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3-22 20:31:39

브라이싱크론

1. 은하선풍 브라이거의 용어
1.1. 다른 작품에서 브라이싱크론이 나온 사례1.2. 브라이싱크론이 적거나 일어나지 않는 작품
2. 유희왕의 몬스터 카드

1. 은하선풍 브라이거의 용어

은하선풍 브라이거에 나오는 메카인 브라이거의 변신 이론이다.
브라이거는 브라이선더(자동차형) → 브라이스타(전투기형) → 브라이거(로봇형)로 변형하며, 변형할 때 사이즈가 점점 커진다. 간단히 말해서 자동차일 때는 자동차 사이즈이고, 전투기일 때는 전투기 사이즈이고, 로봇일 때는 거대로봇 사이즈이다.
작중 설정으로는 J9의 항주모함 아스트로 아이거에서 플라즈마 에너지 충전후 24시간 이내라면 싱크론원리를 이용해 위에 언급한 3가지의 형태로 변형이 가능하다.

싱크론원리란 우주의 질량, 에너지를 다원우주의 곳곳에 맡겨두는 것으로 투영영상인 이쪽우주의 물체의 축소, 확대를 자유자재로 할 수 있는 원리를 말한다.
브라이거가 변형할 때마다 달라지는 크기를 설명해주는 이론으로 간단히 말해서 "다른 시공에 있는 자기 자신에게서 질량과 부피를 빌려온다"고 한다.

단일우주에서 이런일을 행하려면 태양급의 에너지가 필요하지만 이 문제를 해결한 것이 브라이싱크론.

이후 다른 작품에서 도저히 크기가 맞지 않는 변형 합체가 나올때 브라이싱크론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예를 들자면 용자 시리즈에서의 용자들의 변형합체. 원작 만화에서 브라이싱크론으로 인한 크기 변화가 심하면 심할수록 완구로 재현했을 때 비율이 크게 망가지는 경향이 있다. 대다수의 완구회사의 완구 판매율을 떨어트리는 원흉 중 대부분이 이 현상과 연관되어 있다. 대표적인 예시가 용자 시리즈...

보면 알겠지만 물리학의 기본 법칙 중 하나인 질량 보존의 법칙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황당한 변신들이다.

1.1. 다른 작품에서 브라이싱크론이 나온 사례

  • 거의 모든 특촬물에 나오는 근접 무기의 완구. 극중에서는 크게 나왔던 무기들이 완구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고려해 크기를 작게 만들고 길이를 줄여 아이들이 잘 갖고 놀 수 있게 만든다. 그나마 총 등 원거리형 무기는 없거나 덜하다. 예를 들면 가면라이더 세이버성검 소드라이버의 성검은 벨트에 수납되어 있을 때는 단검 정도의 크기지만 뽑아서 싸울 때는 장검 사이즈로 늘어난다.

1.2. 브라이싱크론이 적거나 일어나지 않는 작품

이 문서는
이 문단은
토론을 통해 다음과 같이 서술하기(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1f2023><bgcolor=#ffffff,#1f2023><(>토론 - 다음과 같이 서술하기
토론 - 합의사항2
토론 - 합의사항3
토론 - 합의사항4
토론 - 합의사항5
토론 - 합의사항6
토론 - 합의사항7
토론 - 합의사항8
토론 - 합의사항9
토론 - 합의사항10
토론 - 합의사항11
토론 - 합의사항12
토론 - 합의사항13
토론 - 합의사항14
토론 - 합의사항15
토론 - 합의사항16
토론 - 합의사항17
토론 - 합의사항18
토론 - 합의사항19
토론 - 합의사항20
토론 - 합의사항21
토론 - 합의사항22
토론 - 합의사항23
토론 - 합의사항24
토론 - 합의사항25
토론 - 합의사항26
토론 - 합의사항27
토론 - 합의사항28
토론 - 합의사항29
토론 - 합의사항30
토론 - 합의사항31
토론 - 합의사항32
토론 - 합의사항33
토론 - 합의사항34
토론 - 합의사항35
토론 - 합의사항36
토론 - 합의사항37
토론 - 합의사항38
토론 - 합의사항39
토론 - 합의사항40
토론 - 합의사항41
토론 - 합의사항42
토론 - 합의사항43
토론 - 합의사항44
토론 - 합의사항45
토론 - 합의사항46
토론 - 합의사항47
토론 - 합의사항48
토론 - 합의사항49
토론 - 합의사항50
||


  • 바이클론즈 : 이 작품은 완구를 먼저 제작하고 그걸 기반으로 애니메이션을 만들기 때문에 브라이싱크론 현상이 없다. 사실상 바이클론즈의 유일한 자랑거리이며 완구회사측의 현명한 판단에 속했다.
  • 트랜스포머 시네마틱 유니버스 : 원작에선 황당한 수준의 브라이싱크론이 여기저기서 난무하나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는 실사 배경과 적절히 어우러져 그럴듯하게 보여야 하기 때문에 브라이싱크론 현상이 적다.[8]
  • 용자왕 가오가이가 : 가오가이가, 용신로보[9], 마이크 사운더스 13세, 골디마그는 괴상한 변형 기믹이 없으며 비율 문제도 별로 없기 때문에, 용자왕 가오가이가는 다른 용자 시리즈와는 달리 상대적으로 브라이싱크론이 적은 편에 속한다.[10]

2. 유희왕의 몬스터 카드

브라이 싱크론 문서 참조.

[1] 로봇 모드로 변신하면 자기가 알아서 분리해서 화면 밖으로 나가 사라졌다가 트럭 모드로 다시 변신하면 자동으로 화면 밖에서 알아서 달려와 장착된다.[2] 설정 상 메가트론은 질량을 조종하여 자유자재로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지만 본편 내에 그런 설명은 단 한마디도 없기에(...).[3] 트랜스포머들에 등장하는 로봇들이 어떤 것으로든 변할 수 있는 금속으로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아주 불가능한 건 아니다.[4] 이는 변신 전의 배우와 슈트 액터의 키나 체격 차이가 너무 많이 나면 발생하는 공통적인 현상이다. 또 다른 대표적인 예로 변신하면 갑자기 체격이 바뀌는 신켄 골드가면라이더 렌겔 등이 있다.[5] 평소에는 위대한 힘을 장착하는 조인트가 비어 있으므로 그 자리에 자기보다 작은 고카이 머신을 마트료시카 방식으로 수납한다. 그런데 수납하는 건 그렇다 쳐도 이 상태로 브라이싱크론이 안 일어나면 팔다리 비율이 안 맞게 된다.[6] 새로운 헤드파츠나 헬멧이 장착되는게 아니라 기존의 머리 부분들이 변형해서 달라붙는다. 그런데 초 토큐오의 머리=디젤오의 머리=토큐오의 머리=빌드다이오의 파츠를 제외한 초초 토큐다이오의 머리이다.[7] 단, 스타크래프트 2에선 의료선의 크기와 시즈 탱크의 크기가 얼추 맞으며 시즈 모드 상태에서 밑바닥에 붙이는 형태로 수송이 가능하다. 물론 1대처럼 두 대는 수송 못하고 단 1대만 가능하다.[8] 아주 없는건 아니다. 프렌지라던지 레이저비크라던지 차량모드에서는 크기가 제각각이었는데 변신 후에는 체구가 얼추 비슷해 보인다던지 등등.[9] 남성형 기준. 여성형인 천룡신과 성룡신 합체 구성원들은 차이가 큰 편.[10] 다만, 킹제이더와 빅 볼포그는 예외이다. 무려 107m의 길이를 자랑하는 제이아크의 주포와 함교 부분이 제이더로 변신했을때는 20미터로 줄어들며, 소형 경찰차가 20미터를 넘는 대형 몸통+다리로 변하는 빅 볼포그는 부정할 수 없는 브라이싱크론이다. 그것 말고도 건글과 건도벨의 크기도 작중 제멋대로다. 단순히 생각해서 오토바이와 1인승 헬리콥터의 크기차이는 심하다. 그래서인지 볼포그 DX 완구는 볼포그 단독으로는 퀄리티가 좋지 않으며 킹 제이더 DX 완구도 비율이 이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