발매된 4집에 수록됐으며 순전히 월드컵 응원가로 불려지기 위해 취입됐다고 볼 수 있다.[1]


또한 LG 트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박용택이 2009년 박정아의 New Ways Always 응원가를 사용하기 전 까지 후렴구를 차용하여 선수 응원가로 사용하기도 했다 당시 가사는 다음과 같다.
안타 안타 안타 안타 안타 박용택


쟁반노래방에선 2004년 9월 9일 차승원, 장서희, 손태영 방영분 도전곡이기도 했다. 1절(1~3소절) ,2절(4~6소절)+후렴구(1절, 7~9소절)로 분배. 첫 번째 시도에서 3소절까지 쉽게 통과했으나 곧바로 자리 바꾸기가 나왔고,[2] 이후 좋은 찬스는 모두 2절에 썼던 탓에 복병이었던 마지막 소절에서 고전하며 간신히 마지막 시도에서 성공했다. 당시 가사는 다음과 같다.
꽃 바구니 옆에 끼고 나물 캐는 아가씨야
아주까리 동백꽃이 제 아무리 고와도
동네방네 생각나는 내 사랑만 하오리까
남치마 걷어 앉고 나물캐는 아가씨야
조롱조롱 달륭개가 제 아무리 귀여워도
야월삼경 손을 비는 내 정성만 하오리까
아리아리 동동 (아리아리 동동)
쓰리쓰리 동동 (쓰리쓰리 동동)
아리랑 콧노래를 들려나주소
쟁반노래방 2004년 9월 9일 방영분

또한 도전 암기송에서 2008년 7월 17일 개사하여 선보였다. 주제는 '여름 휴가철 꼴불견'.

2000년대 들어서는 야구장에서 들을 수 없는 추억의 응원가가 됐다.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1절)
꼭두각시 노릇하며 나라망친 박그네

아버질최태민이 제 아무리 좋아도

동네 방네 나라 꼴을 굿판 치면 되오리까

박그네 구속! (박그네 구속) 순siri 구속! (순siri 구속)

이제는 감방으로 들어가 주소

(후렴)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2절)
꼭두각시 앞세우고 캐는 순siri

말 못타는 딸자식이 제 아무리 답답해도

동네 방네 그네 팔아 삥 뜯으면 되오리까

박그네 구속! (박그네 구속) 순siri 구속! (순siri 구속)

이제껏 처먹은 돈 다 토해 내소

(후렴)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하야 하야하야 하야하야 하야야



2016년 11월 민중총궐기에서 이 노래를 개사한 하야가가 만들어져서 많은 시민들이 함께 불렀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입장곡으로 강남스타일 다음으로 나왔다. 국악 연주곡 형태.

하얀고양이 프로젝트 2018 카무이학원 영재반 담비 석상을 누를시 나오는 곡이 이 곡이다.

2. 소설(-木洞)

조아라에 연재된 수많은 듣보잡 인터넷 소설 중 하나.

작가한테 애로사항이 생기면서 초반부만 몇 편 올려져 있고 그나마도 연재가 거의 중단된 상태. 평점에서 1점을 준 흔적도 엿보인다. 이 소설 다음 내용을 기다리기보단 차라리 그 작가의 다른 소설이나(별로 잘 쓴 건 아니지만) 작가랑 관계 없는 다른 개념작들을 보는 게 좋을 것이다.

제목은 1의 아리랑 목동에서 힌트를 얻어, 양천구 목동을 배경으로 한 듯하다.

[1] 마약 투약 혐의로 탈퇴한 김구의 랩 부분도 있다.[2] 정작 자리는 2명 빼고 처음 앉았던 위치로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