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1 09:51:32

한국프로야구/1989년 포스트시즌

파일:5p4rcEr.png KBO 포스트시즌 목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982 1983 1984 1985 1986 1987 1988 1989 1990
1991 1992 1993 1994 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2020
2021 202220232024
}}}||


1. 개요2. 경기
2.1. 준플레이오프
2.1.1. 1차전 : 명품 투수전 그리고 PS 최초의 끝내기 홈런으로 기선제압한 태평양2.1.2. 2차전 : 포스트시즌 통산 11연패를 끊어내고 최종 3차전으로 끌고 가는 사자2.1.3. 3차전 : 1차전의 재림, 또 다시 끝내기 승리를 거두면서 광주행 티켓을 끊은 태평양
2.2. 플레이오프
2.2.1. 1차전 : 8회에만 6득점, 먼저 기선제압에 성공한 호랑이 군단2.2.2. 2차전 김성한의 결승홈런으로 2연승을 거둔 해태2.2.3. 3차전 : 선동열의 역투로 대전행 티켓을 잡은 해태
3. 한국시리즈

1. 개요

1989년 프로야구 포스트시즌은 10월 8일부터 11월 1일까지 열렸으며 1위 빙그레, 2위 해태, 3위 태평양, 4위 삼성가 참여하였다.

이 해부터 단일리그제가 실시되었기 때문에 포스트시즌의 진행 방식도 변화가 생겼다. 현재와 같은 계단식 포스트시즌이 실시되었는데 포스트시즌 진출권을 4위까지 부여하였다. 우선 정규시즌 3위와 4위 간 플레이오프 진출을 놓고 겨루는 준플레이오프가 신설되었다. 그리고 플레이오프는 정규시즌 2위와 준플레이오프 승자 간의 대결로 변경되었고 한국시리즈는 정규시즌 1위와 플레이오프 승자 간의 대결로 열리게 되었다.

준플레이오프에서는 김성근 감독의 태평양 돌핀스삼성 라이온즈를 2승 1패로 꺾으며 '인천야구의 봄'을 이끌었다. 특히 1차전은 박정현14이닝 완봉이라는 괴력을 선보인 것으로 유명한 경기로 김동기의 14회말 끝내기 스리런 홈런으로 태평양의 3:0승을 거두면서 한국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역사상 최고 명승부 경기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14이닝 경기가 2013년 준플레이오프에서도 나왔지만 준대첩급 경기였다.

플레이오프에서는 관록의 해태 타이거즈가 그해 돌풍의 팀 태평양 돌핀스를 3:0으로 제압하며 한국시리즈에 올랐다.

그렇게 해서 1위 빙그레 이글스와 플레이오프 승자인 2위 해태 타이거즈간에 한국시리즈가 열렸다. 자세한 내용은 1989년 한국시리즈 항목 참조. 해태가 전년도에 이어 빙그레를 4승 1패로 이기면서 전대미문의 한국시리즈 4연패라는 금자탑을 달성했다.[1]

2. 경기

2.1. 준플레이오프

2.1.1. 1차전 : 명품 투수전 그리고 PS 최초의 끝내기 홈런으로 기선제압한 태평양

준플레이오프 1차전 10.08(일) 숭의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R H E
삼성 성준 0 0 0 0 0 0 0 0 0 0 0 0 0 0 0
태평양 박정현 0 0 0 0 0 0 0 0 0 0 0 0 0 3X 3

중계방송사는 MBC.
승리 투수 : 박정현
패전 투수 : 김성길
홈런 : 김동기(14회 3점)

태평양과 삼성 양팀 모두 연장 14회까지 0대0의 승부가 이어지는 엄청난 투수전을 펼치다 14회말 삼성 김성길을 상대로 2사 2,3루 태평양 김동기의 끝내기 3점 홈런으로 태평양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태평양의 잠수함 에이스 박정현은 타자들의 몸안쪽을 찌르는 강속구와 변화구를 적절히 구사하여 14회까지 50명의 타자들을 상대하여 탈삼진 삼진 7개와 볼넷 3개 산발안타 8피안타를 허용하며 무실점으로 막아 프로야구사상 최다이닝 완봉승을 거두었다.

태평양은 연장14회 선두타자 김일권의 중전안타 이후 홍문종과 유동효가 외야플라이로 물러났으나 여태구의 좌측안타로 김일권을 3루로 보낸 뒤, 자신은 2루 도루에 성공하며 2사 2,3루가 되었다. 그리고 여기에서 5번타자 김동기가 삼성 김성길의 2구를 밀어쳐 우중간 담장을 넘기며 4시간의 혈전을 마무리했다. 김동기는 10회 1사 1,2루에 선발 성준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올라 이 위기는 잘 넘겼지만 14회 김동기에게 일격을 당하며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2]

삼성은 4회 1사 1,2루 찬스에서 이만수의 병살타가 나왔고, 7회초 2사 1,3루 찬스에서 더블스틸을 시도, 태평양 포수 김동기가 2루로 던진 사이 3루주자 이만수가 홈으로 파고들었으나 2루수 이광길이 김동기에게 잘 송구하여 홈에서 아웃되고 말았다.

2.1.2. 2차전 : 포스트시즌 통산 11연패를 끊어내고 최종 3차전으로 끌고 가는 사자

준플레이오프 2차전 10.09(월) 대구시민운동장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태평양 최창호 0 0 2 0 0 0 1 0 0 3
삼성 최동원 0 0 0 0 0 4 0 0 X 4


승리 투수 : 류명선
패전 투수 : 최창호
세이브 투수 : 권영호
홈런 : 김용국(6회 4점)

0:2로 몰려 벼랑 끝에 몰렸던 삼성은 6회말 무사 만루 찬스에서 최창호를 상대로 김용국의 천금같은 만루홈런으로 기사회생했다.

최동원1984년 한국시리즈 이후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 출전했으나 3회초 집중 2안타 허용 이후, 김한근과 김윤환에게 연속 밀어내기로 2점을 내주자 류명선에게 쓸쓸하게 마운드를 넘겼다.

삼성은 홈에서 김용국의 만루홈런으로 대역전극을 연출하며 플레이오프 진출경쟁을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김용국은 0-2로 뒤지던 6회말 선두타자 류중일의 좌전안타, 9번 김종갑의 좌중간안타, 1번 장태수의 3루수 내야안타로 만든 무사만루 찬스에서 최창호의 초구를 통타, 좌중간 담장을 훌쩍 넘겨 만루홈런으로 단번에 4:2 역전시켰다. 최창호는 5회까지 탈삼진 8개에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으나 6회 갑자기 찾아온 위기를 넘기지 못하며 패전투수가 되고 말았다.

삼성은 4:2로 앞서고도 분위기상으로는 계속 태평양에 쫓겼다. 7회 김일권과 홍문종에게 안타를 맞아 한 점 추격당한 삼성은 8회 1차전에서 패전투수가 되었던 김성길을 또다시 내보냈다.

삼성은 9회초 특급 마무리 권영호를 내보냈으나 9번 대타 선두타자 최영환에게 안타를 허용하고, 1번 김일권의 유격수 앞 땅볼을 류중일의 실책으로 무사 1,2루의 위기, 그리고 1사 2,3루가 되었다. 다행히 권영호는 이광근, 여태구를 잡고 세이브에 성공했다.

이 승리로 삼성은 포스트시즌 11연패의 흑역사에서 벗어났다.

2.1.3. 3차전 : 1차전의 재림, 또 다시 끝내기 승리를 거두면서 광주행 티켓을 끊은 태평양

준플레이오프 3차전 10.11(수) 숭의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10 R H E
삼성 최동원 0 0 0 1 0 0 0 0 0 0 1
태평양 정명원 0 0 1 0 0 0 0 0 0 1X 2

중계방송사는 KBS 1TV.
승리 투수 : 양상문
패전 투수 : 류명선
홈런 : 이광길(3회 1점)

태평양은 곽권희의 연장 10회 끝내기 안타로 삼성을 꺾고 팀 창단 첫 포스트시즌에서 준플레이오프를 넘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여 해태와 한국시리즈 진출권을 다투게 되었다.

10회말 선두타자 김일권의 안타 이후, 류명선과 이만수의 합작 에러 이후 김진규와 유동효의 고의사구로 무사만루가 되었고, 류명선의 제2구를 곽권희가 끝내기 중전 적시타로 태평양을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다.

이날 양팀은 투수 7명을 투입하는 총력전을 폈으나 태평양이 3회말 2사 후 이광길의 솔로홈런으로 기선제압했다. 삼성은 태평양 선발 정명원에게 매회 안타를 뽑아내다가 4회초 1사 1,2루에서 류중일의 중전 적시 2루타로 2루주자 김성래를 홈으로 불러들여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여기서 1루에 있던 이종두가 홈에서 태그아웃되며 역전 기회를 놓치고 경기 흐름을 태평양에게 넘겨주었다.

태평양 역시 8회와 9회 무사 2루와 2사 3루 찬스를 놓친 후 10회 무사만루 찬스는 놓치지 않으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1차전에서 14이닝 무실점 완봉승을 따내고 이날 4회에 박정현이 구원등판했는데 9회 2사 후 갑자기 마운드에서 내려오자 인천구장은 잠시 술렁였다. 허리에 손을 댄채 절룩거리며 운동장을 빠져나간 박정현은 곧바로 인천중앙정형외과로 이송되었는데 김성근 감독은 1차전 이후 왼쪽 발목과 허리에 통증을 호소했다고 언급하면서 이날 박정현은 선발로 자원등판을 요구할 만큼 강한 승부욕을 보였다고 둘러댔다.

2.2. 플레이오프

2.2.1. 1차전 : 8회에만 6득점, 먼저 기선제압에 성공한 호랑이 군단

플레이오프 1차전 10.14(토) 무등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태평양 김신부 0 0 0 0 1 0 0 0 1 1
해태 신동수 0 0 0 1 0 2 1 6 X 10

중계방송사는 KBS 2TV.

승리 투수 : 선동열
패전 투수 : 김신부
홈런 : 김종모(8회 3점)


5회까지 1:1로 팽팽하게 진행되던 승부는 6회 해태의 선두타자 조재환과 김성한의 안타로 무사 1,2루의 찬스에서 서정환이 박철우 대신 대타로 나와 번트를 실패하고 2S에서 양상문의 3구를 2타점 적시타로 만들어내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7회에도 해태는 김성한의 적시타로 1점을 냈고, 8회에는 김종모의 홈런 등 6안타를 집중시켜 6득점 빅이닝으로 10:1 대승을 거두었다.

반면 태평양은 5회 선동열 등판 후 1안타에 그치게 되었고, 6회 김신부를 성급하게 양상문으로 교체한 것이 악수로 작용하고 말았다.

2.2.2. 2차전 김성한의 결승홈런으로 2연승을 거둔 해태

플레이오프 2차전 10.15(일) 무등 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태평양 최창호 0 0 0 0 0 0 0 0 0 0
해태 김정수 0 0 0 0 0 0 1 0 X 1

중계방송사는 MBC.

승리 투수 : 조계현
패전 투수 : 최창호
홈런 : 김성한(7회 1점)

타격 3관왕 김성한이 0의 행진이 계속되던 7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최창호의 높은 직구를 초구공략하며 좌중간 담장을 넘겨 이날 경기의 결승타를 만들었다. 조계현은 4회 선발 김정수를 구원하여 태평양의 18타자를 상대로 9개의 삼진과 1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되었다.

최창호는 삼성과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김용국에게 초구 만루홈런을 맞아 패전투수가 된데 이어 이날도 김성한에게 초구홈런으로 패전투수가 되는 아픔을 겪었다.

2.2.3. 3차전 : 선동열의 역투로 대전행 티켓을 잡은 해태

플레이오프 3차전 10.17(화) 숭의야구장
선발 1 2 3 4 5 6 7 8 9 R H E
해태 이강철 0 3 0 0 0 0 2 0 0 5
태평양 정명원 0 0 0 0 0 0 1 0 0 1

중계방송사는 KBS 1TV.

승리 투수 : 선동열
패전 투수 : 정명원
홈런 : 장채근(7회 1점)

KBO에서 플레이오프 3, 4차전을 수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으나, 원래 계획대로 인천에서 개최되었다.

해태는 태평양의 도전을 3전 전승으로 가볍게 뿌리치고 통산 5번째 한국시리즈에 진출하게 되었다. 2회 태평양의 내야수비 실수를 틈타 3득점한 뒤, 선발투수 이강철에 이어 신동수, 선동열을 잇따라 투입하며 승리를 굳혔다.

해태는 2회 선두타자 한대화의 볼넷과 박철우의 안타로 무사 1,2루의 기회를 만든 뒤, 김준환의 번트를 정명원의 에러로 무사만루 찬스를 맞이했다. 여기에서 조충렬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냈고 장채근과 백인호의 내야땅볼로 해태는 안타 1개 만으로 가볍게 3:0을 만들었다.

그리고 7회에는 장채근의 홈런 등 4안타를 집중시켜 5:0으로 달아가며 한국시리즈행을 굳혔다. 4회부터 나온 선동열은 4회부터 6회까지 8타자 연속 탈삼진으로 이 부문 신기록을 세웠다.[3]

이날 경기에서 해태가 리드하자 4회부터 태평양측 응원석에서 소주병과 깨진 벽돌조각들이 날아들기 시작하며 5,6회 두 차례에 걸쳐 경기가 10분씩 중단되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했다.

3. 한국시리즈

1989년 한국시리즈 문단 참조


[1] 전무후무라고 쓰여있었으나... 그 말은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2] 정규시즌에서 김성길은 김동기를 상대로 21차례 상대하여 2피안타만 허용할 정도로 강세였다.[3] 종전 기록은 최동원의 85년 MBC 상대 6연속 탈삼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