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19 04:21:35

자수정


탄생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석류석 자수정 아쿠아마린
혈석
산호
다이아몬드
수정
에메랄드
크리소프레이즈
비취
진주
문스톤
알렉산드라이트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루비
카넬리안
감람석
마노
사파이어
청금석
근청석
오팔
전기석
토파즈
황수정
터키석
탄자나이트
지르콘
}}}||

파일:external/4.bp.blogspot.com/amethyst3.jpg
이 자수정은 멕시코 베라크루즈 지방에서 채굴된 수집용 자수정이다.

한문: 紫水晶
영어: Amethyst
에스페란토: Ametisto

1. 소개2. 생산량3. 여담4. 매체에서

1. 소개

자색의 보석으로, 2월의 탄생석이다.

광물의 일종인 석영 중에서 보라색을 띠는 경우를 자수정이라 하는데, 특히 투명하고 불순물이 적어 보석 내지는 준보석(準寶石)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는 경우를 말한다. 색이 적자색, 즉 레드 와인에 가까운 색일수록 고급이라고 한다. 보통 돌 속의 공동(空洞)안에서 형성되고, 석류 정도 크기의 자수정 원석을 잘라 보면 새끼손톱만한 보라색 수정 조각이 빽빽히 박혀있다. 여담으로, 영하 40℃의 얼음과 강도가 같다고 한다.

보석 계열의 광물이지만 다른 고가의 보석에 비하면 그렇게 비싼 편은 아니다. 손톱만한 낮은 등급의 원석은 천 원 정도면 살수있고 손톱만한 보석급 자수정은 몇만~몇십만원에 살수있다.[1]

2. 생산량

대한민국 울산에서 생산되는 언양 자수정은 세계 규모에서 최상급이며[2], 다른 곳 자수정에 비해 붉은색이 많아, 적자색이 진하다 못해 검게 느껴질 정도다.

신라 안압지에서 발굴된 유물에도 있었던 것으로, 오래 전부터 채굴되었음을 알 수 있다.

1900년대 초, 일제강점기에도 채굴되어 일본으로 반출되었다. 광복 이후에 본격적으로 캐기 시작했고, 1970년대에 일본 관광객을 대상으로 판매하기 시작하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70년대에는 결혼예물로 사용하기도 했다. 하지만 80년대 이후 광업권 설정에 따라서 공급이 제한되면서 점차 값싼 외국산 자수정을 가공하여 언양 자수정이라고 판매하게 되었다고 한다. 1998년에는 IMF 극복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이 자수정이 부각되었는데, 매장량이 광구로 지정된 곳에서만 1억 톤이라, 언양 자수정을 다시 본격적으로 채굴하여 경제위기를 극복하자는 이야기도 나왔었다. 링크

항간에는 일제강점기에 일본인들이 대부분 캐갔고, 현재 산출 중단되었다는 루머도 있으나 실제 본격적인 채광은 광복 이후였고(링크), 90년대 들어 규모가 크게 줄었다고는 하나 산출 중단되었다는 내용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일단 2005년 기사에 따르면 채굴이 '거의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하는데, 폐광이 된 일부 동굴을 관광지(언양자수정동굴나라)로 활용한 것이 산출을 중단했다는 것으로 와전됐단 견해도 있다.

그외에 경상북도 울진군 소광리, 평안남도 강동군, 평안북도 동창군, 황해남도 옹진군 등지에서 소량 채취된다고 한다.

3. 여담

  • 서울 버스 조합의 교통카드유패스가 리뉴얼 초창기에 자수정 함유 건강 카드라는 해괴한 컨셉으로 팔린 적이 있다.
  • 섭씨 200~400도 정도의 온도로 달구면 노랗게 변한다. 그래서 자수정에 열처리를 해서 황수정으로 팔기도 한다.

4. 매체에서


[1] 에메랄드가 손톱만한 크기면 수천~수억원을 호가하는것도 있다.[2] 1978년에 미국보석연구원(GIA)에서 인정했다고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