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6-03 14:13:12

알파 로메오 줄리아

파일:알파로메오 줄리아.jpg

1. 개요2. 역사
2.1. 타입 105 (1962~1978)2.2. 타입 952 (2016~현재)
3. 기타4. 경쟁 차량5. 둘러보기


Alfa Romeo Giulia

1. 개요

이탈리아의 자동차 제조사 알파 로메오에서 1962년부터 1972년까지, 그리고 2016년부터 알파 로메오에서 생산하는 차의 이름이다.

2. 역사

2.1. 타입 105 (1962~1978)

파일:external/i.wheelsage.org/alfa_romeo_giulia_1600_sprint_2.jpg파일:external/i.wheelsage.org/alfa_romeo_giulia_nuova_super_1.jpg
1962~1964년식 줄리아 1600 스프린트 1974~1977년식 줄리아 누오바 슈퍼

줄리에타의 후속 차종으로 개발된 이 차는, 1962년 6월 27일에 세단형인 줄리아 T. I.의 출시로 시발점을 열었으며, 처음에는 솔렉스(Solex)제 이중 카뷰레터가 적용된 92마력짜리 1.6리터 4기통 트윈캠 엔진이 5단 수동변속기와 조합되어 적용되었다. 1963년 4월에는 세단의 경량형인 줄리아 T. I. 수퍼(Super)가 출시되었고, 2개뿐인 헤드램프와 네잎클로버 문양, 그리고 줄리아 SS에 적용되는 112마력 엔진으로 일반형과 구분할 수 있었다. 초기형 줄리아 쿠페는 줄리에타 스프린트의 개량형에서 마무리지었다.

이후에는 다양한 종류의 쿠페와 카브리올레 라인업들이 추가되었는데, 그 중에서 스파이더는 1994년까지 단일 플랫폼으로 생존했다. 최종적으로는 스파이더를 제외하면 1978년에 알파수드의 등장 이후 단종되었다.

대한민국에는 2대가 존재하는데, 그중 1대는 10여년 전에 모 블로거가 직접(!) 일본에서 사와서 인증, 복원까지 한 케이스고 자동차 매니아 사이에선 유명했었다. 현재는 블로그를 접은 듯 하여 근황이 알려져 있지 않다.

2.2. 타입 952 (2016~현재)

파일:줄리아2-1.jpg파일:줄리아2-2.jpg
일반형 모델 콰드리폴리오

한마디로 말해서 알파 로메오는 화려한 부활을 했다. 기존의 알파 로메오 159가 2011년에 단종되고 알파 로메오의 D세그먼트 라인업은 한동안 비어 있었다. 하지만 줄리아라는 이름의 D세그먼트 세단이 2015년에 공개되면서 159가 있던 자리를 채우게 된다. 이렇게 해서 나온 2세대 줄리아는 BMW 3시리즈급의 컴팩트 세단으로, 1992년 알파 로메오 75의 단종 이후 생산이 중단된 세로배치 후륜구동 플랫폼을 부활시킨 차량이다.[1] 양산차의 판매는 2016년 1월에 시작되었다.

특이하게 차량을 처음 공개할 때는 일반형이 출시되고 고성능 모델이 발표되기 마련인데, 줄리아는 고성능 사양인 콰드리폴리오(Quadrifoglio) 모델[2]이 먼저 나왔고 이후에 2016 제네바 모터쇼에서 일반형 모델이 공개되었다. 파워트레인은 디젤 2종류, 가솔린 1종류가 될 전망이다.

콰드리폴리오 모델은 같은 그룹내 마세라티가 사용하는 V6 3.0 트윈터보 사양의 F160 유닛[3] 대신에, 페라리의 F154 V8 트윈터보 엔진에서 2기통을 쳐낸 2.9리터 V6 트윈 터보 휘발유 엔진으로, 엔진명도 F154 V6다. 같은 F154 V8 유닛을 사용하는 마세라티 엔진의 경우, 페라리의 엔진과는 달리 블럭과 헤드 껍데기만 공유할뿐 내용은 승용차에 좀더 적합하게 거의 새로이 개발되어[4] 사용이 되지만, 알파 로메오용은 엔진의 거의 모든 내부 부품 까지도 페라리와 공유하며, 덕분에 V6주제에 마세라티 보다는 페라리에 가까운 엔진이다.

덕분에 무려 510마력을 내뿜으며[5] 제로백3.9초이며 횡가속도가 1.17G으로 코너링이 매우 뛰어난 편이다. 알파 로메오의 차량답게 경량화에도 상당한 신경을 써서 엔진도 알루미늄이며, 본넷과 지붕은 카본파이버로 되있다.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을 7분 39초 만에 주파해 세단차량으로서는 신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후 AMG GT 4도어한테 꺾였지만... ZF 8HP(자동변속기)를 탑재한 줄리아 콰드로폴리오 모델로 다시 도전해 파나메라보다 6초 앞선 7분32로 서킷을 주파하며 파나메라 터보의 기록을 꺾었다. 지금 팔리는 세단차량으로서는 제일빠른....가 했는데 한정판 재규어 XE SV PROJECT 8이 또 이 기록을 돌파하며 줄리아는 다시 2위가 되었다.[6]

실내면에서 옥의 티가 있다면 현재까지 나온 모델 중 콰드리폴리오 모델들에 한해 뒷좌석 암레스트가 없다는 것. 사진 아마 콰드리폴리오 모델의 뒷좌석도 버킷형 레이싱 시트같이 꾸미다보니 그런 듯 하다. 하지만 같은 세그먼트이자 컴팩트 이그제큐티브 세단 장르인 BMW 3시리즈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아우디 A4도 사양 따라 다르지만 고성능화한 모델들도 웬만하면 뒷좌석 암레스트가 있는데 현재까지 나온 줄리아의 경우는 콰드리폴리오 모델에 암레스트가 없다. 다행히 2017년형 일반형 모델에서는 옵션으로 암레스트가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시승기사, 사진

출시 후 수많은 자동차 저널리스트들은 알파가 해냈다는 반응을 보였다. 여러 언론들이 이 차의 성능과 재미에 극찬을 보냈고, 전 탑기어 호스트 제레미 클락슨은 이 차를 30년[7] 동안 기다렸다고 하며 드디어 피아트 뱃지 튜닝한 차가 아닌 진정한 알파 로메오의 귀환이라고 극찬하였다. 영국의 유명 자동차 리뷰어, 그리고 신 탑기어의 호스트인 크리스 해리스는 리뷰하기 전에 '다 제쳐놓고 우리가 일단 510마력 알파 로메오에 타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알파 로메오에 대한 강렬한 애정을 드러냈다. 총평으로는 M3의 정확함과 날카로움 보다는 조금 부정확할 수 있지만 그런 거 때문에 차 사는거면 미친거라고 하면서 이 차가 M3C63의 대안으로 완벽할 것이라고 하였다.

2017년에 유로엔캡 결과가 공개되었는데, 운전자 보호에서 볼보의 차량들과 동급의[8] 안전성이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진행된 IIHS의 스몰오버랩에서도 무난하게 G를 맞았다.

미국에서는 2017년 6월부터 판매가 시작되었다. 평가는 상단에서처럼 좋은 편이지만, 7월부터는 인도된 차량들 중에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크루즈 컨트롤, 차량 상태등, 에어컨, 난방시트, 각종 버튼류같은 곳에 잔고장이 생긴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만 그를 감안할만큼 충분히 아름답고 재미난 차량이다. 이탈리아 차에 잔고장 없는걸 원하는건 사치다... (#)

사진으로 보면 디자인 때문인지 웅장해 보이지만, 실물은 과거 줄리아 같이 아담하게 까지 느껴진다, 이는 알파 로메오의 정체성 중 하나인 작지만 강한엔진의 특성을 잘 보여준다. 제원을 보더라도 3시리즈 정도 된다. 안타깝게도 많은 호평을 받았지만 시장에서의 판매량은 시원찮다. 이때문에 줄리아를 기점으로 라인업 확장을 하려던 알파로메오의 행보에 제동이 걸리고 말았다.

2018년 10월, 미국에서 알파 로메오 스텔비오와 함께 엔진과열문제로 리콜 명령을 받았다. #

2019년 3월에는 스텔비오와 함께 크루즈 컨트롤 문제로 전세계적인 리콜에 들어간다고 한다. #

2020년 3월 2일(현지시간) 알파 로메오 110주년을 기념해 500대 한정판 고성능 모델인 줄리아 GTA를 발표했다. 오랜 시간이 지난 이름인 데다 줄리아 GTA는 이름을 날렸던 차량인지라, 알파 로메오 측에서는 ‘전설의 귀환’으로 칭하고 있다.[9] 하드코어 모델인 GTAm[10]도 함께 발표했다. GTA는 재규어 XE 프로젝트 8과 경쟁한다.

3. 기타

아프로 푸드의 대표이자 블로거인 사케바가 이차의 오너이다 기종은 1969년형 1세대 줄리아. 블로그에 나온 글들을 따르면 폐차직전인 줄리아를 일본에서 구해 한국에 데려와 어렵사리 복원을 다마쳐서 지금은 주행 가능한 상태라고.

이탈리아의 카라비니에리가 이 차를 순찰차로 이용하고 있다. 그 전에는 같은 포지션의 159를 사용하였다.

영화 러시:더 라이벌에서 1세대 누오바 수퍼가 시골길에서 차가 퍼진 니키 라우다를 태워주는 동네청년들의 차로 나온다.

넷플릭스의 영화 6 언더그라운드의 초반 카체이싱 장면에서 형광색 콰드리폴리오가 나온다

Grand Theft Auto V 온라인에서 콰드리폴리오를 모티브로한[11] '람파다티 코모다'라는 차가 있다.

파일:상세 내용 아이콘.svg   자세한 내용은 GTA 5/이동수단/스포츠카 문서
15.3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오픈 월드 레이싱 게임인 더 크루 2에 콰드리폴리오 2017년식 모델이 존재한다. 참고로 더 크루 2의 골드에디션 구매자라면, 이 차량이 무료이다.

4. 경쟁 차량

5.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bordercolor=#ffffff,#191919><tablealign=center><tablebgcolor=#ffffff,#191919>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Alfa_Romeo_logo.png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차급 생산 차량 단종 차량
<colbgcolor=#1D3B70,#191919> 소형차 - 미토
준중형차 줄리에타 알파수드 | 아르나 | 33 | 145 | 147
중형차 줄리아 75 | 155 | 156 | 159
준대형차 - 1750 베를리나 | 90 | 알페타 | 164 | 166
대형차 - 24 HP | 40/60 HP | 20/30 HP | G1 | RL | RM | 1900 | 2000 | 2600 | 알파 6
그랜드 투어러 - 8C 콤페티치오네
스포츠카 - 6C | 8C | 몬트리올 | SZ | GTV | GT | 브레라 | 4C
준중형 SUV 토날레출시예정 -
중형 SUV 스텔비오 마타
준대형 SUV 카스텔로출시예정 -
LCV - 로메오 | A11 | A12 | AR6 | AR8
버스 - 40A | 80A | 85A | 110A | 140A | 150A | 430A | 500A | 800A | 900A | 902A | 950A | 밀레
트럭 - 50 | 80 | 85 | 110 | 350 | 430 | 450 | 500 | 800 | 900 | 950 | 밀레 | A15 | A19 | A38 | F20
}}}}}}}}} ||


[1] 75의 뒤를 이은 155, 156, 159는 모두 전륜구동이었다.[2] 이탈리아어로 네잎클로버라는 뜻, 양쪽 펜더에 네잎클로버 문양이 박혀있다.[3] 크라이슬러 그룹의 펜타스타 V6엔진을 기반으로 개발/제작 되었다.[4] 오일 순환 방식과, 흡기 매니폴드의 형상과 스로틀밸브 갯수등이 엔진 외관에서부터 차이가 나며, 내부적으로는 크랭크 샤프트를 플랫 플레인이냐, 크로스 플레인 방식이냐로 또 나뉜다. 때문에 배기량이 약간 달라지는데다가 여기에 맞추어 캠 샤프트의 리프트량과 듀레이션 역시 차이가 상당한 편.[5] 이 수치는 알파 로메오가 소속되어있는 FCA (피아트-크라이슬러) 그룹의 최고 존엄 세단근데 오히려 완성도는 줄리아가 월등해 보이는건 기분탓이지만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의 최고급 트림인 V8 GTS 모델과 달랑 10~29 마력밖에 차이가 나는 수치이다![6] 다만 이쪽은 자사의 최고급 스포츠카 재규어 F-타입에 들어가는 것보다도 출력을 높인 V8 슈퍼차저 엔진을 넣고 에어로파츠로 떡칠한 뒤 경량화를 위해 뒷좌석을 떼버리고 보디강화를 위해 시트를 뗀 자리에다 롤케이지까지 박은, 작정하고 약먹고서 만든 차이다. 그리고 가격은 재규어가 더 비싸다.[7] 제레미 클락슨은 알파 로메오의 헌신적인 골수 팬이며 알파 로메오가 다시 일어나길 바라던 인물이다.[8] 98%. 이는 볼보의 V40과 XC60과 같은 점수이며, 현재까지 이들 차량과 함께 역대 최고점이다[9] 아이러니 하게도 줄리아가 처음 발표되고나서 나왔던 여론도 전설의 귀환이었다.[10] 풀시트인 GTA와 다르게 뒷좌석을 없에고 롤케이지, 자우버가 제작한 스포일러를 장착했다.[11] 후면부는 기아 K5와 흡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