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5 22:07:33

요츠바 그룹

파일:DEATH NOTE.png
세계관 등장인물 데스노트 사신 사신의 눈
키라 키라 신도 키라 왕국 와미즈 하우스
기타 사쿠라 TV YB창고 요츠바 그룹 SPK
키라 사건 연표 니아 범인설 바카야로이드 미디어 믹스


ヨツバ グループ

1. 개요2. 죽음의 회의
2.1. 멤버2.2. 최후
3. 여담

1. 개요

데스노트에 등장하는 대기업.

자동차, 건축, 리조트 개발 등 여러 분야에 사업 부분을 두고 국내외 약 30만 명이라는 엄청난 임직원들을 고용하고 있다.

원래는 그냥 평범한 기업 중 하나였으나, 요츠바 그룹의 간부 중 한 명에게 데스노트가 건네진 이후, 요츠바 그룹의 이익을 위해 데스노트를 적극적으로 사용하면서[1] 회사 규모가 엄청나게 불어나기 시작했다. 이 간부는 비밀리에 자신과 회사 주요 간부 7명을 모아 8인의 '죽음의 회의'를 개최하여 노트를 사용하였는데, 일정 주기로 회의를 열어 요츠바 그룹의 미래를 위해서 누구를 언제 어떻게 죽여야하는가를 논의했다.[2]

작중 행적은 데스노트라는 신의 힘을 가진 물건이 사적인 이익을 위해 사용될 경우 어떤 참극이 벌어지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시라고 할 수 있다.

2. 죽음의 회의

파일:죽음의 회의.png

요츠바 그룹 내 중견 간부들의 모임으로 데스노트 사용자는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이들을 모아 회의를 열고 회의에서 참석자들의 의견을 모아 노트의 사용 방침이 정해지면 그대로 따르고 있다.

참석자들의 면면은 요츠바 그룹의 중견 간부급 인사들로 20대 후반에서 많아야 40대 중반 정도의 젊은 남성들이다. 이들은 모두 좋은 집안 출신이거나, 좋은 대학을 나왔던가, 아니면 둘 다 해당되는 사회의 엘리트들이다. 다만, 이런 뒷배경을 뺀 개개인의 능력은 천차만별이라서 성격, 능력, 모두 정말로 뛰어난 사람이 있는 가하면, 성격이며 능력이고 죄다 개차반인 한량까지 있다. 요츠바 그룹의 미래를 쥐고 있는 앞길 창창한 사람들의 모임이라고도 하지만, 능력 부족으로 출세길에 지장이 생긴 사람과 좌천당한 사람까지도 있을 정도로 알고보면 콩가루 집단이다.

2.1. 멤버

2.2. 최후

이들은 데스노트를 가지게 되고 한동안은 죽음의 회의를 열며, 신나게 회사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람들을 마구 죽여왔지만, 실상은 참석자 다수가 이런 추악한 짓에 반감을 가지고 있었고, L에게 자신들의 존재가 얼추 파악되었다는 보고 이후로는 내분이 벌어졌다.

선전전략부장 하토리 아라요시가 대놓고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다가 노트에 의해 살해당하자, 이런 추세가 더욱 빨라졌고, L과 라이토의 조사로 죽음의 회의 참석자들의 정보와 진짜 키라의 정체까지 발각당한 뒤로는 뒷수습이 부실했던[3] 요츠바 키라가 다른 참석자들의 방관 속에 체포. 회사에 큰 타격을 입는다.

이후에는 부활한 진짜 키라의 손에 살아남은 회의 참석자들이 모두 제거되면서 마무리. 이후에는 언급조차 되지 않으나, 주요 간부 중 하나가 노트를 사익에 이용해먹다 죽고, 인재였던 나머지 7명도 이런저런 이유로 사망하면서 회사의 미래는 어둡기 그지없다. 원작에선 1부에서 2부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저 7인이 전부 심장마비로 사망, 이런저런 소문 속에 주가가 대폭락했다는 내용이 지나가듯 언급된 것을 보면 그렇게 오래 가지는 못했을 듯.

죽음의 회의 멤버들은 스스로가 원해서 멤버가 된 것은 아니었지만, 그들에게 죄가 없는 것은 아니다. 이들의 죽음은 양심의 가책을 거의 느끼지 않고 살인이라는 악행에 그냥 편승해버린 그들 자신의 자업자득이라고 할 수 있다. 키라가 자신들을 소모품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 이 회의는 결국 멀지 않은 미래에 멤버들이 죽거나 체포되는 등 오래 못 가 끝날 것이라는 점을 확실하게 인식하고 있었던 사람은 시무라 스구루 단 한 사람 뿐이었다. 양심과 통찰력이라는 부분에서 한계가 있는 사람들이었던 것.

3. 여담

  • 원작에서는 죽음의 회의 멤버들의 전원이 심장마비로 제거당하지만, '리라이트 환시하는 신'에서는 나미카와(차 사고), 미도(낙사), 시무라(전차 사고)가 여러 방법의 사고사로 사망하는 것으로 묘사된다. 여기서 언급되지 않은 그 외 생존자들의 죽음은 묘사되지 않았다.
  • 신작 단편 A키라 사태에서 나온다 A키라가 얻은 데스노트로 경매 한 번 잘해서 미국이 데스노트의 값으로 약 10조 달러를 지불했는데, A키라는 요츠바 은행 계좌에 10조 달러를 나누어서 지급하라는 지시했고, 미국에서 10조 달러를 받은 요츠바 은행 당일 신규 계좌를 개설하려는 사람들이 몰려닥친다.


[1] 경쟁사의 유능한 인력을 제거하여 요츠바의 위협이 되지 않게 만드는 등.[2] 렘은 이 회의를 보고 인간이라는 생물은 정말 추한 생명체라고 독백했다.[3] 히구치 쿄스케 항목 참조. 히구치는 자기 딴에는 머리를 최대한 굴렸으나 근본적으로 멍청이였던 탓에 자신의 은폐 공작 대부분이 회의 참석자들에게 간파당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