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19 08:31:18

갈라디아서

파일:bible-1297745_960_720.png 성경의 구성
{{{#!wiki style="margin:0 -10px -5px; word-break:keep-all"
{{{#!folding 구약성경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히브리 성경
모세오경 창세기 · 출애굽기(탈출기) · 레위기 · 민수기 · 신명기
역사서 여호수아 · 판관기(사사기) · 룻기 · 사무엘기(사무엘상·하) · 열왕기(열왕기상·하) · 역대기(역대상·하) · 에즈라(에스라) · 느헤미야 · 에스델(에스테르기, 에스더)
시가서 욥기 · 시편 · 잠언 · 전도서(코헬렛) · 아가
예언
대​예언서 이사야 · 예레미야 · 애가(예레미야애가) · 에제키엘(에스겔) · 다니엘
소​예언서 호세아 · 요엘 · 아모스 · 오바디야(오바드야서, 오바댜) · 요나 · 미가(미카서) · 나훔 · 하바꾹(하바쿡서, 하박국) · 스바니야(스바냐) · 하깨(하까이서, 학개) · 즈가리야(즈카르야서, 스가랴) · 말라기(말라키서)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제2경전·외경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제2경전·외경
가톨릭 · 정교회 토비트(토빗기) · 유딧 · 마카베오기(마카베오상·하) · 지혜서 · 집회서 · 바룩 · 다니엘 일부 · 에스델 일부
정교회 에스드라스 1서 · 송시 · 마카베오기 3서 · 므나쎄의 기도 · 시편 151편
테와히도 에녹 1서 · 희년서 · 메카비안 1서·2서·3서 · 바룩의 나머지 말 · 요시폰
그 외 에스드라스 2서(GE)(AM)(SY)(ET) · 마카베오기 4서(조지아) · 바룩의 편지(시리아) }}}}}}}}} }}}}}}}}}
{{{#!wiki style="margin:0 -10px -5px; word-break:keep-all"
{{{#!folding 신약성경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신약성경
복음서 마태오의 복음서(마태복음) · 마르코의 복음서(마가복음) · 루가의 복음서(루카 복음서, 누가복음) · 요한의 복음서(요한복음)
역사서 사도행전
바울​로 서간 교리​서간 로마서 · 고린토서(코린토 1서·2서, 고린도전서·후서) · 갈라디아서(갈라티아서)
옥중​서간 에페소서(에베소서) · 필립비서(필리피서, 빌립보서) · 골로사이서(콜로새서, 골로새서) · 필레몬서(빌레몬서)
일반​서간 데살로니카서(테살로니카 1서·2서, 데살로니가전서·후서)
목회​서간 디모테오서(티모테오 1서·2서, 디모데전서·후서) · 디도서(티토서)
저자​미상 히브리서
공동서신 야고보서 · 베드로서(베드로전서·후서) · 요한 서간(요한 1서·2서·3서) · 유다서
예언서 요한의 묵시록(요한계시록)
{{{#!wiki style="margin:0 -10px -5px"
{{{#!folding 제2경전·외경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px -11px"
제2경전·외경
테와히도 클레멘스서 · 디다케(에리트레아) · 디다스칼리아 }}}}}}}}}
}}}}}}}}} ||
<rowcolor=#ffffff> ◀ 이전 갈라디아서
/
갈라
다음 ▶
고린토서 에페소서
언어별 명칭
<colbgcolor=#808080><colcolor=#ffffff> 그리스어 Επιστολή προς Γαλάτες
라틴어 Epistola ad Galatas
영어 Epistle to the Galatians
한자(한국어) 가톨릭: 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갈라티아書)
개신교: 갈라디아書
중국어 간체자: 迦拉达书
정체자: 迦拉達書
일본어 ガラテヤの信徒への手紙(ガラテヤのしんとへのてがみ)
기본 정보
저자 바울로 또는 신원미상[1]
기록 연대 A.D. 55~58년
분량 6장
수신자 갈라디아 교회

1. 개요2. 저자과 기록연대 3. 쓰게 된 동기와 목적 4. 구조와 내용
4.1. 내용 요약
5. 신학적 중요성6. 오해7. 기타

[clearfix]

1. 개요

그러나 우리는 사람이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에 놓이는 길이 율법을 지키는 데 있지 않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데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율법을 지킴으로써가 아니라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써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려고 그리스도 예수를 믿은 것입니다. 율법을 지키는 것으로는 누구를 막론하고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질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갈라디아인들에게 보낸 편지 2:16 (공동번역 성서)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은 율법의 행위로 말미암음이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는 줄 알므로 우리도 그리스도 예수를 믿나니 이는 우리가 율법의 행위로써가 아니고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써 의롭다 함을 얻으려 함이라 율법의 행위로써는 의롭다 함을 얻을 육체가 없느니라
갈라디아서 2:16 (개역개정)


그러나 사람은 율법에 따른 행위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율법에 따른 행위가 아니라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으로 의롭게 되려고 그리스도 예수님을 믿게 되었습니다. 어떠한 인간도 율법에 따른 행위로 의롭게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갈라티아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 2:16 (가톨릭 성경)

신약 성경의 한 권으로 사도 바울로가 쓴 서신 중에서 신약에서의 배치 순서상 4번째 서신이다. 갈라티아아나톨리아 반도 중부 내륙의 켈트족이 사는 지역[2]을 일컫는 말로 현 튀르키예 앙카라 인근이다.

2. 저자과 기록연대

사도 바울로가 썼다는 것이 거의 대다수의 견해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소수의 학자들도 존재한다.

저자에 대해서 바울로가 기록했다 하지만, 19세기 청년 헤겔주의자들은 갈라티아서가 바울로의 서신이 아니라 초대교회 안에서의 유대교 중심 인물들과 그리스도교로 개종한 자들 사이에 일어난 분쟁으로 나온 결과물으로 바울로의 신학적 사상을 그리스도교로 개종한 바울로 추종자들이 바울로의 이름을 빌려 쓴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것은 극단적인 주장에 지나지 않는데 이는 서기 1세기 영지주의자인 마르키온과 서기 4세기 신학자 에우세비우스와 19세기 이후 헤겔변증법적 철학을 적용하여 신학성서를 해석하였던 튀빙겐 학파를 포함한 거의 대부분의 학자들이 바울로를 갈라디아서의 저자로 의심하지 않는다.

기록연대와 장소를 정확하게 말하기 어렵다. 학자들은 바울로의 1차 전도 여행(서기 46년- 48년)이 끝난 뒤 이스라엘 공의회가 있던 서기 49년 사이에 기록하거나, 2차 전도 여행이나 3차 전도 여행시기에 지었다고 추정한다.

그 중에서도 3차 전도 여행 시기에 기록될 것이라고 보는데 그 이유는 사도행전 13장과 14장에 바나바와 함께 1차 여행에서 갈라디아[3] 지방에 교회들을 세웠는데 본 서신의 4장 13절에 이를 회고하는 글이 써 있다. 1차 여행 이후로 볼 수 있음을 알 수 있으며, 사도행전 18장부터 20장까지 자신이 에페소에 있으면서 코린토 1서를 기록했으며 그 후에 마케도니아 지방으로 간 뒤 그곳에서 코린토 2서를 기록하였다.

그 기간에 본 서간을 기록해야 했던 문제로 인하여 갈라티아서를 써야 했다. 그렇기에 바울로는 3차 여행 도중에 코린토 2서를 기록한지 얼마 되지 않아서 급히 갈라티아서를 써야 했다. 그리하여 기록 연대를 서기 55년 - 58년으로 추정된다.

3. 쓰게 된 동기와 목적

바울로가 갈라티아서를 비교적 급하게 쓸 수 밖에 없었는데 그 목적은 당시 갈라티아 교회의 상태에서 비롯되었다.

당시 갈라티아 교인들은 어느 정도 믿었던 신앙인이라기 보단 초신자들이었다.
그들에겐 여전히 구약성서관습, 특히 할례와 특정한 식사 제한에 묶여 있다고 설교하는 유대교 출신들이 있었고 이로 인한 문제를 겪었다.

그들은 바울로가 전한 복음 중 할례와 율법적인 교리를 없애는 주장이 매우 급진적이고 혁명적인 교리라 주장하면서, '진정한' 사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바울로는 그의 사도에 대한 권위를 확신시킴으로써 대답하고, 유대교의 율법이 복음을 어떻게 왜곡하는지 변론을 해야 했다. 즉, 할례와 율법을 구원조건으로 삼는 교리에 대해서 심각하게 바울로는 바라봤고 이를 변론하기 위해서 바울로는 펜을 들어야 했다.

4. 구조와 내용

  • 1. 서론(1:1-9)
    1) 발신자: 바울로
    2) 수신자: 갈라티아 지역의 교회의 교인들
    3) 인사말: 우리 아버지 하느님과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시기를 빕니다.
  • 2. 본론 1부 : 이신득의에 대한 변호 (1:10~2:21)
  • 3. 본론 2부 : 이신득의에 대한 설명 (3:1-4:31)
  • 4. 본론 3부 : 이신득의에 대한 적용 (5:1~6:10)
  • 5. 결론: 6:11-18

4.1. 내용 요약

  • 갈라디아서 1장 1-5절
    갈라디아 교회를 향한 바울로의 문안 인사
  • 갈라디아서 1장 6-10절
    바울로가 전하는 복음 이외에 다른 복음은 없다.
  • 갈라디아서 1장 11-24절
    바울로가 전하는 복음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를 통해 받은 것이다. 바울로는 기독교를 핍박하던 유대인이었지만, 하느님께서 바울로를 모태로부터 부르신 은혜로 말미암아 바울로는 이방인에게 복음을 전하는 사람으로 세움을 받았다. 바울로는 아라비아로 갔다가, 다메섹으로 돌아갔고, 그 후 3년 후 베드로를 만나려고 예루살렘으로 가서 베드로와 함께 15일을 지냈고, 예수의 형제 야고보 외에 다른 사도들을 만나지 않았다. 그 후 바울로는 시리아와 길기리아 지방으로 갔기 때문에 바울로의 얼굴이 예루살렘의 교회들에게 알려지지는 않았고, 예루살렘의 교회들이 회심한 바울로를 두고 하느님에게 영광을 돌렸다.
  • 갈라디아서 2장 1-10절
    그 후 14년 후 바울로는 하느님의 계시에 따라 바나바, 디도와 함께 다시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는데, 거기에서 할례 받지 않은 이방인들에게 전파하는 복음을 똑같이 전했다.
  • 갈라디아서 2장 11-21절
    베드로는 야고보가 보낸 유대인들이 오기 전에 이방인들과 함께 음식을 먹고 있었으나, 야고보가 보낸 사람들이 오자 그 사람들을 두려워해 슬그머니 그 자리를 떠난 적이 있었고, 다른 유대인들과 바나바마저도 베드로의 위선에 휩쓸렸었다. 베드로가 안디옥에 왔을 때, 바울로는 모든 사람 앞에서 유대인인 본인은 이방인처럼 살면서 이방인에게는 유대인처럼 살라고 한 베드로의 위선을 책망했다. 사람의 의롭게 되는 것은 율법의 행위로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와 같이 십자가에 못박혀 더 이상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그리스도만 사시도록 하는 믿음으로 되는 것이다.
  • 갈라디아서 3장 1-14절
    율법의 행위로 의롭다 함을 얻으려는 율법주의에 미혹되어서는 안된다. 아브라함이 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아 복을 받은 것 같이, 믿음에서 난 사람이라야 아브라함과 함께 복[4]을 받을 수 있고, 성도들이 성령을 받은 것은 율법의 행위로가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의 소식을 들음으로 받은 것이다. 율법책에 있는 모든 것을 항상 지켜 행하지 않는 사람은 저주 아래에 있기 때문에 율법으로 의롭다 함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저주를 받으셨고, 아브라함의 복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이방사람에게도 미쳤다.
  • 갈라디아서 3장 15-29절
    하느님은 아브라함에게 아브라함의 자손으로 말미암아 모든 민족이 복을 받을 것이라고 약속했는데, 하느님이 말한 그 자손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다. 모든 민족이 받게 될 그 유업은 율법이 아니라 믿음에서 난 것이고, 율법은 믿는 사람들에게 장차 오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에 근거한 약속을 주기 위해 모든 것을 죄 아래 가두는 역할을 했을 뿐이다. 율법은 사람들이 믿음으로 의롭다함을 받게 하기 위하여 그리스도의 때까지 우리를 인도하는 역할을 했으나, 이제는 믿음의 때가 왔음으로 우리는 율법 아래에 있지 않고,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유대인이든 이방인이든 누구든지 하느님의 아들이 될 수 있게 되었다.
  • 갈라디아서 4장 1-7절
    사람들이 율법 아래에 있었을 때에는 율법의 종노릇 했지만, 하느님께서 율법 아래에 있는 사람들을 구속하시고 그들에게 하느님의 아들이라는 신분을 주시기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한 여자에게서 나게 하시고 율법 아래에 나게 하셨다.
  • 갈라디아서 4장 8-20절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거듭났었던 갈라디아 성도들이,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지키는 등 율법으로 의롭다 함을 받으려고 하자, 바울로는 갈라디아 성도들에게 복음을 전한 것이 물거품이 될까 염려하며,[5] 율법주의자들의 말을 듣지 말고 자신의 말을 들으라고 요청한다.
  • 갈라디아서 4장 21-31절
    아브라함과 여종 하갈 사이에서는 육체를 따른 자녀인 이스마엘이 나왔고, 아브라함과 자유인인 본처 사라 사이에서는 약속의 자녀 이삭이 나온 것처럼, 율법의 종 노릇 하고 있는 이 땅의 예루살렘에서 난 사람은 육체를 따라 난 사람이지만, 믿음을 따라 위에 있는 예루살렘에서 난 사람은 성령을 따라 난 약속의 자녀이자 상속자이다. 여종 하갈로 상징되는 이 땅의 예루살렘이 율법을 따르는 유대인들의 어머니이듯이, 자유인이자 본처인 사라로 상징되는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우리의 어머니이다.[6]
  • 갈라디아서 5장 1-12절
    성도들은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얻는 자유에서 떠나 율법의 종노릇 하지 말아야 한다. 율법으로 의롭다 함을 받으려는 사람은 율법 전체를 지켜야 할 의무가 생겨, 그리스도의 은혜에서 끊어진다. 따라서 율법주의자들의 가르침에 미혹되지 말아야 한다.
  • 갈라디아서 5장 13-26절
    율법 아래에 있지 않다고 해서 육체의 욕망을 따라 살면 안되고, 예수 그리스도에게 속한 사람들은 육신의 정욕을 십자가에 못박았기 때문에 성령을 따라 살아야 한다. 모든 율법은 "네 이웃을 네 자신과 같이 사랑하라'라고 하신 한마디 말씀 안에서 완성되기 때문에, 서로 사랑으로 종노릇 해야 한다. 성령을 따라 행하면 육체의 욕망을 따르지 않게 되고, 율법 아래에 있지 않게 된다. 육체를 따르는 사람들의 열매는 음행, 우상숭배, 다툼, 시기, 방탕 등이고, 이런 일들을 행하는 사람은 구원을 받지 못하지만, 성령을 따르는 사람들의 열매는 사랑, 기쁜 화평, 오래 참음, 친절, 선함, 신실함, 온유, 절제이다.
  • 갈라디아서 6장 1-10절
    죄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성도들끼리 서로의 잘못을 바로잡아주고, 모든 사람들에게 선한 일을 하자. 사람은 무엇을 심든지 심은대로 거두게 되는데, 자신의 육체를 위해 심는 사람은 육체의 썩어질 것을 거둘 것이고, 성령을 위해 심는 사람은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거둘 것이다.
  • 갈라디아서 6장 11-18절
    할례를 강요하는 사람들은 율법을 다 지키지도 않으면서 자신의 할례 받은 육체를 자랑하려고 하나, 할례를 받은 바울로 자신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는 자랑할 것이 없다고 말한다. 할례를 받고 안 받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개인이 새롭게 창조되는 것이 중요하다.

5. 신학적 중요성

본 서의 신학적 의의는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는 복음의 핵심을 변호하고 해설하며 적용하는 내용들을 구약성서에 나와 있는 내용과 논리적인 변증을 통하여 펼치고 있다. 믿음으로 얻게 되는 의와 은혜의 복음의 참됨을 전달한다.

갈라디아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들은 율법 아래에 있지 않기 때문에 안식일, 할례 등의 율법은 지키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 있지만, 머리로 믿기만 하면 아무렇게나 살아도 된다는 말이 아니고, 모든 율법의 근원이 되는 '이웃을 자신의 몸같이 사랑하라'는 계명은 지켜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믿음으로 말미암아 나는 죽고 내 안에 그리스도만 살게 되면, 이웃을 내 몸 같이 사랑하라는 율법의 요구를 이룰 수 있게 되고, 육신의 욕망을 이루지 않게 되는데, 갈라디아서는 그런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는 말을 하고 있다.

이신칭의 사상은 그리스도교가 모든 사람의 필요를 채워주는 세계의 종교가 되기 위한 원리가 되었고 율법의 행위와 상관없이 오직 믿음으로 말미암는다는 바울로의 선포는 기독교인의 자유에 대한 핵심적인 책이며 이 신학 위에 서 있는 교회들이 지켜나가서 이행하기 위한 규범이라 볼 수 있다.

6. 오해

갈라디아서가 율법주의자는 구원받지 못한다고 말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지 않은 사람들이,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 구원받는 것을 믿음'으로 받는 것이고, 구원과 행위를 조금이라도 연관시키면 율법주의라고 생각하고 있는데, 이것은 갈라디아서에 대한 매우 잘못된 이해이다.

바울로 서신을 전반적으로 보게 되면, 사람은 자기 자신을 부인하고 육체가 아닌 성령을 따르는 믿음으로 구원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갈라디아서에서 경고하는 율법주의의 가르침을 따르게 되면, 자연히 교만하게 자신의 율법적 행위를 내세울 수 밖에 없게 되는데, 그것은 성령과 조화될 수 없는 가짜 믿음이기 때문에, 율법주의자는 구원을 받을 수 없는 것이다.

다시 말해 갈라디아서가 말하는 것은, '이웃을 자신의 몸같이 사랑하라'는 계명과 직접 관련이 없는 유대 율법은 지키지 않아도 되고, 자신의 어떤 행위를 자신의 의로 삼으려는 교만을 품지 말라는 것이다.[7] 성령을 따르는 진짜 믿음을 가진 사람이라면 자연히 '이웃을 자신의 몸같이 사랑하라'는 계명을 지키게 되어 있고, 그렇게 살지 못하고 있다면 자신의 믿음의 상태를 점검하고 회개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갈라디아서의 가르침을 확장시켜 현대 교회에 적용해보자면, 교회에서 한 봉사, 교회에서 받은 직분, 교회에 한 헌금 액수, 자신의 성경 지식, 자신이 받은 은사 등을 자신의 의로 내세우려는 교만한 마음을 품게 되면, 자신의 구원마저 위험해질 수 있다는 말이 된다.

7. 기타

베드로를 살짝 언급하는 코린토 1서와 더불어 바울로 서간 중 유일하게 12사도들(예수의 형제 야고보, 베드로, 요한)에 대한 언급을 포함한다. 세 사람이 교회의 기둥이며, 바울로와 바르나바가 이들로부터 이방인에게 전도할 동의를 받았다고 한다.


[1] 소수 학자들의 주장[2] 기원전 3세기에 트라키아에서 이주 정착해 기원후 4세기까지 켈트계 언어를 유지했고 바울로의 선교로 기독교화의 싹이 터 기독교 공인 후엔 완전히 기독교화된다.[3] 고고학 주류에서는 튀르키예 중부 전지역을 말한다.[4] 아브라함처럼 현세에서 부자가 되는 복이 아니라, 하느님이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구원의 복을 말한다.[5] 안식일을 지켜야만 구원 받는다는 안식교의 주장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다.[6] 이단 사이비 종교인 하나님의 교회는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우리의 어머니다'라는 구절을 가지고 장길자가 하나님 어머니라고 주장하는데, 문맥을 보면 얼토당토 않는 억지일 뿐이다.[7]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니라. 무릇 사람을 믿으며, 육신으로 그의 힘을 삼고, 마음이 여호와에게서 떠난 그 사람은 저주를 받을 것이라. (예레미야 17장 5절)'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