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7 01:50:37

숭어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파일:9866C.jpg
숭어
Flathead grey mullet이명: 모쟁이(동어)[1]
Mugil cephalus
(Linnaeus, 1758)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기어강(Actinopterygii)
숭어목(Mugiliformes)
숭어과(Mugilidae)
숭어속(Mugil)
숭어(M. Cephalus)

1. 개요2. 서식 지역3. 식성4. 산란기5. 가숭어와 숭어, 세밀한 차이6. 가공식품7. 요리8. 기타 등등

1. 개요

숭어목 숭어과의 어류. 숭어 새끼를 '모쟁이(동어)'라고 부른다.

2. 서식 지역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의 온대·열대 해역에 분포하며 한반도에서는 모든 해역의 연근해에 주로 서식하나 강 하구 등 민물과 섞이는 지역에도 들어올 때가 많다. 서울 한강 하류에서 산책을 하다보면 오후 늦게 밀물이 빠르게 밀려들면서 한강 물살이 역류함이 보이는데, 이때 숭어도 같이 한강으로 역류한다(...). 심할 때는 서울에서도 숭어떼를 볼수 있을 정도. 강을 보러 나왔는데 바다물고기가 발 밑에서 헤엄치는 모습을 보면 기분이 묘하다.

3. 식성

식성은 잡식성으로 플랑크톤, 작은 어류 등을 먹는다.

4. 산란기

산란기는 10월~12월이고 주 어획기간은 산란기가 끝나는 2월~4월경이다. 이전 서술에 눈까지 지방이 차서 노래진다고 했는데 이것은 숭어가 아닌 가숭어(지방에 따라서 참숭어라고도 부름) 혹은 밀치로 불리는 Mugil haematocheilus의 특징이다.

가숭어와 숭어를 구분하는 방법은 몇 가지가 있는데
  1. 서로 제철이 다르다. 가숭어는 보통 12월부터 2월까지 제 철이고 3월까지는 먹을 만하다. 가숭어철이 끝날 때쯤 숭어철이 돌아온다.
  2. 머리의 모양이 다르다. 가숭어는 머리가 평평한 편이고 숭어는 좀 더 둥근 편이다.
  3. 눈, 가숭어의 눈은 노랗다.

5. 가숭어와 숭어, 세밀한 차이

숭어는 개숭어라고, 가숭어는 참숭어나 밀치[2]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가(가짜)숭어의 반대가 참(진짜)숭어라고 인식하면 정보가 혼동되기 쉽다.

그래도 숭어와 가숭어 구분법은 쉬운 편이다. 가숭어는 숭어와 그 모습이 엄청나게 흡사하지만 눈 색깔이 다른데, 숭어 눈이 노랗게 보이면 가숭어라는 정보가 인터넷 상에 많이 올라오나 눈 색깔을 비교한 사진은 잘 없어서 오해가 더한 듯 하다. 숭어 제철에는 지방이 쌓여 눈(눈꺼풀)이 누런 기름기로 가득찬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가숭어의 눈(눈동자-홍채 부분)이 노랗다는 말을 듣고 오해가 생기는 것 같다.(참고) 꼬리 지느러미 모양으로도 구분 가능한데, 사실 눈이 제일 쉽다. 눈(홍채 부분) 색깔이 이상하리만치 노랗게 빛나는 것이 바로 가숭어다.

두 어종은 사실 제철이나 산란처, 서식지가 다른 어종이다. 숭어는 기수역에 산란장을 피는 모양으로, 그래서 한강에서 보일 때가 있는 것 같다. 그렇지만 가숭어는 바다에 산란장이 있어 다르다. 또 숭어는 서식지가 굉장히 넓어 지구 각지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가숭어는 중국과 한국 근처에 집중적으로 서식한다. 맛에 있어서는 가숭어가 더 맛이 있다는 의견이 있으나 제철이 달라 판단하기 어렵다. 가숭어 중 흙 냄새가 난다는 것은 아마도 바닥을 긁으며 흡입하는 습성이 있기 때문인 듯한데, 이는 저서성 어종인 돔류 가운데에서도 분명히 흙 냄새가 난다는 의견이 있음으로 추측할 수 있다. 그러나 돔류는 바닥을 긁어 흡입하지 않고 바닥의 따위를 먹기 때문에 밑밥을 꾸준히 뿌리면 내장의 흙 냄새가 현저하게 줄어든다는 낚시꾼들의 증언이 있다.

그러니까, 벵에돔과 긴꼬리 벵에돔으로 비유하자면 숭어는 지역적으로 크게 크게 놀며, 이는 긴꼬리 벵에돔과 유사하여 근육이 단단하고 힘이 강한 편이다. 그러나 가숭어는 비교적 흐름이 덜한 곳을 선호하고, 이는 일반 벵에돔과 유사하다.[3] 크기도 그러하여 벵에돔이 긴꼬리벵에돔보다 조금이나마 씨알이 굵듯이 가숭어도 숭어보다 조금이나마 씨알이 굵다는 의견도 있다.

6. 가공식품

숭어를 가공한 상품 중 특이한 것으로 어란이 있다. 산란기 숭어는 알집이 몸의 상당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알이 큰데, 이 알집을 터지지 않게 꺼내서 가공한 것이다. 알집을 무거운 돌로 누르고 매일 기름을 발라가며 말리는데, 만드는데 1달 이상 걸리는 등 시간이 많이 드는 데다 손도 많이 가서 매우 비싼 가격에 팔린다. 그런 수고스러운 부분을 제외하더라고 원재료가 되는 알이 있는 숭어가 알이 없는 숭어보다 시세로 10배 정도 비싸다. 숭어 뱃속에 알집이 두 줄로 배는데, 그 두 줄 단위로 포장해서 파는 가격이 수십만 원은 쉽게 넘어가는 때도 많다. 영암, 무안 등 서남해안 쪽 어란이 품질이 좋다고 한다. 냉장고를 부탁해 1회에서 최현석소유진의 냉장고에서 이 어란을 이용하여 파스타를 만들었다. 이탈리아에서도 어란과 비슷한 것으로 보타르가가 있는데, 숭어, 대구참치 알을 사용한다.

7. 요리

가장 일반적인 것은 숭어회다. 보통 미더덕과 더불어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해산물 취급을 받는다.

어획량이 많고 가격이 싸기 때문에 예전부터 서민의 횟감으로 사랑받아왔다. 지방이 많은 편이지만 아주 풍부하지는 않아서 농후한 풍미는 없다. 또한 살이 비교적 무른 편이라 치감을 중시하는 한국인들이 좋아할 만한 맛은 아니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황송한 맛이라고 할 수 있다.

부산에서는 흔히 '밀치'로 불리는 가숭어가 겨울~봄에 횟집과 수산시장 등에서 심심찮게 보인다. 가격도 양식 광어랑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미세하게 흙냄새가 나는 개체들도 적지 않아서 강한 양념을 곁들이는 경우가 많다. 보통은 고추, 마늘, 참기름, 초장 조합을 선호하는 편. 숭어 매운탕과 맑은탕도 있는데 의외로 별미다. 흙 냄새가 심한 놈을 잡았을 때에는 아무래도 레몬즙 등을 이용하여 냄새와 식감을 잡아준 뒤, 생선까스로 먹는 것이 낫다. 또는 강한 향신료(경남 지방에서 많이 쓰는 방아풀 등)을 이용하여 탕으로 끓여버리는 것도 좋겠다.

숭어의 위(간으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음)도 별미 중 별미이다. 아주 단단한 식감이 인상적이며 내장임에도 별 다른 냄새가 나지 않는다. 닭의 근위(똥집)를 생으로 먹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지만 훨씬 더 치감이 쫄깃하고(즉 덜 질기면서도 탄력은 비슷하다.) 냄새도 없다. 따로 말하지 않으면 잘 주지 않으니 숭어회를 먹을 일이 있으면 꼭 이야기하자.

회로 거의 소비되기 때문에 볼 일이 없지만 가볍게 염장을 해서 말린 숭어도 맛이 좋다. 숭어는 살에 수분이 많기 때문에 생물을 그대로 익히면 살이 풀어지는 느낌을 주지만 말리면 이런 느낌이 없어진다. 특히 양념을 제대로 흡수하려면 말라있는 게 맞다. 말리는 과정에서 감칠맛을 내는 아미노산의 함량도 늘어난다.

8. 기타 등등

  • 오스트리아의 음악가인 프란츠 슈베르트의 가곡 ‘Die Forelle’는 숭어’가 아니라 ‘송어’다. 대표적인 오역이라 할 수 있는데, 오랫동안 음악교과서에도 실려 있어서 잘못 알려져 왔다.[4] 프란츠 슈베르트의 곡을 편곡한 1970년대 송창식, 윤형주, 김세환의 노래 제목도 ‘숭어’다.
  • 레전드 짤방: 숭어 만원짜리 배달되나요(당사자 본인 블로그)
    인터넷상의 반응은 싸움이나 병맛은 하나도 없는데 스크롤이 계속 내려가는 마성의 짤방쯤으로 여기고 있다. 일명 '숭만배 선생'. 이 카톡이 유명해진 뒤로 그 횟집은 대박났고 숭어를 시키던 주문자는 직접 숭어를 잡고 있다고.(#)

[1] 숭어 새끼[2] 주로 영남 지방에서 이렇게 부른다.[3] 습성이 같다는 것이 아니라 숭어와 가숭어의 습성 차이가 벵에돔과 긴꼬리 벵에돔에 비유가기가 좋다는 것 뿐이다. 그러니, 비유하자면 그렇다는 것이다.[4] 송어가 민물에서 서식하는 반면, 숭어는 주로 바다에서 서식한다는 걸 몰라서 빚어진 오해. 슈베르트의 해당 가곡 가사를 보면, 분명 강(즉, 민물)에서 벌어지는 내용이니 송어라고 해야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