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1 21:09:58

동서게임채널

파일:external/www.oldgamebox.net/b2ea156ab8e0d40f939fb31423de122d.jpg
출처
1. 소개2. 발매한 유명 게임3. 개발한 게임4. 정발한 게임5. 여담

1. 소개

프로그램 하나를 개발하는 데는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많은 시간적, 인적, 물적인 자원이 필요합니다. 불법 복제의 방지로 국내 프로그래머의 개발 의욕을 고취시킨다면, 게임 프로그램의 세계 시장 수출도 요원한 일만은 결코 아닐 것입니다.
감사합니다.[1]
한국의 1세대 게임 유통/개발사.

1986년에 설립했다. 초반에는 동서산업개발의 브랜드였으나 나중에는 아예 사명이 되었다.

라이선스라는 개념이 없던 시절 SKC 소프트랜드와 함께 해외 게임들을 적극적으로 라이센스하여 정식 발매한 회사. 온라인 게임 이외에 패키지 게임이나 콘솔 게임이 힘을 못쓰는 한국의 형편상 SKC 소프트랜드와 함께 거의 유일했던 게임 유통 회사였다. SKC는 1990년대 후반 그룹 구조조정으로 게임을 비롯한 음반, 영화 VHS 비디오 테이프 유통 사업에서 손을 뗀다.

초기 일렉트로닉 아츠에서 시작하여 루카스 아츠, 시에라 온라인, 오리진[2] 등 해외 유수의 게임들이 이 회사를 통해서 발매되었다. 1200종의 게임을 발매했다고 한다.[3] 루카스 아츠와 같이 한번 쌍용정보통신으로 이탈했다가 그쪽이 사업을 접자 동서로 복귀한 케이스도 있다.

정발 게임이 양말곽이란 별명으로 유명하던 작은 상자에 담아내기도 했다. 주로 1990년대 중후반에서 이랬다. 물론 다 그랬던 건 아니고 1990년대 초반이나 1990년대 후반부터 큰 박스로 내기도 했다. 툼레이더 제작사로 유명한 코어 디자인이 만든 어드벤처 게임인 인첸티아의 저주도 여기서 1993년에 발매했는데 이때만 해도 큰 박스로 냈다. 동서에서 발매한 릴렌트리스같은 경우는 1은 양말곽이지만 2는 큰 상자로 담아나왔다.정발품 사진.

동서 미니팩이라는 주얼CD 스타일의 패키지를 발매하여 5,000원 ~ 15,000원 사이의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정품 게임을 구입할 수 있게 해준 공로도 있다. 다만 이 미니팩을 통해 발매된 id 소프트웨어사 게임들은 셰어웨어판이었다. 셰어웨어 사건은 이미 유명하다. 게다가 더 웃긴건 풀 정품 버전은 쌍용정보통신을 통해서 이미 정발한 상태였던 것이었다.플로피 디스켓 및 패키지 제작 비용이었나보다...[4] 덤으로 1990년대 중후반까지만 해도 데모 게임들이나 동영상들을 모아 CD 1장이나 4장까지 담아 책자로 내서 팔던 경우[5]도 있는데 이때도 둠 셰어웨어가 들어간 경우가 있었다.

해외 게임의 한글화에도 적극적이었고, 이 당시 꽤 유명하다 싶은 게임들은 음성까지 한글화해서 발매하는 정성을 보여준 바 있었다. 다만 일본 게임을 들여왔던 삼성전자, LG 미디어, 쌍용정보통신 등에 비해 한글화 움직임은 오히려 더뎠고 초기에는 게임 내 READ.ME파일을 대충 번역한 메뉴얼 동봉해주는 게 보통이었다. 사실 이래도 큰 문제는 없었던 게, 영어는 일본어나 중국어보다 읽을 수 있는 사람이 많았고, 당시 PC 사용자라면 MS-DOS를 써야 했으므로 그나마 영어가 더 친숙했기 때문이다. 한국어 번역에 나선 건 이후 게임에 음성 지원이 일반화되면서[6] 도저히 매뉴얼만으로 때울 수 없게 되었을 때의 이야기이다.

1990년대 초중반 어지간한 게임은 SKC 소프트랜드와 동서게임채널에서 공급했지만, 이후 게임 개발에 손을 대고 패키지 게임의 불황이 찾아오면서 점차적으로 사업에서 손을 떼게 된다. 용산에서는 전자랜드 구관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기도 했고, 신관이 들어선 후에도 그 쪽으로 옮겨서 더 화사한 모습으로[7] 운영했지만 지금은 사라졌다. 1993 대전 엑스포 당시에는 IBM관에서 직영 매장 할인 쿠폰을 배포한 적도 있다.[8]

이들이 유통한 게임들을 보면 지금 입장에서는 과연 팔릴까? 라고 의문이 들 정도로 코어한 게임들도 많이 유통했다. 개중에는 다크 엘프 트릴로지를 기반으로 한 게임도 있고 크툴루 신화 관련 게임도 있다. 흠좀무

2. 발매한 유명 게임

3. 개발한 게임

4. 정발한 게임

5. 여담

  • 1993년에는 PC통신의 자료실에 게임의 일부 파일을 올린 유저들을 저작권법 혐의로 고소하여 유저들의 공적이 되기도 했다. 게임의 전체 파일이 아니라 세이브 파일같은 일부 파일이었는데, 동서 게임 채널은 초중고생이 대부분인 유저들을 고소하여 안티만 양성한 것. 그리하여 전반적으로 1990년대 이 회사의 이미지는 극히 좋지 않았다.
  • 2013년 4월 기준으로 홈페이지(dsnet.co.kr)는 남아있지만, 마지막 업데이트가 2006년인 것으로 봐서는 도산한 듯하다. 2013년 9월 들어서 이젠 홈페이지도 접속되지 않는다. 도메인의 등록인은 여전히 동서산업개발이고, 만료 날짜는 2013년 10월 15일이었다가 2014년 10월 15일로 연장됐다. 다음 지도 검색 결과에서 등촌3동 660-11번지에 동서게임채널 간판은 사라진지 오래다. 2015년 기준 KIS Report 검색에도 나오지 않는다. 다음 로드뷰 2018년 확인 결과 도메인은 LG전자 라이프샵의 네이버 블로그로 넘어간다.


[1] 동서게임채널에서 유통하는 게임의 매뉴얼 첫 페이지는 항상 이 말로 시작했다.[2] 초기 SKC 소프트랜드에서 유통하던 중 거래처 변경.[3] 참고로 유통했던 게임들 대다수는 한때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지만 2013년 9월부터 접속이 불가능하다.[4] 지금 이베이를 뒤져보면 당시 둠2의 북미 유통사였던 GT인터랙티브에서 출시한 셰어웨어 둠의 패키지를 쉽게 찾을 수 있다. 당시 동서게임채널의 행동이 그렇게까지 특이한 행동은 아니었던 듯. 당시 동서미니팩 둠의 매뉴얼을 보면 매뉴얼 첫 머리에 id 소프트웨어와 셰어웨어 유통 계약을 체결했음을 별도로 명시하고 있다. 아마도 계약 내용을 매뉴얼에 명시한 케이스는 이 건을 제외하면 거의 없지 않을까...[5] 교과서 문제로 말이 많던 교학사까지도 2000년 초반에 정품 게임 1개와 데모 게임들을 넣고 모두 컬러로 된 책자 및 게임 공략도 상세히 넣은 책자를 팔기도 했다.[6] 특히 윙 커맨더 3 같은 경우는 컷씬만 짜깁기해도 영화를 한 편 만들 수 있다.[7] 그 당시엔 근처에 오픈했던 EB Games가 초라해 보일 정도였다.[8] 단, 직영 매장 판매가가 용산 지역의 일반적인 소매가보다 비싸서 별 효과는 없었다.[9] 개념 만빵 번역 매뉴얼로 유명했다.[10] 들은 SKC에서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