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25 20:26:46

박성현(양궁)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챔피언
파일:attachment/500px-Olympic_Rings.svg.png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윤미진
(2000)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박성현
(2004)
파일:중국 국기.png 장쥐안쥐안
(2008)
WA 세계선수권 여자 개인 우승자
파일:World_Archery_Federation_logo.jpg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이은경
(1999)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박성현
(2001)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윤미진
(2003)
대한민국의 여자 양궁 신궁 계보
김진호 서향순 김수녕 조윤정 김경욱 윤미진 박성현 기보배 장혜진
파일:하계올림픽박성현4.png
이름 박성현(朴成賢, Park Sunghyun)
국적 대한민국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출생 1983년 1월 1일, 전라북도 군산시 소룡동
학력 소룡초등학교
월명중학교
전북체육고등학교
전주대학교
종목 양궁
신체 172cm, 70kg
1. 소개2. 선수 경력3. 은퇴 이후4. 수상 기록

1. 소개

대한민국 양궁 최초 개인전 그랜드슬램 달성이라는 대업을 완성한 선수.

한국의 전 여자 양궁 선수이다. 군산시에서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초등학교 5학년 때 처음 양궁에 입문하여, 군산에서 중학교까지 다닌 후, 전북체육고등학교에 진학해 선수 생활을 계속했다. 그리고 2001년 고등학교 졸업 후에 바로 고향 실업팀인 전북도청팀에 입단했다. 이때까지만해도 철저한 무명이었는데, 실업팀 입단 첫 해 그 어렵다는 대표 선발전을 통과해서 2001년 세계선수권 대회 대표로 발탁되었다. 그리고 그 해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대선배인 김경욱을 결승전에서 연장 3차례 접전 끝에 누르고 깜짝 개인전 우승에 성공하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 선수 경력

2002 부산 아시안 게임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2003년 세계선수권에서는 윤미진에게 지면서 개인전 준우승을 차지했고,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어쨌든 한국 양궁이 중시하는 국제 대회에서 계속 대표로 발탁되었다는 것에서 실력을 짐작할 수 있을 듯하다. 이때까지만 해도한국 여자 양궁의 간판은 2000 시드니 올림픽 개인전 및 단체전 금메달리스트인 윤미진이었다.

그 뒤 그녀는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 1위로 대표 선발전을 통과한 후에, 올림픽 본선에서 큰 활약을 했다. 예선 격인 랭킹 라운드에서 세계신기록으로 1위를 차지한 후, 개인전 결승에서 팀 후배인 이성진을 누르고 올림픽 개인전 금메달을 차지했다. 그리고 이어 열린 단체전에서도 중국을 한 점차로 누르면서 금메달을 차지하여 2관왕에 오름과 동시에 일약 신궁 계보의 계승자가 되었다.

올림픽 금메달 이후에도 대표로서 기량을 과시하며 건재를 이어갔다. 2005년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메달 및 아시아선수권 개인전 금메달, 2006 도하 아시안 게임에서 후배 윤옥희를 누르고 개인전 금메달을 차지하면서 양궁 선수로서 이룰 수 있는 모든 개인전 타이틀을 차지하며 국내양궁 선수 최초 그랜드슬램이라는 대업을 완성했다. 그리고 2007 세계선수권 단체전 금메달과 개인전 은메달을 차지했고, 베이징에서 열린 프레 올림픽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그리고 그 어렵다는 대표 선발전도 다시 통과하면서 2008 베이징 올림픽까지도 참가가 확정되었다.

그리고 베이징 올림픽에서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중국을 다시 누르면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통산 세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개인전에서도 결승까지 올라가면서 한국 여자 양궁 역사상 최초로 2연패에 도전했지만, 홈 그라운드의 이점[1]과 중국 관중의 엄청난 비매너 응원[2] 을 등에 업은 중국의 장쥐안쥐안에게 밀리면서 1984년부터 이어져온 개인전 한국의 연속 우승이 막을 내리게 되었다. 이 때문에 충분히 업적을 세웠음에도 살짝 저평가 받은 적이 있다.

굉장한 파워가 포인트이다. 170cm의 체구와 잔부상 없는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힘의 양궁을 구사한다는 평가다. 시위를 당기고 놓는 슈팅이 남자 선수 못지 않다고. 힘이 워낙 좋다보니 바람이나 기후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 타입이다.[3]

3. 은퇴 이후

올림픽 이후, 같은 대표팀 동료이자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및 개인전 은메달리스트인 박경모와 결혼을 발표했다. 결혼 후에도 선수 생활을 이어갔지만, 2009년 세계선수권과 2010 광저우 아시안 게임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한 후, 사실상 선수보다는 소속팀인 전북도청의 감독의 역할에 더 전념하고 있다.

2012 런던 올림픽이 치뤄지는 런던 시가 올림픽 기념으로 지하철 역을 스포츠 스타의 이름으로 바꿀 때, 한국 및 양궁을 대표해서 임페리얼 워프 역이 임시로 박성현 역으로 불리게 되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남편 박경모와 함께 SBS 양궁 경기 해설위원을 맡아 아래와 같은 말들을 하였다.
끝까지 집중해야 돼요.
루팅 해야돼요.
후회없이 활을 보내야 됩니다.
크게 보고 쏴야 됩니다.
상대를 의식 할 필요 없어요.>크게 보고 쏴야 됩니다.
상대를 의식하지 말고 본인에게 집중해야 됩니다.
후회나 미련없이 쏴야 됩니다.
한국 남녀 대표팀이 양궁 단체전에서 동반 금메달을 따자 선수들을 칭찬하며 "너희들 어느 별에서 왔니? 너희 별로 돌아가면 안 된다!"라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위원님도 같은 별에서 오신 거 아니었나?

4. 수상 기록

올림픽
금메달 2004 아테네
금메달 2004 아테네 개인
금메달 2008 베이징
은메달 2008 베이징 개인
세계선수권
금메달 2001 베이징 개인
금메달 2003 뉴욕
금메달 2005 마드리드
금메달 2007 라이프치히
은메달 2003 뉴욕 개인
은메달 2007 라이프치히 개인
동메달 2001 베이징
동메달 2005 마드리드 개인
아시안 게임
금메달 2002 부산
금메달 2006 도하
금메달 2006 도하 개인
월드컵 파이널
은메달 2008 로잔 개인

[1] 거기에 폭우가 쏟아지는 중에 경기가 진행되었다.[2] 박성현이 화살을 조준할 때마다 호루라기를 삑삑 불어대며 펫트병을 두들겨댔다.[3] 하지만 폭우 속에서 치러진 2008 베이징 올림픽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는 상술한 대로 중국 관중들의 엄청난 비매너 응원으로 집중력이 흔들려 패해 은메달에 머물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