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3 15:59:31

워렌 부부

에드워드 워렌 마이니(Edward Warren Miney "Ed Warren", 1926년 9월 7일 ~ 2006년 8월 23일)
로레인 리타 워렌(Lorraine Rita Warren, 1927년 1월 31일 ~ 2019년 4월 18일)

파일:The-Truth-Behind-Ed-and-Lorraine-Warrens-Most-Infamous-Paranormal-Cases.jpg
왼쪽이 아내 로레인 워렌, 오른쪽이 남편 에드 워렌이다.

파일:MV5BMTUzNDA5MDQ5NV5BMl5BanBnXkFtZTgwMDkzODIxOTE@._V1_.jpg
로레인 워렌의 최근 모습[1]

1. 개요2. 생애3. 일화
3.1. 애나벨3.2. 페론 일가3.3. 아미티빌 저택3.4. 엔필드 사건3.5. 스네데커 저택3.6. 스머를 일가
4. 오컬트 박물관5. 여담

1. 개요

미국가톨릭 퇴마사이자 영매사, 초자연현상조사관이다. 그들의 일화 중 일부는 영화 아미티빌의 저주애나벨, 컨저링으로 만들어졌다. 현재는 두 사람 다 고인.

2. 생애

3. 일화

3.1. 애나벨

1968년, 어느 한 여자간호학생이 동거하던 집에 가져왔는데, 이 인형을 집에 둔 후로 인형이 혼자 움직인다든지, 친구에게 이상한일들이 생기는 등 심령현상이 나타나 심령술사에게 넘겨졌다. 심령술사는 인형에 애나벨이라고 하는 어린 소녀의 원혼이 사로잡혀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 후 룸메이트의 남자친구가 인형에게 습격 당했고 자는동안 가위에 눌린채 목이 졸렸으며 그의 가슴에 피투성이 상처가 발견되었고 인형의 손에는 피가 묻어 있었다. 엄청난 공포를 느낀 그들은 당시 가장 유명한 심령학자인 워렌부부에게 도움을 요청하였다. 워렌 부부는 이 인형을 룸메이트들에게 "악귀가 들어있으며 소녀 행세를 하고 있고 인간적인 존재에 의해 조종되고 있다"고 말하며 엑소시즘을 통해 악귀를 봉인하는데 성공하였으며, 이후 인형을 "오컬트 박물관"에 전시했다. 이 일화는 영화 애나벨로 다루어진다.

3.2. 페론 일가

1971년, 페론 가족의 고향인 로드아일랜드의 해리스빌의 집에서 19세기 초에 그곳에 살았던 마녀 유령이 출몰한다고 주장했다. 워렌 부부에 따르면, 바스세바 셔먼이 그 땅을 저주해서 그곳에 사는 사람은 누구든지 죽였다고 전해진다. 이 이야기는 2013년 영화 컨저링으로 다루어진다. 아내인 로레인 워렌은 이 영화의 자문역이었고 이 영화에서 카메오 역으로 출연했다. USA투데이의 리포터는 이 영화의 사실로 추정되는 근거를 다루었다.

3.3. 아미티빌 저택

3.4. 엔필드 사건

1977년 워렌 부부는 런던 북부 교외인 엔필드에 사는 한 가족이 유령이 나타나 악몽에 시달렸다는 의뢰를 받고 조사했다. 대다수는 이 사건을 관심받고 싶어하는 아이들이 행한 속임수로 일축했지만, 워렌 부부는 이것이 악마의 행위라고 확신했다. 비록 비평가들은 워렌 부부가 "영화에서 묘사된 것보다 훨씬 덜 관여되어 있다"고 말했지만, 이 이야기는 컨저링 2에게 영감을 주었다.

3.5. 스네데커 저택

1986년, 코네티컷주의 메리든가 208번지에 있는 스페인 독감으로 죽은 환자들의 장례식장이자 시체안치소로 사용되고 있던 건물에 스네데커 가족이 이사오면서 악령들을 봤다고 주장하였다. 이 사례는 1992년 '어둠의 장소'에서 다루어졌다. 후에 디스커버리 채널 시리즈의 일부가 된 TV 영화가 2002년에 제작되었다. 코네티컷의 헌팅은 2009년에 피터 콘웰이 감독하고 워렌 부부의 사건들에 대한 매우 느슨하게 바탕을 둔 영화이다. 코네티컷주 샌더싱톤에 있는 스네데커 가족의 유흥설에 대한 기사를 쓴 공포 작가 레이 가튼은 나중에 자신의 책에 진실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며 이렇게 말했다.
나는 매우 실망했다. 이 일과 관련된 모든 사람들이 여러분에게 다른 이야기를 들려주는 비소설 책을 쓰는 것은 어렵다.
초자연적인 조사관 벤 래드포드에 대해 가튼은 로레인에 대해 "만약 그녀가 내일 아침에 태양이 뜬다고 말한다면, 나는 다른 의견을 얻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이야기는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도 다루어졌다.

3.6. 스머를 일가

펜실베이니아에 사는 잭과 자넷 스머를은 그들의 집에서 이상한 소리와 냄새, 그리고 수많은 초자연적 현상들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말했다. 워렌 부부은 이 사건에 연루되었고 스머를의 집에는 세 명의 영혼이 살고 있었으며 잭과 자넷을 성추행한 것으로 알려진 악마가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머를의 이야기 버전은 1986년 "The Haunted"라는 제목의 페이퍼백과 로버트 맨델이 감독한 같은 이름의 TV용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4. 오컬트 박물관

파일:2B80794B00000578-0-image-a-1_1440027115771.jpg

파일:poi_gallery_image-image-1115076b-035a-463d-9e41-29f1cdb1514e.jpg
미국 코네티컷 먼로에 위치했던 박물관으로 본인들이 퇴마활동을 했을 때 사용한 물건들이나, 악마가 깃들어져있는 인형들, 그리고 저주받은 물건들을 전시해 놓았으나 현재는 폐업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그곳에서는 어떠한 물건들을 만지는것이 금지되어 있다. 영화 애나벨[2]의 모티브가된 인형 실물이 봉인된 채로 보관되어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5. 여담

컨저링 시리즈에서는 패트릭 윌슨이 에드 워렌을, 베라 파미가가 로레인 워렌 역을 맡았다.

그리고 로레인 워렌은 컨저링에 자문 및 카메오로 출연하였는데 작중 에드 워렌이 빙의에 관련된 강의를 하고 있을 때 강의를 듣고 있는 백발의 할머니가 바로 로레인 워렌이다.
파일:Conjuring_lorraine_warren.jpg


[1] 2013년 영화 컨저링에 카메오 출연으로 시사회에 참여한 모습이다.[2] 위 사진에 한가운데에 상자로 봉인되어있는 인형으로, 절대 만지거나 열지말라는 경고문구가 써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