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5 14:51:37

이용구

일제강점기 조선귀족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경술국치 이전
후작백작
박영효 · 윤택영 · 이재각 · 이재완 · 이해승 · 이해창 민영린 · 이완용 · 이지용
자작
고영희 · 권중현 · 김윤식 · 김성근 · 민병석 · 민영규 · 민영소 · 민영휘 · 박제순 · 송병준 · 윤덕영 · 이근명 · 이근택 · 이기용 · 이병무 · 이용직 · 이완용* · 이재곤 · 이하영 · 임선준 · 조민희 · 조중응
남작
김가진** · 김병익 · 김사준 · 김사철 · 김석진 · 김영철 · 김종한 · 김춘희 · 김학진 · 남정철 · 민상호 · 민영기 · 민종묵 · 민형식 · 박기양 · 박용대 · 박제빈 · 성기운 · 유길준 · 윤웅렬 · 윤용구 · 이건하 · 이근상 · 이근호 · 이달용 · 이봉의 · 이용원 · 이용태 · 이윤용 · 이재극 · 이정로 · 이종건 · 이주영 · 장석주 · 정낙용 · 정한조 · 조정구 · 조동윤 · 조동희 · 조희연 · 최석민 · 한규설 · 한창수 · 홍순형
경술국치 이후
후작백작
박찬범 · 윤의섭 · 이달용 · 이덕룡 · 이완용 고희경 · 송병준 · 이영주
자작
김호규 · 민병삼 · 민충식 · 민형식 · 민홍기 · 박부양 · 윤강로 · 이규원 · 이창훈 · 이택주 · 이충세 · 이해국 · 이홍묵 · 임낙호 · 조대호 · 조중수
남작
김교신 · 김덕한 · 김세현 · 김석기 · 김영수 · 김정록 · 남장희 · 민건식 · 민영욱 · 민철훈 · 민태곤 · 민태윤 · 박경원 · 박서양 · 박승원 · 성주경 · 윤치호 · 이규환 · 이기원 · 이능세 · 이동훈 · 이범팔 · 이병옥 · 이원호 · 이인용 · 이장훈 · 이중환 · 이풍한 · 이항구 · 장인원 · 정주영 · 정천모 · 조중구 · 조중헌 · 최정원 · 한상기
오등작일제강점기 조선귀족에 공작은 없었으며, 그에 준하는 작위와 관련한 정보는 왕공족 문서 참고.
}}}}}}||
파일:external/file.newdaily.co.kr/1255407310.jpg 파일:external/file.newdaily.co.kr/1259040128.jpg
송병준과 이용구

1. 소개2. 생애
2.1. 친일파로의 변신2.2. 사망

1. 소개

이용구: 나는 바보였나 봅니다. 혹시 속은 게 아닐까요.
우치다 료헤이: 뒷날 모든 것이 명백해질 것입니다. 오늘은 어리석은 자이지만 뒷날 반드시 현자가 될 것입니다.[1]
우치다 료헤이(內田良平) - 『日本之亞細亞』

李容九
1868년 2월 14일 ~ 1912년 5월 22일

조선정치인, 종교인. 일제강점기 직전 일진회 회장을 지냈던 친일파로 1910년 한일병합이완용 등과 함께 병합을 적극적으로 지지하였다. 다만 이후 일제에게 토사구팽 당하고, 귀족 작위도 거절하는 등 허탈해하다 1912년 사망했다. 본관은 벽진(碧珍)[2]#. 자는 대유(大有), 호는 해산(海山)이며, 동학교도으로서 도호는 지암(智菴)이고, 시천교 교주로서 도호는 봉암(鳳菴)이다. 초명은 이우필(李愚弼), 이후 이상옥(李祥玉, 李相玉, 李尙玉)·이만식(李萬植)·이성순(李聖順) 등의 이름을 사용한 바 있다.

2. 생애

1868년 지금의 경상북도 상주시 낙동면 낙동리 진두마을에서 이일화(李一和)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어머니 밑에서 농사일을 짓다가 1890년 동학에 입교(入敎)하여 동학 교주 2세인 최시형의 교육을 받았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 때 동학군으로 참전하였으며 동학 교주 3세인 의암 손병희일본으로 건너갔다가 1903년 귀국하여 동학 포교(布敎) 운동을 벌였다.

2.1. 친일파로의 변신

동학 포교활동 중 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하면서 동학교도들이 중심이 된 진보회를 결성하였다가 친일파 송병준의 권고로 일진회와 합병하여 이 때부터 본격적으로 친일 행위를 시작하게 되었고 러일전쟁 때는 일본을 지지하기도 했다.

1905년 손병희동학천도교로 강화 및 포교하게 되면서 동학시절 옛 동지였던 손병희의 천도교에 맞서[3] 친일파 성향의 신흥종교인 시천교(侍天敎)를 창시하여 시천교 교주가 되었다. 일진회를 만들고 동 단체의 회장이 된 뒤, 일본의 우익 인사 우치다 료헤이와 그의 단체 현양사의 도움으로 친일행위에 나서게 된다.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을 모티브로 조선과 일본이 1:1로 대등합방 하자는 생각 하에 백성들에게 일본의 사상을 전파하고 친일행위를 찬양하며 한일병합을 제창하고 고종에게까지 병합건의서를 제출하는 등 친일파로 변신하게 되었다.

1909년 중국 하얼빈역에서 안중근 의사에 의해 이토 히로부미가 저격을 당하게 되자 그의 장례식 당일 독립관에서 이토 히로부미 추도회를 주관해 왔다가 1910년 한일병합이 되면서 일진회가 1주일의 시한을 받게 된다. 쉽게 말해 1주일 내에 해산하라는 것. 그는 1909년 12월 일본 수상가쓰라 다로에게 합방 청원에 소요되는 비용 3백만엔을 상의했는데, 이때 가쓰라 다로는 그에게 "3백만이 아니라 3천만이라도 주겠다."라고 했다. 그러나 막상 1910년 일진회를 해산하고 나니 일본정부가 일진회에게 준 돈은 달랑 15만엔이었다. 그것도 이용구 개인에게 준 게 아니라 일진회 회원들 전체에게 준 거니 토사구팽이 따로 없다.

참고로 3백만엔이 필요했던 이유는 친일 활동으로 일진회 회원들은 집이 전부 테러를 당하는 등 사회적으로 배척받고 있었기 때문에, 단체로 만주로 이주해서 만주를 개척하면서 살 계획을 세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근데 만주독립군이랑 만나면 어쩌려고 즉, 단순한 돈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이 걸린 문제였는데 여지없이 버림받은 셈이다.

게다가 이용구는 당시 많은 개화파 지식인들처럼 아시아주의를 진짜로 믿고 있었던 것 같다. 이용구는 한일 양국이 연방국처럼 1대1로 국가 연합을 하리라고 믿고 있었던 모양이다. 사기당했다 결국 그일본이 준 조선귀족 작위도 거절한 이후 허탈함과 격분에 빠진 나머지 몸져 눕고 만다. 1912년 죽기 얼마 전 문안차 찾아온 우치다에게 "우리는 바보짓을 했어요. 처음부터 속았던 건 아니었을까요?"라고 이야기 했다고 한다.

2.2. 사망

1911년에 일본 스마(須磨) 지방[4]으로 건너가 요양생활을 하게 되었다가 1912년 병고(病苦)로 죽었다. 죽은 후 천황으로부터 훈(勳) 1등 서보장(瑞寶章)을 받았다.

그의 아들인 이석규[5][6]친일파이자 일진회 고문 출신으로 아버지와 함께 이완용, 송병준을 위한 한일병합 공로자 합동 위령제를 지내는 등 친일 행위를 해 왔으며 해방 후에도 이용구 전기[7] 등을 저술하였다가 1986년 일본에서 사망했다. 이 사람은 평생 자기 아버지 이용구가 송병준의 농간 속에 이용만 당했다고 주장하였다.

그나마 사망 직전에 자신들이 속았다는 것을 알아채고 후회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이미 때는 늦었고 그렇게 허무하게 생을 마감하면서 지금도 그의 이름은 친일반민족행위자의 대표격으로 남아있다.

[1] 허나 정작 저 말을 전한 우치다 료헤이야말로 일진회의 고문이자 이토 통감의 참모였으며, 일본의 대륙진출을 음지에서 추진하던 대륙낭인의 거두였다. 즉, 되도 않은 구라를 쳤을 확률이 높은 셈(...). 게다가 지금도 호평은 못받고 있다. 아시아주의 항목도 참조.[2] 32세손 원(元) 운(雲) 우(愚) 노(魯) 항렬[3] 이 당시 손병희는 이용구를 비롯한 62명의 동학 지도자에게 출교 처분을 내렸다.[4]고베시 스마구[5] 1909년 두번째 부인 이화사(李華師)사이에서 태어났다. 일본 이름이 여러가지가 있는데 大東碩奎, 大東國男, 佐藤國郞 이다. 성에서부터 알 수 있다시피 죽을 때까지 대동아 공영을 주장했다. 특히 大東國男는 '대동국의 남아'라는 뜻이다.[6] 이 아들을 보기 전, 조카인 이현규(李顯奎)를 양자로 두었으나 이 아들을 늦둥이로 보고 바로 파양하였다.[7] 이용구의 생애(李容九の生涯), 時事通新社, 19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