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9 20:52:05

낙화유수(야인시대)


파일:Yainsidaelogo.png 화랑동지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회장 이정재임화수
동대문상인연합회 별동대 서대문파 기타
조열승 이억일 독사 보스 유지광 고바우 도꾸야마 최창수 돼지 이영숙 눈물의 곡절
김동진 이석재 아오마스 김기홍 권상사 낙화유수 망치 김삼수 꼬마 백장미 고릴라
}}}||

파일:external/img.sbs.co.kr/daily030710-21_20030710165924.jpg
배우 호산
등장 에피소드 100~122화

야인시대의 인물이다. 배우는 호산. 실존한 정치깡패 김태련이 모티브다.

원래는 동대문파 소속이 아니었다. 그러나 유지광의 도전장을 받고, 그에게 패한 후에 동대문파 별동대로 들어간다. 그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유지광에게 절대적인 충성심을 가지고 있다. 유지광과의 대련 이전의 대화를 들어보면 유지광과 학창시절부터 알던 사이인 것 같다.

무술실력은 상당한 수준이라, 유지광과의 싸움에서 비록 지긴했으나 어느정도 선전했고[1][2], 이억일과 함께 이영숙의 10공주파의 조직원들을 때려눕힌 뒤 그녀의 오른팔인 백장미를 인중펀치 한 방에 제압하는 활약[3]을 하기도 했다. 유지광이 이끄는 별동대 멤버들 중에서는 도꾸야마, 독사 다음 가는 정도의 서열이고 타 조직소속 주먹들과 비교해보면 우미관패의 휘발유와 비슷한 실력이며 백장미 고릴라 보스 1부 휘발유 달마보다 근소하게 더 강한 실력으로 보면된다. 다만 비슷한 급의 주먹들이 그렇듯 김두한에게는 발차기 한 번 날린 후 딱 3대 맞고 나가 떨어졌다.[4]

그런데 어째 싸움보다 유지광의 비서 일을 많이 한다. 아무래도 서울대' 출신[5]의 인텔리였기 때문에 그랬던 듯.

동대문패 간부들 중에는 출신도 그렇고 생각이 있는 인물로 그려지는지 자유당의 독재행보에 "이래도 괜찮은가?"라고 의문을 몇 번 표하기도 했다. 투표함을 바꿔치라는 자유당의 명령에 "조직의 명령이 이런 식이라면 따라서는 안 됩니다." "국민들의 투표권이 달린 문제입니다"라며 거부하려는 모습을 보였고, 끝내 유지광의 설득에 마지못해 따라갔지만 영 탐탁치 않게 여기는 모습을 보였다.

4.19 혁명으로 자유당과 동대문패가 몰락한 후에는 유지광, 도꾸야마, 독사와 함께 지방으로 피신을 가는 씬을 마지막으로 등장이 없고, 고바우, 권상사 등의 다른 동대문 패거리들이 잡혀갈때도 나오지 않았다. 도꾸야마 등과 함께 고대생 습격 사건에서 빠져있어서 그랬던 듯.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낙화유수 문서의 r30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압도적으로 얻어맞은 망치와는 다르게 초~중반부까지는 거의 밀리지 않고 대등하게 싸웠다.[2] 페이크치는 장면은 드라마 무풍지대에서 먼저 묘사됐다.[3] 물론 네임드간의 대결이니만큼 많은 합이 오가긴 했지만 여자를 때려본 적이 없기에 힘조절한 것이었고, 힘조절을 하지 않자 백장미를 밀어붙인 끝에 정타인 인중 펀치 한 방으로 백장미의 의식을 날려버렸다.[4] 가장 먼저 달려든 권상사는 펀치 1대에 발차기 1대, 그 다음으로 달려든 망치와 고바우는 각각 발차기 2대, 1대에 나가떨어졌고 마지막으로 칼을 들고 달려든 독사마저 칼을 든 손을 제압당한 뒤 발목에 발차기 한 대, 어퍼컷 한 대에 날아갔다.[5] 서울대 상대 2년 중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