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8-10-17 17:18:33

도서관족

파일:external/www.scert.kerala.gov.in/library.jpg
그들의 신전

지금 이 시간에도 그들은 그 곳에 있다

고시생과 같은 종족이라고 한다

도서관에서 이 항목을 보고 있는 당신은 진정한 위키니트
1. 개요2. 도서관족이 되는 이유

1. 개요

일반적인 기준은 없지만 장기간 일정한 패턴을 가지며 하루의 대부분을 도서관에서 지내는 사람들을 칭하는 용어. 주로 대학 도서관에서 볼 수 있는데, 멸칭이라고 볼 수는 없지만 그리 좋은 의미도 아니니 당사자에게 직접적으로 말하는 것은 삼가자. 자신의 미래를 위해 젊음을 투자하는 사람들에게 실례가 아니겠는가.

2. 도서관족이 되는 이유

도서관족이 되는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단연 취업, 5급 공개경쟁채용시험 준비이다. 이건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이긴 한데 특히 우리나라는 취업이 어렵고, 이상하리만큼 공무원 시험 응시율이 높아 도서관족의 숫자가 많다. 대학생의 경우 학년이 높아질 수록 도서관족이 될 확률이 커지는데, 서울 명문대에서는 1학년 도서관족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카더라.[1]

대다수의 매체에서 이들을 표현할 때 후줄근한 트레이닝복에 이어폰과 텀블러 등 휴대용물품을 가지고 다니고, 두꺼운 책을 들고 다니는(혹은 가방을 맨다든가) 모습으로 표현하는데이정도면 그냥 고시생이다, 실제로는 자기관리 잘하면서 도서관 생활도 병행하는 사람들이 많으니 오해하지 말자. 더군다나 개중에는 공부는 안하고 폰만 만지작거린다든가위키니트라면? 자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심지어 커플끼리 애정행각을 벌이기도 하니[2] 도서관족이라고 다 같은 게 아니다.


[1] 사례가 있다면 추가바람[2] 대학 포털게시판에 간간히 올라오곤 하는 내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