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5 21:24:20

술국

파일:external/haejangcook.com/sub_menu006.jpg
대략 위와 같은 느낌의 음식이라 할 수 있다.
1. 개요2. 상세3. 여담4. 관련 문서

1. 개요

대한민국의 탕(湯) 음식의 일종으로 '주탕(酒湯)'이라고도 한다.

술을 마신 후 해장[1]을 하기위해 먹는 음식, 즉 해장국을 일컫기도 하는말이며, 대개 술안주로 먹는 탕국을 말한다. 현재는 일부 순댓국 음식점이나 한식 전문점 등에서 취급하고 있으며, 중국집에서도 판매하는 곳이 있다.

쉽게 말해서, 순댓국, 해장국의 베리에이션이라 보면 된다.

2. 상세

처음보는 사람은 이름에 '술'이 들어가기 때문에 소주나 맥주 등을 넣은 탕이 아니냐, 이거 먹으면 술 마시는 것처럼 취하는게 아니냐는 의문을 갖는 경우도 많은데 이름이 술국일 뿐이지 소주나 맥주 등 주류는 전혀 들어가지 않는다.

술국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는 술을 마실 때 곁들여 먹는(=술안주) 탕국이라서 그렇다. 그렇기에 이름은 같은 술국이라고 해도 그 가게에서 파는 음식이 무엇이냐에 따라서 내용물이 서로 상이하다.[2]

의 뼈를 고은 국물에 배추, 우거지, 콩나물, 호박 등을 넣고 끓여내는 것도 있지만, 거의 순댓국처럼 머릿고기나 수육, 순대 등의 육류와 야채가 풍성하게 첨가되어져 나온다. 술안주 또는 속풀이로 먹는 음식이다.

일반적으로는 순댓국 집에서 밥 없이 건더기 많이 넣어서 살짝 얼큰하게 나오는 탕요리가 술국이다. 사실 술안주로 좋아서 술국이다.

중국집 메뉴에 간혹 '삼선술국'[3]이라는 메뉴가 있기도 한데, 이는 짬뽕 국물에 면을 넣지 않고 해물을 푸짐하게 넣는 경우다.

3. 여담

술국이라니까 진짜로 국에다가 술을 넣어놓은 짤방이 돌아다닌다.
파일:attachment/술국/f0132001_5105b6aa7fed0.jpg

다만 진짜로 '술'국이라 불리는 요리가 있기는 하다. 와인계피, 레몬 등을 넣고 끓인 뱅쇼(Vin Chaud)가 대표적이다. 맥주로 만드는 맥주 수프도 있다.

4. 관련 문서


[1] 해장은 解腸이 아니고, 解酊이 변한 말이다. 숙취를 해소한다는 뜻이다.[2] 소머리국밥집의 술국은 소머리국밥의 고기 고명들이 들어가고, 순댓국집의 술국은 순대와 돼지 부속들이 들어가는 식.[3] 업소에 따라 '삼선국물' 또는 '삼선안주국'이라고 적힌 곳도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