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8 02:24:37

문송면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1457876_STD.jpg
이름 문송면(文松勉)
출생 1971년 2월 14일, 충청남도 태안군[1][2]
사망 1988년 7월 2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서울성모병원
직업 노동자
학력 태안중학교 졸업
가족 6남매 중 넷째

1. 개요2. 생애3. 요절4. 사후

1. 개요

문송면(文松勉, 1971년 2월 14일 ~ 1988년 7월 2일)은 대한민국산업재해 피해자이다.

2. 생애

충청남도 서산의 극빈한 시골 농가에서 4남 2녀 중 넷째이자 차남으로 태어났다. 1987년 재학 중이던 중학교에 온도계·압력계 제조업체인 ‘협성계공’의 직원들이 직원 모집을 위해 내려왔다. 잠은 기숙사에서 재워주고 밤에는 야간학교에 다닐 수 있다는 말에[3] 1987년 12월 5일 협성계공에 입사하여[4] 신나수은을 취급하는 작업을 했다.[5]
그리고 한 달 뒤인 1988년 1월 신체에 이상 증세가 발생하여 입사 두 달만인 1988년 2월 8일 병가를 냈다. 그러던 중 같은해 2월 16일 자신의 고향집에서 발작을 일으켜 입원했지만 별 이상 증세를 찾지 못하고 퇴원한다. 이후 3월 9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수은의 의한 질병 등의 진단을 받게 된다.

3. 요절

6월 29일 성모병원으로 병원을 옮겨 치료를 받다가 7월 2일 구토물이 기도를 막아 질식사, 향년 17세로 요절하였다. 사망 직전에는 대소변조차 가리지 못할 정도로 몸이 상당히 쇠약해졌다.

4. 사후

이 사건은 많은 사회적 물의,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초기 가족들은 이 일을 산업재해로 신청하려 했으나 노동부는 계속 반려하다 사망 2주전인 6월 20일에야 산재로 인정했다는 점이 특히 큰 공분을 일으켰다. 문 군은 투병 당시 "살고싶어, 병 다 나으면 무서운 서울 떠나 농사지으며 엄마랑 살자."라는 말을 남겨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 사건은 이후로도 산업재해, 환경오염으로 인한 질병, 피해가 일어날때마다 자주 거론되고 있다. '돌배군'으로 잘 알려진 만화가 신영식 화백이 보물섬에 연재했던 환경만화 '하나뿐인 지구'에서도 이 사건을 다룬 적이 있었고, KBS에서 이 사건을 송면이의 서울행이라는 제목으로 드라마화해서 방송했다.
[1] 당시는 서산군이었는데, 태안군은 1989년 서산에서 분리되었다.당시 동아일보 기사를 갈무리해 놓은 기사. 서산군 태안읍 출신이라 되어 있다[2] 문송면의 형인 문근면의 증언에 의하면 문송면의 생년으로 알려진 1973년은 호적상의 생년이며, 실제로는 두 살이 더 많은 1971년생이라고 한다. 당시는 영아 사망률이 높아 2년 정도 출생신고를 미루는 것은 흔한 일이었다. 현재까지 살아있었다면 2020년 기준으로 만 49세.[3] 1980년대 이후로 점차 줄어들고있기는 했지만 이런 목적의 산업체 부설학교들이나 일반학교에서 야간반을 따로 두는 경우가 꽤 남아있던시절로 90년대를 거치면서 점차적으로 사라져서 2000년대와 2010년대에는 자취를 감추웠다.[4] 당시 16세. 빠른 생일이라 입사 당시 중학교 3학년.[5] 여담이지만 이때 관리자들이나 직원들이나 수은을 다루는것에 대해서 개념(...)이 없었다고 한다. 협성계공이라는 업체자체가 영세했던것이 큰 원인이었고, 또한 1970~80년대에는 공해산업의 비중이 높던 시절이었고 환경 규제 또한 약했으며. 거기에다가 평일 야근+토요일 근무로 연간 평균 노동시간이 3000시간에 육박했을 정도로 노동인권에 대한 개념도 열악하기 그지 없었고, 이러한 환경이니 자연히 산업재해 자체가 매우 빈번할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가볍게 다치는 정도는 흔한 일처럼 여겨졌고, 또한 심한일이 일어났다하더라도 원진레이온 사태때처럼 관계기관과의 유착으로 별로 심하지 않던것처럼 덮어버리는 일도 부지기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