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0 19:13:32

판(그리스 신화)

자연과 목축의 신
판 (Pan)
파일:external/www.panflutejedi.com/pandaphnis71.jpg
그리스어 Πάν
라틴어 FAVNVS[1]
그리스어 라틴문자 표기 Pan
1. 개요2. 기타

1. 개요

그리스 신화의 자연과 목축의 신. 생김새는 직립한 염소 또는 산양이 인간의 상반신에 인간의 얼굴을 지닌 모습(머리에는 염소나 산양뿔이 나 있다). 사티로스의 하나이다.

이름에 관한 전설은 헤르메스가 어느 공주[2] 사이에서 판을 낳았는데 모습이 하도 흉칙해서 공주는 아이를 버렸지만 헤르메스는 그 아기를 포대기에 감싸 올림포스의 신들에게 보여주었다. 신들 중 하나가 "너는 참 재미있는 걸 가졌구나."하며 그 아이의 이름을 이라 지어주었다.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나온 해설에 따르면 '판(Pan)'은 "모든"이라는 뜻으로, 현대에도 특정 지역이나 종류를 아우르는 영어 단어 앞에 'pan-'이라는 접두사가 붙곤 한다.(ex:Pandemonium, Pantheon 등.) 다시 말해 "인간의 모습과 짐승의 모습을 모두 가지고 있구나" 라며 붙여 준 이름인 셈.

신화에서 판의 이미지는 좀 상반되게 나타난다. 한 쪽에서는 사람들을 곤경에 빠뜨리고 놀라게 하여 당황하는 모습을 즐기는 악의어린 모습으로 나타난다. 공황, 혼란을 뜻하는 패닉(panic)도 판에서 그 어원을 찾을 수 있다는 학설이 있다. 다른 한 쪽에선 목축의 신이란 위치와 아래에도 나오는 팬 플루트 이야기 등을 통해서 조용하고 목가적인 이미지로 나타난다.

팬 플루트는 그의 이름에서 딴 것으로 그가 만든 것이라고 한다. 여기서는 전설이 있는데, 판은 '시링크스'라는 이름의 님프를 좋아해서 뒤쫓아 다녔지만, 시링크스는 아르테미스의 추종자로 판을 아주 혐오해 도망치는 사이였다. 어느날 그런 도주에서 판에게 잡힐 것 같자 시링크스는 자신의 친구들에게 소리쳐 도움을 요청했고, 그러자 그녀의 몸은 가날픈 풀 갈대로 변했다고 한다. 그 풀을 안은 판은 아무리 풀일지라도 자기 것으로 하겠다고 하여 변한 풀을 잘라 피리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팬 플루트다.

...라고 백개의 눈을 가진 거인 아르고스에게 헤르메스가 말해주는데... 문제는 헤르메스가 그 판의 아버지란 전설이 있는 신이다.아들의 슬픈 연애사를 플루트의 유래랍시고 말해주는 아버지라

아폴론다프네 에피소드와도 유사하다.

로마 신화의 파우누스(Faunus)와 동일시되었다.

2. 기타

패닉이란 단어의 유래이기도 하다.

영화 '판의 미로'에서는 주인공인 소녀 오필리아에게 나타나 그녀의 전생이 지하왕국의 공주였다는 것과 그곳으로 돌아가기 위해 통과해야 할 세 가지 관문을 알려주는, 지하 왕국의 신하로 묘사된다.

소설 '퍼시 잭슨과 올림포스의 신들'에서도 등장. 그로버를 포함한 사티로스들이 찾아다니는, 사티로스들 사이의 선지자라고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중후반에서 퍼시 잭슨 일행은 판을 만나게 되지만, 사실 판은 오래 전에 죽은 상태였다. 판의 말에 따르면 자신이 관장하는 야생, 즉 자연이 너무나 많이 파괴되었기 때문이라고. 오래 전 자신을 따르는 사티로스에게 자신의 죽음을 전하게 했지만 사티로스들은 그 말을 믿지 않았고, 그 믿음으로 인해 판은 일종의 사념화된 형식으로 남아 있었던 것. 퍼시 일행들에게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은유적으로 제시해 주고, 그로버에게 자신의 의지를 남긴 뒤 성불(?)한다.

여담으로 노래를 하는 도도새인 '디디'를 데리고 있었다.

토성위성 중 하나인 , 데스티니 차일드은 그의 이름을 딴 것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139 판, 4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중세 이후 표기로 FAUNUS[2] 다른 설에는 염소 또는 산양의 모습을 한 님프라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