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1 04:52:21

창문

파일:external/blog.s1.co.kr/6901727326.jpg

/ window

1. 소개2. 재료3. 냉난방4. 형태5. 관련 문서

1. 소개

공기나 햇빛을 받을 수 있고, 밖을 내다볼 수 있도록 건물의 벽이나 지붕, 혹은 교통수단에 낸 문. 으로 줄여 부르기도 한다. 주로 환기, 채광, 장식을 위해서 설치한다.

건물과 자동차의 필수요소. …사실 컴퓨터의 필수요소. 이게 없으면 집이 아니라고 해도 될 수준, 최소한의 컨테이너 박스 집이라도 창문은 달려있다.

프라하에서 가장 위험한 장소

2. 재료

과거에는 종이나 천, 나무 등으로 만들었고, 현대에서는 대부분 유리로 만들어 유리창이라고 부른다. 이 유리창이 진화하면 스테인드 글라스가 된다.

유리창의 경우 태풍이 올 경우 깨질 수 있어 좀 강한 태풍이 온다면 테이프나 신문지 등으로 보강을 해줘야 한다.

유리창의 경우 언제나 에서 나온 기름 때문에 번들번들한 경우가 많으며[1] 닦는 방법도 매우 귀찮아 보통 신문지로 닦는 것을 선호한다. 코기름이 왜 유리창에 묻지? 코를 문대나?

카페 같은 가게에선 여기에 페인트 마카로 그림을 그리거나 글씨를 써서 디자인 소품으로 활용한다. 은근 싸면서, 쓰고 지우기 편해서 개성을 드러내는데 편한 모양. 시안은 물론, 관련 책도 있다. 단, 뭔가 하기 앞서 깨끗하게 닦은 다음에 하는 건 당연.

대개 최외부에 방충망이 달려 있다. 유럽권은 빼고.

3. 냉난방

아무래도 각 방이나 집 전체 냉방/난방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 기밀 세공으로 창문을 만들 경우에는 상당히 좋다. 물론 돈이 더 들겠지만. 창문도 예전이 준공된 건축물의 오래된 알루미늄 새시(창문이 진한 갈색이나 회색이라면 거의 이거다)로 된 경우 햇볕에 오래 노출되면 형태가 구부러지고 열고 닫을 때 소음이 장난아니게 나며 방음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 외부의 소음공해로무터 매우 취약하다.냉반방에 취약하다. 최근에는 창문이 2중창, 3중창에 아르곤 가스를 써서 단열에 강화된 경우도 많으며 효과가 엄청 좋다. 거기에 보통 창문 틈새로 들어오는 냉기를 막고자 시스템 창호라고 하여 복잡하게 안이 이뤄져서 냉기를 막아주는 것도 나왔다. 다만 역시 이런 것들도 돈이 꽤 든다. 하지만 제아무리 비싼 유리나 시스템 창호라고 해도 첫 시공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효과가 팍 줄어듦을 알아두자.

4. 형태

일반적으로 동양권에서는 미닫이가 일반적이고, 서구권에서는 방문처럼 여닫이 형태이거나 미닫이라도 위로 올려서 여는 형태가 일반적이다. 세로로 올려서 여는 경우에는 옆에 도르래와 추를 달아서 창문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구조인데, 당연히 줄이 끊어지면 열 수 없다.

1990년대 이후 대한민국에서는 아파트와 일반 빌딩을 막론하고 소위 '시스템 창호'라고 하는 조그맣게 밀어서 반쯤만 열 수 있게 되어 있는 창문을 많이 설치하고 있다.[2] 일반 창호에 비하면 미관상 보기도 좋고, 단열 효과도 좋은데다 추락사고나 투신자살을 방지할 수 있다.

단, 아파트에 들어가는 창문은 미닫이 방식의 이중창이나 시스템 창호라 하더라도 안쪽으로 열리고 완전히 개방되는 창호를 주로 사용하며 커튼월 공법으로 지어지는 일부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에 빌딩과 비슷한 타입의 밀어서 반쯤 열리는 창문을 설치한다.

5. 관련 문서


[1] 스펀지에서는 이걸로 한 호텔에는 콧기름으로 그린 졸라맨이 있다는 것도 한 번 했다. 뭔 지거리야[2] 영어로는 'awning window'라고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