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5 14:17:39

삼정더파크

파일:KAZA 로고.png

한국동물원수족관협회(KAZA) 가맹 국내 동물원·수족관 시설 일람
{{{#!folding [ 펼치기 · 접기 ]구분동물원수족관
주사무소관할서울동물원 공영
KAZA 주사무소 회장기관
서식지외보전기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민영
KAZA 부회장기관
에버랜드 주토피아 민영
KAZA 분사무소 부회장기관
서식지외보전기관
코엑스 아쿠아리움 민영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나라 공영한화 호텔&리조트 민영
아쿠아플라넷 63
아쿠아플라넷 여수
아쿠아플라넷 제주
아쿠아플라넷 일산
인천대공원 동물원 공영
충청·전라·제주 지회대전 오월드 공영
KAZA 분사무소 부회장기관
마린파크 민영
국립생태원 국영
우치공원 동물원 공영
전주동물원 공영
청주동물원 공영
서식지외보전기관
경상 지회달성공원 동물원 공영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 민영
KAZA 분사무소
삼정더파크 민영(위탁)
진양호동물원 공영
울산대공원 동물원 공영
KAZA 홈페이지 회원 안내 페이지에서 KAZA 회원사 상세 내역 열람 가능.
한국서식지외보전기관협회 홈페이지 지역별 지부 안내 페이지에서 서식지외보전기관 상세 내역 열람 가능.
}}}

파일:external/img.yonhapnews.co.kr/PYH2010110901850005100_P2.jpg
홈페이지
1. 개요2. 역사3. 상세4. 대중교통5. 보유 동물
5.1. 워킹사파리5.2. 하늘목장
6. 기타

1. 개요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초읍동에 있는 부산 유일의 동물원. 부산어린이대공원 내에 있다.

2. 역사

그 유래는 1972년 개장한 성지곡동물원으로, 부산어린이대공원 개장과 함께 문을 열었다가 시설 낙후화로 인해 2005년 10월에 폐업했었다. 그 이후 오랫동안 부산지역을 대표하던 동물원이었던 금강공원 동물원도 2002년에 폐업했기 때문에 부산은 대한민국 제2도시임에도 변변찮은 동물원이 없는 것으로 악명이 높고 민원이 자주 들어오는 상황이었다. 구 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은 곧바로 리모델링 사업에 착수했지만 시공사 선정 문제로 차일피일 미뤄졌고, 어찌어찌하다가 겨우 시공사를 선정하고 공사를 재개했는데 시공사가 부도가 났다! 게다가 국고유용 혐의로 동물원 사무실이 검찰에 압수수색까지 당하면서 망했어요…. 이에 꼭지가 돌아버린 시장님께서 직접 시 차원에서 공사를 진행하겠다 선언하시더니 2012년 9월4일 부산지역 향토기업인 삼정기업과 계약을 맺고 부산은행에서 신규자금을 대출해주면서 다시 공사를 재개했고, 2014년 4월 26일날 삼정더파크로 개장했다.

2019년 11월, 부산시가 2025년까지 6년간 639억원의 예산을 편성하여 삼정더파크를 매입하려 한다는 부산경실련의 지적이 보도되었다. 기사대로라면 개장 5년이 지난 시점까지도 시유지에 지어진 영구시설물의 기부채납조차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이며, 향후 시영 동물원으로 전환될 계획이 있는 듯하다.

3. 상세

시립임에도 불구하고 민간위탁이라 그런지 상당히 비교적 비싼 입장료이다. 더 파크'의 입장요금은 어른 19,000원, 청소년 17,000원, 어린이 15,000원이며 이는 다른 도시에 있는 동물원보다 비싼 편이다. 예를들어 대규모 놀이시설을 갖춘 '대전 오월드' 보다도 58%(어른 기준)나 높으며, 서울대공원의 경우 2019년 기준 어른 5,000원, 청소년 3,000원, 어린이 2,000원이며, 대전오월드는 어른 12,000원, 청소년 7,000원, 어린이 5,000원 등이다.울산대공원이 훨씬좋다 게다가, 같은 영남지역에 있어 비교가 되는 진주 진양호동물원은 어른 1,000원이고 대구 달성공원 동물원은 아예 무료다.[1] 따라서 아무래도 더파크의 입장료는 이용객들에게 비싸게 느껴질 수밖에 없고, 어린이를 동반한 4인 가족이 더파크에 입장하려면 정가 기준으로는 최소 68,000원이나 지불해야 하는 실정이다.

단 온라인 티켓 사이트와 연계하여 할인권을 상시 판매하고 있고 연간 회원권도 판매중이라 비싼 정가에 비해 실제 이용은 대체로 더 저렴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많이 풀렸다. 카드사 연계도 좋아진 편. 한여름 같은 비수기에는 상시 할인을 하기도 한다.

시설관리 부분에서도 비판을 받기도 했는데, # # 입장객 수는 몇 달만에 급감했고, 관리도 제대로 안되는 모양새이다. 동물원에서 뉴트리아전시하다가 취소한 일도 있고, 산양라쿤프리즌 브레이크찍지 않나, 자연포육[2]을 한 시베리아 호랑이 새끼를 어미가 잡아먹는 사건[3]도 일어났다. 무엇보다 운영이 잘 안될 경우에는 시가 구매하기로 협약이 되어 있기 때문에 운영주체의 혁신노력이 어떨지도 의문. 이건 누가 봐도 임기 종료를 앞두고있던 허남식 전 시장의 보여주기식 업적을 위해 급히 서두른 느낌이 든다.

그래도 시간이 지나며 현재 상황은 다소 나아진 편.으로, 동물원 환경도 대한민국 다른 지방 동물원에 비하면 그리 나쁘다고 하기에는 힘든 편이다. 특히 맹수사의 경우 동물을 찾기 위해 우리 앞에서 시간을 한참 소비해야 할 정도로, 동물이 생활할 수 있는 공간이 넓고 잘 관리되는 편이다. 당장 같은 경상도 지역인 진주 진양호동물원이나 대구 달성공원동물원에 비교하면 동물원 환경으로 따지면 넘사벽이다.

다만 세부 비판점으론 영장류의 경우 전시 동물수가 긴팔 원숭이, 바분, 일본 원숭이 3종뿐이라 부족하고, 파충류도 구석진 곳에 작은 수조 안에 넣고 전시하는 편이다. 조류사도 있지만 관상조류(주로 앵무류) 위주.

그러나 부산 지역에 하나 뿐인 제대로 된 대형 동물원이며 놀이터 시설이 꽤 괜찮기 때문에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은 편. 다만 동물원에서 동물을 보는 게 주가 아니라 놀이터에서 애들 놀리는 게 주라는 것은 큰 문제다.

편의시설은 식당은 1곳 카페가 3군데 매점이 2곳 이 있다 매점에서 판매하는 메뉴는 동물원 밖의 공원 매점과 큰 차이가 없다. 만약에 도시락을 싸가지 않았다면 해결책은 조류사 근처에 있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를 먹거나 매점에서 판매하는 주전부리 혹은 컵라면을 비싼 가격에 사 먹는 수밖에 없다.

4. 대중교통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부전역, 부산 도시철도 3호선 거제역에서 내려 도보로 20분 정도면 찾아갈 수 있다. 다만 부전역이 더 가깝다. 서면역에서 내려서도 갈 수 있지만 제법 거리가 있다. .

5. 보유 동물

5.1. 워킹사파리

5.2. 하늘목장

6. 기타

성지곡동물원 시절인 1997년 12월에는 일본원숭이들 15마리가 집단으로 탈출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대부분은 곧바로 붙잡아서 동물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치타'라는 이름의 한 마리는 1년이 넘게 부산의 주택가를 배회하면서 개밥을 훔쳐먹고 지능이 높은 동물답게 묶여있는 개를 목줄 범위 바깥에서 구타하거나 만만한 여자, 노약자, 어린이만 골라 괴롭히면서 온갖 말썽을 일으켰다. 얼마나 도망을 잘 쳤는지 당시 유명하던 범죄자 신창원의 이름을 따서 '신창원 원숭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이 원숭이는 1999년 2월이 되어서야 간신히 포획할 수 있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부산어린이대공원 문서의 r2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다만 진주 진양호동물원이나 대구 달성공원 동물원은 규모나 관리상태에서 더파크에도 한참 못 미치는 열악한 동물원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2] 일반적으로 새끼가 태어나면 새끼를 동물원에서 거둬서 어느 정도 자랄 때까지 관리를 하는데(인공포육), 이걸하지 않고 대신 어미가 태어난 이후부터 그대로 기르게 두는 것.[3] 자연에서는 새끼가 부실할 경우에는 새끼를 키우지 않거나, 죽이거나, 잡아먹는 일도 그렇게 드물지는 않다. 다만 동물원의 동물들은 스트레스나 운동부족 등으로 이런 일이 자주 발생할 수 있다는 것도 인공포육의 이유중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