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4-03 00:59:45

야포

1. 개요2. 관련 문서

1. 개요

첫째는 야전포(field artillery)의 준말이며, 두번째는 야전포의 일종인 야포(field gun)다. 하지만 오늘날엔 그냥 야전포의 준말이라고 알고 있어도 틀리지 않다. 야전포는 요새에 고정되어 이동할수 없는 요새포, 제대로 쓰려면 한참이 걸리는 무거운 공성포, 군함에서만 쓰는 함포[1], 해안요새에서 바다를 노리는 해안포와는 다르게 육지의 야전군과 함께 기동할 수 있는 비교적 소형의 기동성 높은 화포를 뜻하는 말이다.

곡사포, 평사포, 대전차포, 자주포 등 현대인이 대포 하면 떠올릴수 있는 대부분의 포는 야전포. 현대의 군사력은 무조건 기동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화포가 기동성을 얻었기 때문이다.

야전포가 된 현대에야 상관없는 이야기지만 과거에는 요새포나 함포같은 거포 앞에선 눈물만 흘려야 하던 안습한 시절이 있었다. 아무래도 비교적 경량포다 보니 사거리도, 화력도 많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2]

야포(field gun)는 야전포의 한 종류로, 보병과 함께 이동이 가능할 정도로 소형이며(영국의 경우 구경 4.5인치 미만, 미국의 경우 구경 105밀리미터 미만을 야포로 분류한다), 교전 중에 적의 돌격에 대응하기 위해 방향과 발사각을 자유자재로 전환할 수 있는 대포다.나폴레옹 시대 부근의 전쟁을 다룬 역사물 등에서 말이나 당나귀가 끌고 다니는 작은 수레 형태의 대포를 볼 수 있다. 현대전에서는 RPG, 로켓 발사기, 대전차포 등의 다른 총포류들에게 자리를 빼앗겼으며 현대적인 군대 중에 실전용으로 야포를 운용하는 군대는 하나도 없다. 때문에 오늘날 야포라고 하면 야전포의 준말로 받아들이면 된다.

2. 관련 문서



[1] 사실 소구경 함포는 뜯어내서 개조한뒤에 야포로 쓰는 경우도 많았다. 현대엔 힘들지만[2] 이탈리아 전선, 시칠리아 상륙작전때 보병들만 상륙시키고 중장비 상륙에 실패한 연합군을 쓸어버리려고 출격한 티거를 포함한 추축국 전차대는 아군을 보호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접근한 함선 두척의 함포사격에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 해군 함정 중에선 소형축에 들어가는 구축함과 경순양함이였는데도!! 그래도 쫀심이 있지 전차들도 주포로 반격했으나 먹힐리가 없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