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7 21:44:14

요코이 군페이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Nintendo_Logo_2016.png 주요 인물
{{{#!wiki style="margin: 0px -11px; color:#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본사 사장 초대 야마우치 후사지로 · 2대 야마우치 세키료 · 3대 야마우치 히로시
4대 이와타 사토루 · 5대 키미시마 타츠미 · 6대 후루카와 슌타로
주요 인물 1세대 미야모토 시게루 · 요코이 군페이 · 콘도 코지
2세대 사쿠라이 마사히로 · 아오누마 에이지 · 타지리 사토시 · 코이즈미 요시아키 · 노가미 히사시
3세대 타케우치 코우 · 후지바야시 히데마로 · 요코타 마히토 · 쿄고쿠 아야
해외 지사 사장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후쿠다 히로유키 · 미우라 타카히로
파일:미국 국기.png 레지널드 피서메이 · 더그 바우저
{{{#fff [[틀:닌텐도 관련 문서|닌텐도 관련 문서]] · [[나무위키 닌텐도 프로젝트|나무위키 닌텐도 프로젝트]]}}}
}}}}}} ||
요코이 군페이
파일:external/www.westatic.com/biyo001.png
정식 이름 横井 軍平
영문 이름 Yokoi Gunpei
출생 1941년 9월 10일
일본 교토교토
사망 1997년 10월 4일 (향년 56세)
일본 이시카와코마츠
국적 일본
직업 게임 디자이너
소속 닌텐도 (1965년~1996년)
주식회사 코토 (1996년~1997년)

1. 개요2. 상세3. 고사한 기술의 수평적 사고

1. 개요

게임회사 닌텐도에 재직했던 게임 개발자.

그는 닌텐도의 도약기를 이끈 일등공신이자 휴대용 게임기와 VR 게이밍의 아버지로 평가받는다.

2. 상세

도시샤대학교 공대의 성적 불량 졸업생 요코이 군페이는 대학 졸업 후 취직자리를 찾지 못하다 고향의 작은 회사였던 닌텐도에 공장 설비보수 및 점검역으로 입사한다. 요코이가 일과 시간 중간중간에 취미 삼아 만든 장난감을 눈여겨 본 야마우치 히로시 사장의 지시로 새로 설립된 개발팀 닌텐도 R&D1의 리더가 된다.[1] 이후 그는 울트라 핸드, 광선총(재퍼) 등 어린이용 완구를 개발하며 부도 위기였던 닌텐도를 살려내고 게임&워치를 개발, 4340만 대라는 기록적인 판매고를 올리며 닌텐도를 반석 위에 올렸다. 그리고 이때 게임&워치용 동키콩을 개발하면서 오늘날 컨트롤러의 표준이 되는 십자키를 고안해내게 된다.

회사가 패미컴을 발매하면서 본격적으로 비디오 게임 사업에 매진하기 시작한 뒤로는 광신화 파르테나의 거울, 메트로이드, 파이어 엠블렘 등의 게임들을 프로듀싱했지만 '재미를 추구하는 것이 게임 개발의 본질'이라는 취지를 갖고 있었던 그는 점차적으로 성능이 높아져 가는 비디오 게임 산업에 회의를 느끼고, 휴대용 게임기인 게임보이의 개발을 시작했다. 개발 초기에는 액정 스크린 문제로 난항을 겪으며 자살까지 생각했을 정도로 고생했다고 한다. 게임보이는 1989년에 발매되어 패미컴을 뛰어넘는 인기를 누렸다.

1990년대 초에는 VR 기술에 감명받고 은퇴하기 직전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VR 게임기인 버추얼 보이의 개발을 추진했다. 버추얼 보이에 대한 그의 집념은 대단했는데, 게임기의 액정으로 정식으로 상용화된지 얼마 안된 LED를 사용해야 한다고 고집했고, 게임기의 명칭도 혁신적인 기기에 걸맞아야 한다면서 라이벌 기업인 세가 게임즈에서 특허 등록한 '버추어'라는 이름을 로열티까지 내서 사용했다고 한다.

게임보이 포켓의 개발을 마지막으로 퇴사.[2] 애시당초 커진 회사를 감당하지 못해 독립하고 싶어했으며 이후에 주식회사 코토를 설립했고, 반다이의 휴대용 게임기 원더스완 개발에 어드바이저로 참여했으며, 원더스완 소프트 군페이(GUNPEY)의 감수를 맡는 등 원더스완에 대한 애정을 보였지만, 그 결실을 보기도 앞서 1997년 10월 4일, 향년 56세로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처음에는 가벼운 추돌 사고였으나, 차에서 내려 앞 좌석 운전자에게 가다가 뒤에서 오던 차에 치이는 2차 사고를 당했고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사망하였다.

3. 고사한 기술의 수평적 사고

우수한 기술이 우수한 게임을 탄생시키는 것은 아니다. 첨단 기술은 오히려 개발과 생산에 비용을 발생시켜 아이디어를 경직시킬 뿐더러 고가의 게임이 되어버린다. 기존의 기술을 다른 방향으로 활용하면 전혀 새로운 것을 창조해 낼 수 있다. — 요코이 군페이

요코이 군페이의 1997년 인터뷰 기록

즉, 첨단 기술과 화려한 스펙으로 무장하는 것 보다는 '즐길 거리'라는 게임의 본질에 충실할 수 있고 소비자들에게 검증이 완료된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그의 두 대표작인 '게임 & 워치'와 '게임보이'를 보면 '게임 & 워치'는 전자계산기의 CPU와 액정을 응용한 것임을 알 수 있고, 그 후속작인 '게임보이'도 이미 검증된 CPU인 인텔 8080의 개량판[3]과 흑백 액정을 사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요코이의 철학은 그가 닌텐도를 떠난 뒤에도 줄곧 닌텐도의 방향성을 이끌고 있다. 은행의 현금 자동 입출금기 등에서 자주 사용되는 터치 스크린을 게임기에 사용하여 라이트 유저들에게 어필한 닌텐도 DS, 모션 센서를 적극 활용하여 비디오 게임 사상 가장 대중적인 콘솔기기로 시대를 풍미한 Wii, 버추얼 보이의 3D 아이디어를 계승한 닌텐도 3DS, 피규어DLC를 연동시킨 아미보, 증강현실을 적용한 포켓몬 GO, 골판지를 이용한 닌텐도 라보 등이 그 예이다.


[1] 개발정보부 1팀. 2003년, 4대 사장인 이와타 사토루가 취임한 뒤에 우에무라 마사유키를 중심으로 하는 R&D2와 함께 해체되었다. 두 그룹의 사원들은 미야모토 시게루를 중심으로 하는 개발정보본부(구 R&D4)와 기획개발본부(신설팀)로 인사 발령이 났다.[2] 버추얼 보이의 실패를 책임지고 퇴사했다는 설은 본인과 닌텐도 모두 부인했다. 출처[3] 1974년에 나온 것이니 게임보이 출시년도인 1989년 기준으로 15년 전 물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