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4-18 18:22:17

윤종일

파일:NNExf2Z.jpg
[1]

1. 개요2. 관련 문서

1. 개요

대한민국의 배구선수, 1969년 8월 26일 생([age(1969-08-26)]세), 신장 205cm, 체중 102kg, 포지션은 센터였다.

진주에서 태어나 배구를 초등학고 5학년 때부터 시작했고 진주동명고와 한양대를 거쳐 1991년부터 현대자동차서비스에 입단해 2001년까지 활동했다.[2]

205cm의 큰 키에서 나오는 타점 높은 속공과 블로킹이 주특기였다.

1995년에 처음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되어 김상우, 구준회 등과 함께 센터진을 이루면서 1995 월드리그 남자배구에서 6강을 하는데 큰 수훈을 세웠고, 2000년에는 슈퍼리그에서 선수가 부족해짐에 따라 리베로로 전직하여 최장신 리베로로 활동했으나 체력 저하와 나이로 인해 은퇴했다.
파일:2001 슈퍼리그 은퇴식.jpg
2001 슈퍼리그 폐막식[3]

은퇴 후에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사원으로 일했다.[4]

2. 관련 문서


[1] 왼쪽의 인물 , 오른쪽은 하종화이다.[2] 1992년 졸업을 앞두고 실업팀들의 스카웃 경쟁이 치열해진 가운데 현대자동차써비스는 91-92 슈퍼리그 한양대학교 멤버 중 졸업반이었던 88학번 하종화, 문양훈, 윤종일, 장재원 4명을 데려가기 위해 헬기까지 동원해 스카우트 전쟁을 벌였고 무려 7억이라는 거금을 쏟아부었다. 여기에 현대는 89학번 라이트 강성형까지 스카웃하면서 이 때 이 시기를 88학번 싹쓸이라 부른다.[3] 사진 속 선수들은 박종찬, 최천식, 윤종일, 박수정, 장윤희, 어연순, 유연경, 정은선 출처[4] 마낙길은 현동차 영업사원 생활을 시작하며, 판매왕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하며 현재 지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