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19 14:00:10

무까끼하이



1. 개요2. 사투리3. 가사4. 여담

1. 개요


2011년 MC메타DJ 렉스 (DJ WRECKX)가 함께한 프로젝트 힙합 듀오 메타와 렉스(META X WRECKX)의 정규 앨범 DJ AND MC의 수록곡이다. 뮤직비디오힙합 전문 사진작가로 유명한 Booba가 제작했고, 편집은 Aeizoku[1]가 맡았다.

2. 사투리

이 곡의 가장 큰 특징은 가사 전체에 동남 방언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동남 방언 화자가 아니라면, 해석본 없이는 가사를 이해하기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 곡의 제목인 무까끼하이는 경상도에서 주로 쓰이는 사투리인데, 뜻은 뭔가 고지식하고, 무뚝뚝하고, 무식해 보이는 어떤 사람 혹은 상황이라고 한다.

메타는 예전부터 사투리를 사용한 을 조금씩 시도했었다. 그의 팀인 가리온의 데뷔곡 "거짓"에 "머라카노 와이카노 이기 머 이린기 다 있노 정말 이린기 다 있노 진짜 이린기 다 있노"라는 가사가 나온다. 무까끼하이는 사투리로 가사를 써보겠다는 그의 의도가 본격적으로 드러난 곡이라고 할 수 있다.

가사가 사투리라는 생소함에도 불구하고, 발매되자마자 대중평론가 모두에게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결국 2012년 제9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랩&힙합 노래를 수상하면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3. 가사[2]

[도입부]
고마 됐으요
(그만 됐어요)
뭐가 문젠교 고마 그냥 놔 두이소
(무엇이 문제인가요 그냥 가만히 내버려 두세요)
모하며 열지 말고 그마 꾹 닫아 두이소
(뭐라고 하면서 열지 말고 그냥 꾹 닫아 두세요)
엄한 다리 잡지 말고 혼자 말아 무이소
(괜한 다리 잡지 말고 혼자서 망하세요)
그래도 할라마 차라리 날 잡아 무이소
(그래도 하려고 한다면 차라리 나를 잡아드세요)
내가 캤지요 되도 안한기 뭣도 안하이
(내가 그랬죠 되지도 않는 것은 무엇도 안 된다고)
말아무이마이 말이 마이 나오이
(말아 먹느니 마느니 말이 많이 나오니)
고마 가 옆에 가가 뭐 가갈 기 있나
(그만 그 사람 옆에 가서 뭐라도 가져갈 것이 있는가)
디비 바바도 없단 거 알아 무이소
(뒤져 봐도 없다는 것 알아들으세요)

[후렴][3]
됐으 됐으요
(됐어 됐어요)
고마 됐으요
(그만 됐어요)
돈만 챙기고
(돈만 챙기고)
고마 그마 째이소
(그냥 그만 도망가세요) (X3)
됐으 됐으요 마 됐으요 마 됐으 됐으
(됐어 됐어요 됐어요 됐어 됐어)
쨌으요 마 쨌으요 마 쨌으 쨌으
(가세요 가세요 가세요 가세요)

[1절]
첨엔 돈 준다꼬 들이댔다 아이가
(처음에는 돈 준다고 다가온 것 아니냐)
내 몬 산다고 머라캤다 아이가
(나보고 못 산다고 뭐라고 했다 아니냐)
그케도 내 몬 믿는다카이 니 머 캤노
(그래도 내가 못 믿겠다 했더니 네가 뭐라고 했냐)
내 믿고 가마 니도 간다 캤다 아이가
(나를 믿고 가면 너도 간다 했다 아니냐)
말도 아이다 마 속이고 아이고가
(말도 안 된다 속인 거냐 아니냐)
문제도 아인기라 인간이 아인기라
(문제도 아니다 인간이 아니다)
사짜들 막 온데 다 천지삐까리
(사기꾼들 막 모든 곳 다 너무나 많지)
글마들 때메 내는 맨날 빚갈이
(그 녀석들 때문에 나는 매일 빚만 갚지)
음악은 음악이고 사업은 사업이라
(음악은 음악이고 사업은 사업이지)
음악으로 장난치는 사업이 사업이가
(음악으로 장난치는 사업이 사업이냐)
근데 니는 내한테 내 음악을 판다메
(그런데 너는 내게 내 음악을 판다면서)
내 하고 싶은 음악으로 장사를 한다메
(내가 하고 싶은 음악으로 장사를 한다면서)
그림도 그리고 마 소문도 돌리고 마
(그림도 그리고 막 소문도 돌리고 막)
음악도 뿌리고 마 명함도 돌리고 마
(음악도 뿌리고 막 명함도 돌리고 막)
머라머라 캐사도 인자 마 치아뿌라
(뭐라고 해도 이제는 그냥 치워라)
니 주디서 나오는 건 숨 빼고 다 구라
(네 입에서 나오는 것은 숨 빼고 다 거짓)
뭣도 모르고 내가 니캉 갔제
(아무 것도 모르고 내가 너와 같이 갔지)
디비보이 180도 내캉 반대
(뒤져보니 180도 나와는 반대)
힘 다 빼고 자빠짔네 무참하이
(힘 다 빼고 넘어졌네 무참하게)
사는 기 이런기가 무까끼하이
(사는 것이 이런 것이냐 무식하구나)

[후렴]

[2절]
아, 한숨 팍팍 땅바닥에 마
(아, 한숨이 푹푹 땅바닥에다가)
쌔리 문때뿌리고 싶네 니 쌍판
(확 뭉개버리고 싶네 네 얼굴)
좀 뭉게지마라 한 개도 멋없다
(좀 무게 잡지마라 한 개도 멋없다)
문때지마라 니 하곤 일 없다
(까불지마라 너와는 일이 없다)
뻑하마 간지는 뭔 간지
(뭐만 하면 멋은 무슨 멋)
입만 열마는 구린내에 뻥까지
(입만 열면 악취에 거짓말하지)
뭐어 니가 나를 가르쳐
(뭐 네가 나를 가르쳐)
새우젓같이 쩔데 니 아는 척
(새우젓같이 짜던데 너의 아는 척)
고기도 머어본 놈이 물 줄 안다고
(고기도 먹어본 놈이 먹을 줄 안다고)
돈도 벌어본 놈이 쓸 줄 알다고
(돈도 벌어본 놈이 쓸 줄 안다고)
음악도 돈 바르마 더 잘 판다고
(음악도 돈 바르면 더 잘 판다고)
에이, 그건 진짜 아인거 내 안다꼬
(에이, 그건 진짜 아닌 것 내가 안다고)
콩알 반쪽도 모르매 니는 뭐
(콩알 반쪽도 모르지 너는 뭐)
이름값 올리고 회사 키운 거
(이름값 올리고 회사 키운 거)
바닥 치던 시절 싹 다 잊은 거
(바닥 치던 시절 모두 잊은 거)
다 쳐무라 니 혼자 잘 키운 거
(다 해 먹어라 너 혼자 잘 키운 거)
뭣도 모르고 내가 니캉 갔제
(아무 것도 모르고 내가 너와 같이 갔지)
디비보이 180도 내캉 반대
(뒤져보니 180도 나와는 반대)
힘 다 빼고 자빠짔네 무참하이
(힘 다 빼고 넘어졌네 무참하게)
사는 기 이런기가 무까끼하이
(사는 것이 이런 것이냐 무식하구나)

[후렴]

[결말부]
뭐가 문젠교 돈은 그냥 놔 두이소
(무엇이 문제인가요 돈은 그냥 놔두세요)
지갑은 열지 말고 그마 꾹 닫아 두이소
(지갑은 열지 말고 그냥 꾹 닫아두세요)
시간 낭비하지 말고 혼자 받아무이소
(시간 낭비하지 말고 혼자 받아드세요)
그래도 찝찝하마 뒤로 받아두이소
(그래도 찝찝하면 뒤로 받아두세요)
뭐라 캤지요 돈맛 보마 상또라이들
(뭐라고 했지요 돈맛을 보면 아주 미친놈들)
마이무이마이 말이 마이 나오이
(많이 먹느니 마느니 말이 많이 나오니)
고마 가 옆에 가가 뭐 가갈 게 있으마
(그만 그 사람 옆에 가서 뭐라도 가져갈 것이 있으면)
싹 다 디비 가 가가 빨아 무이소
(모두 다 뒤져서 가서 빨아 드세요)

[후렴]

4. 여담

  • 메타와 렉스(META X WRECKX)의 정규 앨범 DJ AND MC 발매 전에 다섯 곡을 디지털 싱글로 먼저 선보였는데, 이 곡은 마지막으로 나왔다. 메타와 렉스 (I WANNA ROCK), 무슨 일이야? (DJ AND MC), 그 순간 (GOOD MUSIC), 밟고 일어서! (ROCK ON), 무까끼하이 (YES YES Y'ALL) 순서대로 나왔는데, 각각 영어부제목이 있다. 디지털 싱글들은 Instrumental과 Acappella도 포함됐다.
  • 무까끼하이 발매 이후로, 사투리에 대한 인식이 예전보다는 좀 더 좋게 바뀌기도 했고, 그에 대한 연구가 더 활발해지기도 했다. 그러나 여전히 개그 소재 등으로 우스꽝스럽게 여기거나, 뭔가 모자라고 무식하게 표현하는 등, 천대하는 경향이 아직도 남아있긴 하다.

    이걸 계기로 랩 가사에 사투리를 섞은 곡이 좀 더 나왔는데, SIMON DOMINICSIMON DOMINIC. PRESENTS "SNL LEAGUE BEGINS" 수록곡인 "에헤이 (Eh Hey) (Feat. 조휴일 of 검정치마)"와 Sool J의 "술제이 MIXTAPE RAP PROFESSOR 술교수의 하루"에 수록된 "우야자는기고"가 있다.[4] 그리고 얼마 뒤에 아이돌도 따라 했다. B.A.P가 부른 "NO MERCY" 그리고 그들과 성격이 비슷한 방탄소년단이 부른 "팔도강산"과 "어디에서 왔는지"가 있다.[5] 술제이는 이후에 추가로 김보선[6]과 함께한 "뭐라꼬"와 조현영과 함께한 "오빠야"를 발매했다.[7] 그리고 랩은 아니지만, 비슷한 시기에 발매된 장미여관이 부른 봉숙이도 있다.

    참고로 이전에도 가사에 사투리를 섞은 곡이 나오긴 했다. 2002년 10월에 발매된 강산에와그라노 그리고 그보다 훨씬 전인 1977년에 발매된 최백호그쟈가 있다. 관련 기사 모두 경상도방언을 썼다는 공통점이 있는데, "무까끼하이"가 발매됐을 때에 비하면 심의 규제가 심하지 않고, 그냥 넘어간 경향이 있어서, 역시 한국의 심의는 여전히 명확한 기준이 없다는 비판이 있다.

    결국엔 그 영향으로 2012년 1월 23일 MBC경남에서 특집 다큐멘터리 사투리의 눈물 - 콱, 마! 궁디를 주차뿌까!"를 기획하여 방송한다.[8] 방송 전후로 반응이 좋아서 2012년 6월 18일 전국 방송도 했다. 이후에 방송에서 나온 모든 음원을 모아서, DJ SKIP의 믹스로 새롭게 제작한 믹스셋 형식으로 무료 공개했다. 평단 대중 할 것 없이 호평을 받았고, 재미있는 요소도 꽤 있어서 학교에서 시청각 교육자료로도 많이 활용한다고 한다. 2013년 제25회 한국PD대상에서 대상격인 실험정신상 TV 부문을 수상하여 그 가치를 더 인정받았다.
  • 이 곡의 가사 내용은 여전히 부조리한 상황들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한국 가요계를 말한다. 발매 당시에 MC메타가 속한 가리온이 소속사였던 타일뮤직과 결별했는데, 사실 안좋게 헤어졌다고 한다. 당시에 소속되어 있었던 대부분의 아티스트들이 피해를 보았다고 한다.[9] 가사 내용과 그 상황들이 딱 맞아떨어진 것.

[1] JA+AEIZOKU의 앨범 DOUBLE FEATURE로 알려진 그가 맞다.[2] ill流(일류)라는 유저가 표준어로 해석한 것과 같이 올렸다. 참고로 그는 포항에서 계속 살고 있는 토박이라고 한다. 이 곡의 가사는 경상도에서 주로 쓰는 사투리인데, 그 지역에 사는 사람이니까, 의미를 더 잘 알고 있을 거다.[3] 이 곡의 영어 부제목 YES YES Y'ALL과 비슷한 발음으로 듣는 재미를 더했다.[4] "무까끼하이"에 대한 오마주라고 한다.[5] 다들 어설프게 따라하기만 한다는 평가도 있는데, 좀 더 잘 준비해서 나왔다면, 나름 조금의 주목은 받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있는 듯하다.[6] MBC에서 방송했던 스타 오디션 위대한 탄생3 출신의 싱어송라이터[7] 둘 다 평범한 가요에 속하며, 그저 재미로 나온 정도라고 할 수 있다.[8] 리드머 기사에서도 언급되었듯이, 메타가 으로 전체 내레이션을 했고, DeepFry가 내레이션에 사용된 모든 곡을 만들었으며, R-EST가 사운드 엔지니어로 녹음믹싱을 맡았다.[9] 몇 가지 예를 들자면, 2010년대까지 발매된 한국 힙합 음반 대부분이 타일뮤직에서 발매되었는데 (인디 성향의 다른 장르도 종종 발매되긴 했다.), 전부 다 제대로 된 수익 처리를 받지 못하고 손해를 입었다고 한다. 그리고 당시에 소속되어 있었던 프라이머리는 수익 외에도 피해를 보았는데, 타일뮤직을 나가서 독자적으로 Primary Skool (프라이머리 스쿨) 앨범을 발매하려고 할 때, 이름 권리문제로 결국 사용하지 못했다. TBNY와 같은 상황이다. 그래서 이후에 앨범을 발매했을 때 이름을 P' Skool (피스쿨)이라고 썼다. 당시에 인터뷰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언급을 꺼렸다. 아소토 유니온 멤버로 활동했던 임지훈의 밴드 Funkafric Booster (펑카프릭 부스터)와 가리온의 라이브 밴드 셋에서 함께한 Soul Steady Rockers (소울 스테디 락커스) 등도 앨범 발매 관련하여 여러가지 손해를 입고 결국 해체했다.[10] 멤버들이 DJ 세계 챔피언 자리를 여러번 차지한, 한마디로 드림팀이다.[11] 본인은 탯말(엄마 뱃속에 있을 때부터 들었던 말. 고향말이라고도 한다.)을 더 좋아하는 표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