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5-13 05:20:05

이승현(배구선수)

대한민국의 배구인
파일:인삼_이승현_2021.png
이승현
Lee Seung-Hyeon
출생 1986년 11월 6일 ([age(1986-11-06)]세)
국적 파일:대한민국 국기.svg 대한민국
신체 183cm|체중 73kg
직업 배구선수(세터, 리베로[1] / 은퇴)
배구코치
학력 제주남원초등학교 (졸업)
문흥중학교 (졸업)
벌교상업고등학교 (졸업)
한양대학교 (학사)
프로입단 2008-09 드래프트 (4라운드 8순위, 서울 우리캐피탈[2])
병역 파일:국군체육부대 부대마크.svg 상무 배구단 (2013~2015)
소속 <colbgcolor=#ffffff> 선수 파일:attachment/wooridream.png 서울 우리캐피탈 드림식스 (2008~2012)
파일:부산광역시 휘장.svg 부산시청 배구단 (2013)
파일:external/oi63.tinypic.com/muvhug.png 서울 우리카드 한새 (2015~2016)
파일: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엠블럼.svg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2016~2019)
파일: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로고.svg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2019~2020)
코치 파일:대전 KGC인삼공사 엠블럼.svg 대전 KGC인삼공사 (2021~2022)
응원가 유정석 - 질풍가도

1. 소개2. 선수 생활3. 지도자 생활4. 관련 문서

[clearfix]

1. 소개

대한민국의 전 배구선수. 전 대전 KGC인삼공사의 코치.

2. 선수 생활

파일:external/ph.spotvnews.co.kr/32645_45561_1403.jpg 파일:이승현.jpg
서울 우리카드 한새 시절 수원 한국전력 빅스톰 시절

2008-2009 드래프트 4라운드 8순위 지명을 받아 서울 우리캐피탈 드림식스의 창단 멤버로 입단했다. 하지만 뚜렷한 모습을 보여 주지 못하고 세터와 리베로 포지션을 오가며 방황하다가 2011-2012 시즌 중 방출당했다. 이후 상무에 지원했지만 탈락하는 바람에 한동안 방황하며 휴식을 취하다가, 2013년 실업 리그 팀 부산시청에서 배구를 이어가던 중 상무 입대에 성공했다. 상무에 있던 드림식스 시절의 동료인 박상하, 안준찬, 신영석 등과 함께 경기에 나서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제대한 후 2015년 4월 송병일의 은퇴로 세터난에 시달리던 서울 우리카드 한새김상우 감독을 찾아갔고, 그렇게 재입단하게 되었다.

재입단 성공 후 2015년 KOVO컵 등에 백업 세터로 나서던 이승현은, 2015-2016 시즌이 시작한 뒤에도 불안한 토스와 성장의 한계를 드러낸 주전 세터 김광국을 대신해서 10월 21일 난적인 대한항공전에서 세터로 선발 출전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는 김상우 감독의 신의 한 수가 되었다. 안정적인 토스로 풀 세트 내내 선수들을 잘 이끌었으며, 김광국과의 호흡이 맞지 않아 위축되어있던 군다스를 완벽하게 살려내면서 우리카드의 시즌 첫 승을 이끌었다. 이어 열린 난적 OK저축은행전에서도 선발 출전하여 팀의 2연승을 이끌었다.

2015-2016 시즌 후 군 복무를 앞두고 있는 김광국의 약한 멘탈, 춤을 추는 토스에 고통받고 있던 우리카드 팬들에게는 마치 보물처럼 고마운 선수가 됐다. 방출 후에 한동안 방황했고, 상무에는 재수 끝에 붙었음에도 배구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돌아온 그 모습에 많은 배구팬들이 슬램덩크정대만과 닮았다고 말하고 있다.

침착함과 분배가 돋보이는 세터지만 센터들과의 속공호흡이 김광국에 비해 아직 미숙하다는 의견이 많았으나, 10월 10일 현대캐피탈전을 계기로 크게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도 갈수록 김광국과 더불어 답이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서로 번갈아 주전으로 나오지만, 둘 다 똑같이 경기를 제대로 조율하지 못하고 있어서 신인 세터 김동훈에게도 밀렸다. 결국 2015-2016 시즌 종료 후 우리카드에서 다시 방출됐다. 방출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한국전력에 입단하면서 다시 기회를 잡았다. 권준형이 상무에 입대한데다가 황원선은 아직 어리기 때문에 강민웅의 백업 세터 역할을 할 듯.

2011-2012 시즌 중 방출당하고 서울(장충) 복귀를 앞두고 재입단한 관계로, 드림식스의 창단 멤버 중 임시 연고지인 아산시에서 경기를 뛴 적이 없는 선수이기도 하다.

2017-2018 시즌 우리카드를 떠나 한국전력에 입단, 백업 세터로 활동했다.

2018-2019 시즌부터 세터에서 리베로로 포지션을 변경하였다.

2019년 5월 14일 권준형과 함께 김강녕, 정준혁을 상대로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로 트레이드 되어 이적하였다.

2020년 6월 12일에 팀 동료였던 김나운과 함께 웨이버 공시되어 팀을 떠났다.

3. 지도자 생활

이후 은퇴하여 1년간 휴식을 취하다가 대전 KGC인삼공사 코치로 선임되었다.

인삼공사의 리베로진이 좋은 모습을 보이며 현재 인삼공사 코치들 중에 유일하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4. 관련 문서



[1] 2019-2020 시즌 로스터에는 리베로로 등록되어 있다.[2] 이 드래프트때 KEPCO 45와 우리캐피탈(現 우리카드)이 모두 처음 참가했다. 당시 KEPCO는 프로화 조건으로 문성민의 영입을 내세웠고, 우리캐피탈과의 치열한 싸움끝에 K-우-우-우-우-K-K-K 순으로 지명 순서가 결정되었다. 한팀이 프로화, 나머지 한 팀이 창단하면서 가장 많은 드래프트 선발을 보였고, 이승현은 그 중에서도 가장 마지막 드래프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