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6-14 11:59:33

오키나와 소바

파일:Okinawansoba teisyoku.jpg
소키소바 정식. 우측이 오키나와 소바 가운데 유명한 종류인 소키소바(ソーキそば)이다. 좌측은 쥬시(雑炊, ジューシー)[1], 가운데 상단은 쿠부이리치(クーブイリチー)[2]

()沖縄そば
()うちなーすば

1. 개요2. 역사3. 대중매체에서의 오키나와 소바4. 같이 보기

1. 개요

오키나와 요리의 하나인 면 요리. 오키나와에서 가장 널리 볼 수 있는 메뉴이다. 오키나와어로는 수바(すば)라고 한다.[3]

일본 본토에서 소바는 주로 메밀국수이지만[4] 오키나와에서는 밀가루로 만든 국수를 지칭한다. 한국 사람이 느끼기에는 약간 덜 익은 칼국수 면발의 느낌이다. 파스타 조리시의 알 덴테와 비슷한 느낌이기도 하다. 때문에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약간 호불호가 갈리기도 한다.

대개 오키나와에서 그냥 '소바'라고 칭하면 오키나와의 소바를 이야기하며, 일본 본토식 메밀 소바는 야마토 소바(ヤマトそば)등으로 부른다.

국물을 내는 데에는 돼지 뼈, 가츠오부시, 다시마를 사용한다. 간을 맞추는 데에는 소금과 간장을 사용한다. 식당 테이블에는 고추를 아와모리에 절여 만든 코레구스(コーレーグス)라는 양념이 배치되어 있어서 기호에 따라 매콤하게 첨가해 먹을 수 있다. 다만, 섬고추를 사용하여 굉장히 맵기 때문에 처음 시도하는 사람은 주의할것. 시치미를 배치한 집들도 있다.[5] 본토 일본 요리 가운데에는 소바보다는 라멘, 그 중에서도 돈코츠 라멘에 가까운 음식.

올라가는 토핑에 따라 매뉴의 이름이 달라진다.
  • 오키나와 소바(沖縄そば) : 보통 가게에서 오키나와 소바라는 이름으로 파는 경우에는 약간의 어묵, 돼지고기, 생강절임이 올라온다.
  • 소키소바(ソーキそば) : 돼지갈비가 올라가는 오키나와 소바이다. 오키나와 소바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종류이기도 하다.
  • 산마이니쿠소바(三枚肉そば) : 문자 그대로 삼겹살이 넉넉히 올라가는 오키나와 소바이다.
  • 테비치소바(てびちそば) : 삶은 돼지 족발이 올라가는 오키나와 소바이다.
  • 포크소바(ポークそば) : 스팸이 올라가는 오키나와 소바이다. 포크(ポーク)는 우치나 야마토구치스팸을 말한다. 즉 영어 pork.
그 외에 지역별 바리에이션도 여럿 존재한다. 미야코지마의 미야코소바(宮古そば) 등등.

2. 역사

을 기르기에 좋지 않은 기후 때문에, 원래 오키나와에서 밀가루 면요리는 그리 자주 먹을 수 있는 음식은 아니었다. 그러다가 1902년 나하에서 시나소바야(支那そば屋)라는 가게가 문을 열고, 그곳의 중국인 요리사가 면요리를 만들던 것을 시작으로 오키나와 소바가 등장하였다.

오키나와 전투 이후 유명한 오키나와 소바 식당은 죄다 파괴되었지만, 미군 원조물자로 많이 들어온 밀가루를 사용해 오키나와 소바를 만들면서 다시 많은 음식점들이 번성하였다. 미군이 퍼주는 밀가루 원조 덕분에 확산된 음식이라는 유래는 한국 부산밀면과도 유사하다.

오키나와가 일본에 반환된 이후, 1976년 일본공정거래위원회(公正取引委員会)에서 "메밀로 제조하지 않은 오키나와의 소바는 국내 규약에 의해 소바라는 이름을 사용해서는 안된다"라며 '오키나와 소바'라는 이름이 금지될 위기에 처하게 되었지만, 오키나와 현민들의 노력으로 1978년 10월 17일 '오키나와 소바'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있도록 기존 규약이 정정되었다. 오키나와에서는 이를 기념하여 10월 17일을 오키나와 소바의 날로 부른다.

3. 대중매체에서의 오키나와 소바

애니메이션 하이타이 나나파에서 주인공의 할머니가 오키나와 소바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만화책 라면요리왕에서도 나온다.

런닝맨 글로벌 랜덤투어에서 현지인에게 추천받은 음식을 먹어야 하는데 지석진스테이크를 추천하는 바람에 같은 동네에서 오키나와 소바집이랑 라멘집만 맴돌았다.

4. 같이 보기



[1] 여러 재료를 넣고 만든 오키나와의 영양밥[2] 채썬 다시마 볶음[3] 혹은 스바라고도 한다.[4] 소바라는 단어는 원래 메밀 그 자체를 뜻하는 단어지만 메밀을 주로 국수로 먹기 때문에 메밀 국수를 소바로 부르다가 어느샌가부터는 메밀과는 전혀 상관없는 국수조차 소바로 칭하는 경우도 흔하다. 대표적인게 중화 소바. 그래서 오키나와 뿐 아니라 본토에서도 메밀과는 상관없는 국수를 소바로 부르는데 저항감은 거의 없는 편.[5] 요즘은 90%이상 시치미를 두고있으니 소바가 느끼하다고 생각되면 팍팍 뿌려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