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18 22:29:37

호세 1세


{{{#!wiki style="margin: -5px -11px; padding: 5px 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0px"
압스부르고 왕조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카를로스 1세 펠리페 2세 펠리페 3세 펠리페 4세 카를로스 2세
보르본 왕조
제6대 제7대 제8대 제9대 제10대
펠리페 5세 루이스 1세 펠리페 5세 페르난도 6세 카를로스 3세
보르본 왕조 보나파르테 왕조 보르본 왕조
제11대 제12대 제13대 제14대 제15대
카를로스 4세 페르난도 7세 호세 1세 페르난도 7세 이사벨 2세
사보야 왕조 보르본 왕조
제16대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아마데오 1세 알폰소 12세 알폰소 13세 후안 카를로스 1세 펠리페 6세
아스투리아스-레온-갈리시아 · 나바라 · 아라곤 · 카스티야 }}}}}}}}}
파일:1248px-Joseph-Bonaparte.jpg
이름 프랑스어 조제프나폴레옹 보나파르트
(Joseph-Napoléon Bonaparte)
이탈리아어 주세페나폴레오네 부오나파르테
(Giuseppe-Napoleone Buonaparte)
스페인어 호세나폴레온 보나파르테
(José-Napoleón Bonaparte)
출생 1768년 1월 7일
코르시카 코르테
사망 1844년 7월 28일 (76세)
토스카나 피렌체
재위 스페인 왕국의 왕
1808년 6월 6일 ~ 1813년 12월 11일
나폴리 왕국시칠리아 왕국의 왕
1806년 3월 30일 ~ 1808년 6월 6일
배우자 줄리 클라리 (1794년 결혼)
자녀 제나이드, 샤를로트
아버지 카를로 보나파르트
어머니 레티차 라몰리노
형제 나폴레옹 1세, 뤼시앵, 엘리자, 루이 1세, 폴린, 카롤린, 제롬

파일:attachment/호세 1세/문장.jpg
호세 1세의 문장

1. 스페인 왕위 즉위 전 시절2. 스페인 왕 재위시절3. 폐위, 그리고 말년

1. 스페인 왕위 즉위 전 시절

이름은 조제프나폴레옹 보나파르트(Joseph-Napoléon Bonaparte). 줄여서 조제프 보나파르트라 불린다. 이탈리아어식으로는 주세페 부오나파르테(Giuseppe Buonaparte), 스페인어식으로는 호세 보나파르테(José Bonaparte)이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의 형이다. 나폴레옹이 사관학교에 다닐 동안 법률을 공부하여 변호사가 되었으며, 코르시카 시절부터 나폴레옹과 함께 활동했고 나폴레옹이 군인으로써 공적을 세우기 시작할 때부터 나폴레옹을 따라 로마 주재 프랑스 대사를 역임했다. 나폴레옹 집권 과정에서 뤼시앵[1]과 함께 상당한 활약을 했지만, 실상 기질이 나약하고 탐욕스러워서 큰 도움이 된 적은 없었다... 나폴레옹 집권 후에는 주로 외교 분야에서 활동했고, 나폴레옹의 전성기 시절엔 나폴레옹의 호의로 이탈리아 왕국의 전신인 치살피나 공화국의 의장, 그 뒤에는 이탈리아 왕과 나폴리 왕을 차례로 제안했지만, 조제프는 나폴레옹의 제위계승권을 요구하면서 고집을 부리다가 나폴리 왕위를 수락한다.

그 후로는 나폴레옹이 그 자리를 처남인 조아킴 뮈라에게 주고, 뮈라의 깽판으로 무주공산이 된[2] 스페인의 왕위를 주었을 때에도 군말없이 따랐다. 그러나 그가 스페인 왕이 되면서 프랑스에 대한 스페인 민중들의 적개심이 폭발, 이베리아 반도 전쟁이 일러났다. 분명 나폴레옹은 이 결정을 평생 후회했을 것이다.

2. 스페인 왕 재위시절

비록 동생 덕분에 왕위에 오르기는 했지만 나름 개혁정치를 펼쳤다. 구시대의 산물인 이단심판을 폐지하였으며 봉건제도를 폐지하려고 하는 등 그들의 전임자였던 카를로스 4세페르난도 7세에 비하면 이는 상당한 진전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그의 개혁은 당연히 성직자 등 보수세력들에게 가로막힐 수밖에 없었다.

그뿐만 아니라 스페인의 게릴라들에 대해 온건한 정책을 펼치려고 했지만 동생인 나폴레옹은 강경하게 게릴라를 토벌했고, 프랑스군이 스페인인들을 탄압하게 되면서 자연히 민중들의 지지까지 잃게 되었다.

어째서인지 이베리아 반도 전쟁에서 그가 무능했다는 편견이 인터넷에 널리 퍼져있지만 그는 결코 무능하지 않았다. 그는 순간순간마다 제법 정확한 판단을 했고, 필요한 것을 알맞게 짚어서 동생에게 요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에게 있어서 불운한 점이라면 첫째로 그의 상대가 아서 웰즐리, 인류 역사를 통틀어도 최상위급의 명장이었다는 점이었고 둘째로 파리의 사령부에서 이베리아의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낙관하기만 했다는 점이었다. 그 때문에 그는 필요한 지원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오히려 러시아 원정에 병력을 차출당하기까지 했다. 그 때문에 결국 그는 아서 웰즐리에게 털리고 반도 전쟁에서 패하게 된다.

3. 폐위, 그리고 말년

결국 1813년 그는 폐위되었으며 나폴레옹이 몰락한 뒤에는 유럽 여기저기를 떠돌다가 1817년에 미국으로 망명하여 거기에 15년을 살았다

1820년에는 허수아비 멕시코 황제로 그를 추대하려는 미국 정치계 유혹을 받았으나 "난 허수아비 왕 생활을 해봐서 그게 얼마나 보잘 것 없는지 안다!"라며 거절했다. 세월이 훨씬 지나 막시밀리아노 1세나폴레옹 보나파르트조카나폴레옹 3세에 의해 멕시코 황제에 옹립되었다가 비참하게 총살당했던걸 보면 그가 잘 생각했다. 늘그막에는 프랑스로 돌아와서 조용히 살다가 1844년 피렌체에서 세상을 떠났다.

1820년경 뉴저지 주에서 살 때 사냥을 하다가 유명한 크립티드인 저지 데블을 목격했다고 전해진다.
[1] 나폴레옹의 친동생으로 1799년 브뤼메르 18일의 쿠데타 당시 총재정부의 하원의장으로 재직중, 쿠데타를 도왔고 나폴레옹의 집권이후 통령정부의 내무장관에 등용되었으나 비밀 경찰의 총책이었던 푸셰와의 권력 갈등과 형이 황제로 등극한것에 대한 회의감으로 공직에서 사임한후 재야인이 되었으나 본인의 재혼 문제로 나폴레옹과 계속 극심한 갈등을 겪었고 1809년경, 뤼시앵과 그의 가족은 배를 타고 미국으로 망명하려했으나 도중 해상에서 영국 해군에 나포되어 영국에서 가택 연금의 형식으로 생활을 하게 된다. 영국 국민들은 그가 반 나폴레옹적 인물이라고 환호했다(...)[2] 자세한건 이베리아 반도 전쟁 문서를 참조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