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08 05:15:10

조현(1976)


파일:external/file.mk.co.kr/image_readtop_2012_529103_1345591815711808.jpg
이름 조현
생년월일 1976년 10월 4일[1] ([age(1976-10-04)]세)
학력 신일고
포지션 외야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95년 LG 트윈스 연고지명
소속팀 LG 트윈스(1995~1996)
해태 타이거즈(1997~1998)
한화 이글스(2002)
한국시리즈 우승 반지
1997

신일고 시절에는 김재현, 조인성과 함께 팀 타선을 이끌었으며, 1993년 황금사자기 대회에서는 결승전에서만 3개의 홈런을 때려내는 등 0.667, 6홈런 17타점이라는 맹활약으로 대회 MVP를 차지했고 그 해 이영민 타격상까지 수상했다.[2] 그리고 이 같은 활약에 힘입어 조현은 계약금 1억 800만 원, 연봉 1,200만 원 등 총액 1억 2,000만 원을 받고 LG 트윈스에 입단하게 된다.[3]

이미 앞서 고졸 신인 김재현의 맹활약을 지켜본 바 있는 구단과 팬들은 조현 역시 무리 없이 프로에 연착륙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었다. 조현은 데뷔 시즌인 1995년, 전반기에만 팀 내에서 가장 많은 9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기대를 충족하는 듯했다. 하지만 그의 어퍼스윙이 높은 공에 대처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노출되면서 슬럼프에 빠졌고, 결국 후반기에는 홈런을 한 개도 때려내지 못했다. 이듬해인 1996년에는 0.212의 타율에 4홈런 21타점이라는 실망스러운 성적을 기록했고, 1996년 시즌이 끝난 후 동봉철송유석을 상대로 최훈재와 함께 해태 타이거즈로 트레이드 되었지만 해태에서도 자리를 잡지 못한 채 1998년 시즌 후 군에 입대했다가 전역 후 방출당했다. 그리고 2002년, LG 시절 감독이었던 이광환 한화 이글스 감독의 부름을 받고 한화에 입단해 기회를 노렸지만, 1군 6경기에 교체로 나와 1안타를 기록한 것이 전부였고 결국 은퇴했다.

2013년 프로농구 승부조작 사건 당시 전직 야구선수 브로커가 조모 씨인 걸로 밝혀져 네티즌들은 용의자 중 조현이 승부조작에 가담하지 않았을까하고 의심했지만,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공교롭게도 자신과 동명이인인 조현도 같이 LG에서 뛴바 있다.

마구마구에서는 본명이 아닌 '조필현'이라는 이름으로 선수카드가 등록되어 있다.

진짜로 조필현이라는 선수가 있는데 이 선수도 LG 트윈스 소속이긴 했다. 물론 가명처리가 돼서 '조영현'이라는 이름으로 선수카드가 등록되어 있긴 하지만.

당시 풍문에 의하면 김재현과 사이가 아주 나빴다는 소문이 PC통신 상에서 끓이지 않았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조현 문서의 r32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실제로는 1975년생이라고 하는데 1974년생이라는 말도 있다. 중학교 시절 유급 때문에 나이가 바뀌게 된 것.[2] 사실 그 해 이영민 타격상 수상 예정자는 고교 최고 타율을 기록한 김재현이었으나, 김재현이 연세대학교와의 가계약을 파기하고 LG와 계약해 버린 것에 화가 난 대한야구협회에서 김재현의 수상 자격을 박탈한 것이다.[3] 조현이 받은 1억 2,000만 원은 당시 역대 타자 최고 계약금액이었다. 불과 몇 달 후 심재학, 김재걸 등이 이를 경신하긴 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