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2-20 13:58:20

철탑

Pylon

1. 철로 된
1.1. 개요1.2. 혐오탑?1.3. 매체에서
2. 사혼곡 2: 사이렌의 야미섬에 세워진 철탑3. 폴라리스 랩소디에 등장하는 철탑

1. 철로 된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766px-The_Eiffel_Tower%2C_July_24%2C_2014.jpg
이 분야에선 누구나 인정하는 에펠탑. 처음엔 무시무시한 흉물이었지만 지금은 저게 없으면 허전할 정도가 되었다.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Tokyo_Sky_Tree_2012_%E2%85%A3.jpg
에펠탑과 더불어 이 방면에선 매우 유명한 철탑 중 하나인 도쿄 스카이트리. 전망대와 엘리베이터도 갖춰진 랜드마크다.

파일:external/worldradiomap.com/mumbai_04.jpg
인도 뭄바이의 TV 송신탑. 에펠탑이나 도쿄타워같이 엘리베이터도 전망대도 없는데 높이는 300m로 흉악하게 높다. 게다가 도시 한복판에...민폐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Pilones_de_C%C3%A1diz%2C_mayo_de_2009.jpg
스페인 카디즈 해협의 132kV 송전탑. 160m 크기로 무시무시한 높이이다. 한국이나 일본 등의 송전탑과는 다르게 6줄 가로로 전선이 걸려있다.

鐵塔, Lattice Tower

1.1. 개요

형태상으로는 철골로 된 것과 통짜 쇠로 된 것들이 있으나 대부분은 철골형으로 지어진다. 랜드마크로써 유명한 철탑으로는 에펠탑도쿄타워 등이 있다. 다만 한국에서는 고압선로를 지탱하기 위해 산등성이마다 세워둔 것이 더 익숙할 것이다.

산업훈장의 4번째 등급이기도 하다.

1.2. 혐오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Radio_Tower_Lamesley..jpg
영국 북동부 레임슬리(Lamesley)에 있는 라디오 송신탑. 각도가 그래서 그런지 매우 위압적이다.

송전탑이나 송신탑 등을 포함한 높은 크기의 철탑은 일반 건축물와는 달리 얼기설기 철골로 구성된데다 높이도 극악스럽게 높아 가까이서 보면 소름끼치기 딱 좋게 생겼다. 사람마다 취향 등이 달라서 철탑을 봐도 좋아하는 사람이 있지만 대부분은 철탑을 볼때 왠지 모를 위압감이 든다고 한다. 보통 우리가 같은 높은 시설물이라도 빌딩을 보면 그렇게 크게 혐오감이 안들지만 철탑이나 철골구조물을 보면 왠지 이상하거나 혐오감+위압감이 드는 것과도 같다. 이게 어느정도이냐 하니 이런 철탑을 가까이서 본 사람들 중에선 심지어 본 날 밤에 가위 눌릴 정도로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들도 있다. 에펠탑도 파리에서 처음 지어졌을 당시 왜 그리도 엄청난 욕을 먹었는지를 생각해보면 철탑들이 왜 혐오시설물로 분류되는지 이해가 갈 것이다. 이런 이유로 송전탑이나 송신탑을 비롯한 철탑들은 "흉물스럽다" "무섭다" "혐오스럽다" 같은 수식어가 붙는다. 물론 그나마 전망대라도 있고 엘리베이터라도 있는 에펠탑이나 도쿄타워 도쿄 스카이트리 등의 혐오감이 조금이라도 덜하다는 철탑들도 있지만 이런 철탑들도 아래에서 보면 충분히 위압감 느낄 수 밖에 없다. 에펠탑의 조명이 다 꺼진 새벽 세시 이후에 에펠탑을 가까이서 본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웅장하던 에펠탑도 그 새벽에는 숨막힐 듯 위압적이고 흉물스럽다고 한다.

또한 철탑의 경우 두려움을 느끼는 이유는 한 가지가 더 있는데, "만약 자신이 철탑 꼭대기에 걸리거나 서 있게 된다면 추락사 할 것 같다"는 느낌을 느끼기 때문이라고. 농담은 아닌게 철탑은 사방이 뚫려있으므로 발만 헛디뎌도 그대로 떨어지는게 사실이다. 게다가 철탑 중 송전탑은 고압전류까지 흐르고 있으니 걸려있더라도 감전위험이 있다....어찌보면 일반인에게도 두려운 건 물론이고 고소공포증 등이 있거나 민감한 사람들에겐 철탑이 두려운 것이 당연한 거일수도 있다. 실제로도 자기가 철골이나 강선 등으로만 높이 지어진 가건물 위에 위태위태하게 서 있다고 생각해보라...게다가 바람까지 불면 그 두려움은 배가 된다.

그러나 철탑은 다 이유가 있어서 저렇게 지어진 것이다. 이유조차 없이 저렇게 무시무시하게 지은 게 아니란 거다. 실제로 TV나 라디오 송출을 할 때 높은 데서 송출해야 하는데 같은 높이의 구조물이라도 시멘트로 짓는 것보단 철골로 짓는 게 더 싸게 먹히기 때문이다. 이는 지면에 가까히 있어선 안되는 고압전선을 올려야 하는 송전탑도 마찬가지. 물론 CN타워나 베를린 TV 타워같이 시멘트로 지어서 혐오감을 줄인 송신탑들도 있지만 대부분 한적한 데나 저렴한 비용을 필요로 할 때 철탑으로 짓는 이유는 적은 비용으로 높게 지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앞서 말했듯 사방이 뚫려 있기에 완전한 빌딩들처럼 안정성을 유지할 순 없으나 고압송전선같이 지면 가까히 있으면 안되는 구조물들을 높이 올려 지어야 하거나 송신탑같이 높은 데서 전파를 보내야 하는 구조물을 지을 때는 대부분 철탑으로 해서 조금이라도 더 값싼 비용 내에서 올릴 수 있기에 많은 시설에서 쓴다. 우리 생활에 필요한 구조물이긴 하지만 위험하기도 하고(...) 무섭게 생겼을 뿐이다. 더러운 자본주의 TV·라디오 송신을 하거나 전선을 설치하자고 전세계 땅을 파거나(...)방방곳곳에 콘크리트 탑을 건설하는데 돈을 쓸 회사는 없을 것이다.

1.3. 매체에서

대부분 에펠탑이나 도쿄 타워 등의 각 나라나 도시의 랜드마크 철탑들은 영화 등에서 긍정적인 면이나 주요 무대 등으로 묘사되는 경우도 있지만 재난영화 등에서는 먼저 부서지고 마는 곳이 되기도 한다.

가끔 몇몇 다큐멘터리나 뉴스 등에서 바다나 큰 강 등에 송전탑이 줄줄히 늘어선 송전선로나 송신탑을 비록한 큰 철탑 등을 건설한 소식을 보도하면서 철탑의 위용을 보여주는 씬에서 많이 사용하는 배경음악이 있는데, 바로 영화 "1492 콜럼버스"의 테마 배경음악인 Conquest of Paradise이다. 반겔리스가 제작한 음악으로써 유명한 이 곡이 철탑을 소개하는 기사에서 많이 쓰여서인지 큰 송전탑이나 송신탑 등 거대철탑이 도로나 가는 길 옆에 있는 광경이 나오면 자연스레 이 음악을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이 음악은 굳이 송전탑이나 철탑만이 아니더라도 거대한 건축물 소개할때도 이 음악이 많이 차용되긴 한다.

2. 사혼곡 2: 사이렌의 야미섬에 세워진 철탑

1960년대 야미섬에 들이닥친 금광 개발단이 채굴 시작과 함께 세워 놓은 탑.[1] 그러나 금광 채굴량 감소로 인해 금광 개발단이 야미섬에서 철수하면서 지금까지 방치되어 왔다.

작중에서는 각성한 야구라 이치코를 피해다니거나 복제 야미섬으로 강림한 모태를 만날 수 있는 장소. 그러나 한 남자예상치 못한 행동으로 탑이 무너지고 이쓰키 마모루기후네 이쿠코는 모태와 함께 특이점으로 이동하여 최후의 결전을 벌인다.

현실 세계에서는 금광 개발단이 섬을 떠나면서 방치한 그저 버려진 탑이었지만, 사실 이 곳은 오타 가문이 봉인했었던 옛 사람들의 땅 중 하나였다. 그 때문에 모태는 자신들의 옛 땅에 세워진 이 철탑을 통해 지상 세계로 강림하기 위한 통로로 사용하려 했다.

3. 폴라리스 랩소디에 등장하는 철탑

폴라리스 랩소디의 등장인물(?) 중 하나인 에레로아가 지상에서 기거하는 곳. 에레로아는 철탑에서 거주하며 페인 제국을 위협하는 존재가 될 수 있는 인물, 즉 오왕자의 검이 될 수 있는 인물을 잡아먹어서 제국의 안녕을 지킨다. 이 덕분에 에레로아의 이명은 철탑의 인슬레이버(enslaver, 유혹하는 자). 자세한 것은 에레로아 항목 참조.


[1] 작중에서는 이 철탑을 거미줄로 부른다. 자세한 설명은 모태(사이렌 2) 참조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