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7 22:13:17

스이코 덴노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AF001F, #BE0026 20%, #BE0026 80%, #AF001F)"
{{{#C0A73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 0px solid; margin: -5px -1px"
초대

진무
제2대

스이제이
제3대

안네이
제4대

이토쿠
제5대

고쇼
제6대

고안
제7대

고레
제8대

고겐
제9대

카이카
제10대

스진
제11대

스이닌
제12대

케이코
제13대

세이무
제14대

주아이
-

진구
제15대

오진
제16대

닌토쿠
제17대

리추
제18대

한제이
제19대

인교
제20대

안코
제21대

유랴쿠
제22대

세이네이
제23대

켄조
제24대

닌켄
제25대

부레츠
제26대

케이타이
제27대

안칸
제28대

센카
제29대

긴메이
제30대

비다츠
제31대

요메이
제32대

스슌
제33대

스이코
제34대

조메이
제35대

고교쿠
제36대

코토쿠
제37대

사이메이
제38대

덴지
제39대

고분
제40대

덴무
제41대

지토
제42대

몬무
제43대

겐메이
제44대

겐쇼
제45대

쇼무
제46대

코켄
제47대

준닌
제48대

쇼토쿠
제49대

코닌
제50대

간무
제51대

헤이제이
제52대

사가
제53대

준나
제54대

닌묘
제55대

몬토쿠
제56대

세이와
제57대

요제이
제58대

고코
제59대

우다
제60대

다이고
제61대

스자쿠
제62대

무라카미
제63대

레이제이
제64대

엔유
제65대

카잔
제66대

이치조
제67대

산조
제68대

고이치죠
제69대

고스자쿠
제70대

고레이제이
제71대

고산죠
제72대

시라카와
제73대

호리카와
제74대

도바
제75대

스토쿠
제76대

코노에
제77대

고시라카와
제78대

니죠
제79대

로쿠죠
제80대

다카쿠라
제81대

안토쿠
제82대

고토바
제83대

츠치미카도
제84대

준토쿠
제85대

주쿄
제86대

고호리카와
제87대

시죠
제88대

고사가
제89대

고후카쿠사
제90대

가메야마
제91대

고우다
제92대

후시미
제93대

고후시미
제94대

고니죠
제95대

하나조노
제96대

고다이고
제97대

고무라카미
제98대

조케이
제99대

고카메야마
제100대

고코마츠
제101대

쇼코
제102대

고하나조노
제103대

고츠치미카도
제104대

고카시와바라
제105대

고나라
제106대

오오기마치
제107대

고요제이
제108대

고미즈노오
제109대

메이쇼
제110대

고코묘
제111대

고사이
제112대

레이겐
제113대

히가시야마
제114대

나카미카도
제115대

사쿠라마치
제116대

모모조노
제117대

고사쿠라마치
제118대

고모모조노
제119대

고카쿠
제120대

닌코
제121대

고메이
제122대

메이지
제123대

다이쇼
제124대

쇼와
제125대

아키히토
제126대

나루히토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00px-Empress_Suiko.jpg
한풍 시호[1] 스이코 덴노(推古 天皇)
화풍 시호[2] 토요미케카시키야히메노미코토(豊御食炊屋姫尊)
누카타베노(額田部)
능호 시나가노야마다능(磯長山田陵)
생몰 554년~628년 4월 15일
재위 592년~628년 4월 15일
황거 토유라노미야(豊浦宮), 오하리다노미야(小墾田宮)

1. 개요2. 행적3. 가계

1. 개요

일본의 제33대 천황. 휘는 누카타베노(額田部).

케이타이 덴노로부터 이어지는 일본 왕조 최초의 여왕女王이자 후세에 여제女帝로 추존되는 인물이며, 기록상 동아시아 최초의 여자 군주다.[3][4]

2. 행적

이복오빠 비다츠 덴노와 혼인해서 2남 3녀를 낳았으며 비다츠 덴노의 첫 번째 아내가 죽은 뒤 576년에 황후가 되었고 오오키사키(王后)라고 불리었다. 32세가 된 585년에 스이코 덴노는 남편 비다츠 덴노와 사별했다.

비다츠 덴노의 사후에 왕위 계승 분쟁이 발생하여 스슌 덴노가 즉위했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소가노 우마코가 그를 암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러자 모두가 소가씨를 두려워하여 누구도 왕위에 오르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자 소가씨는 즉위에 적당한 남성이 없으면 황후가 정치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을 이용해서 누카타베노 태후를 즉위시키기로 하였다.[5] 그렇게 소가씨는 아스카의 도유라 궁에서 누카타베노 태후를 대왕으로 즉위시켰다.

일본서기의 기록본에 의하면, 스이코 덴노는 즉위하고 다음 해에 요메이 덴노의 장남인 쇼토쿠 태자섭정으로 내세워 정치를 모두 다 맡겼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 정치의 주도권은 소가노 우마코가 장악하고 있었기 때문에 스이코 덴노의 시대가 소가 가문의 전성기였다고 평가하고 있다. 대체로 쇼토쿠 태자와 스이코 덴노의 외삼촌인 소가노 우마코의 협력정치라고 보는 것이 통설이다.

603년에 처음으로 관위 12계 제도가 시행되고, 604년에는 관인들의 복무규정 성격이 강한 헌법 17조를 반포했다. 또한 607년 중국 수나라와 통교하여 5세기 말 이래 단절되어 있던 중국과의 외교관계를 재개했다.

하지만 일본서기 推古天皇 16年(608) 6월 조에 따르면 隋(수나라)에 갔던 왜의 사절 오노노 이모코수양제에게서 왜왕倭王에게 보내는 국서(返書)를 소지하고 귀국하던 도중에 백제에게 이를 강탈당했다고 한다(...). 소야신매자가 당에서 보낸 국서를 백제인에게 탈취당함

노중국 교수의 설명에 따르면 593년부터 603년까지 왜와 백제는 긴밀한 관계였다. 하지만 603년 이후 614년이라는 세월 동안 두 나라의 외교관계에 대한 기록은 일체 없다. 당시 성덕태자의 관위와 憲法 시행과 朝禮 개정 등의 일련의 정책, 607년 수나라에 전해진 왜왕의 국서에 ‘日出處天子’라고 했듯 왜가 독자성을 강조한 점 등을 지적한다. 왜가 선진문물을 직접 받아들이기 위해 대수외교를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수나라도 왜에 사신을 파견하자 백제가 양국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서 벌인 사건으로 보인다.

이유야 어쨌든 백제의 외교문서 강탈 사건은 영락없는 갑질이자 외교적 횡포였기 때문에 614년까지 양국의 외교는 단절되었다 재개된다.

이후 620년에는 천황기(천황의 기록), 국기(국가의 기록) 등의 국사 편찬이 이루어졌다.

파일:2012013044056108.jpg
앞에서 설명한 '백제의 국서 강탈 사건'과는 별개로 백제의 선진문물들은 계속 받아들였는데 ≪부상략기’(扶桑略記)≫[6]라는 일본 고대 왕조사(王朝史)에 "스이코 여왕과 만조백관들이 '백제옷'을 입었으며 구경하는 사람들이 기뻐했다"는 대목이 나온다.

불교가 본격적으로 융성해지기 시작해서 호류지 건립, 아스카 사와 이카루가 사의 건축이 이루어지는 등 아스카 문화가 꽃을 피운 시기였다.

그녀는 628년 3월, 75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먼저 죽은 아들 다케다 황자의 무덤에 합장되었다가 훗날 가와치의 시나가노야마다 능으로 옮겨졌다.

3. 가계

  • 아버지 : 긴메이 덴노
  • 어머니 : 기타시히메(堅塩媛) - 소가노 이나메(蘇我稲目)의 딸.
  • 남편 : 이복 오빠 비다츠 덴노(敏達天皇)
    • 1황녀: 토미치카이타코(菟道貝蛸)
    • 1황자: 타케타(竹田)
    • 2황녀: 쇼오콘덴(小墾田)
    • 2황자: 오와리(尾張)
    • 3황녀: 타간(田眼)


[1] 중국식으로 올린 시호이다.[2] (이름)가 아닌 왕이 죽은 뒤 왜국식으로 올린 시호이다.[3] 외국 기록인 삼국지삼국사기에만 등장하는 고대 야마타이국의 여왕 히미코이요는 일본 국내 기록과 공식적 왕계에는 없는 사람이기 때문에 훗날의 일본 왕실과 혈통적으로 어떤 관계에 있는지 알 수 없고, 원시적 부족국가의 씨족장에 가깝다고 추정된다.[4] 스이코 덴노의 재위기간은 신라 선덕여왕의 아버지인 진평왕과 겹친다. 그래서 옆나라에서 여왕이 즉위했다는 소식을 들은 진평왕이 안 그래도 적장자가 없는 상황에서 딸을 후계자로 삼는 데 참고했다는 설도 있다.(쟁점 한국사 전근대편 p.64) 물론 이 당시 진평왕은 어차피 낮은 진골신분인 사위 김용춘이나 딸 덕만 둘 중에서 후계자를 양자택일해야 하는 상황에 몰려있었기 때문에 외국을 마냥 따라했다기보다는 하나의 참고사례였을 가능성이 있다 정도다.[5] 이는 누카타베노 태후의 어머니인 소가노 키타시히메가 소가노 우마코의 이복 여동생이었기 때문이다.(즉 누카타베노 태후의 입장에서 소가노 우마코는 외삼촌이 된다)[6] 11세기 무렵에 편찬되었다고 보지만, 14세기에 편찬되었다는 설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