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6 20:05:35

자코비 엘스버리

파일:Rawlings_Gold_Glove_Award.png
2011 골드 글러브
(Rawlings)
{{{#!wiki style="margin: -5px -7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FFFFF 0%, #FFFFFF 20%, #FFFFFF 80%, #FFFFFF)"
{{{#!folding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0px; margin-top:-2px; margin-bottom:0px"
파일:q6Kvd9b.png
National League
파일:1JLr1XP.png
American League
P
클레이튼 커쇼
(LAD)
마크 벌리
(CHW)
C
야디어 몰리나
(STL)
맷 위터스
(BAL)
1B
조이 보토
(CIN)
아드리안 곤잘레스
(BOS)
2B
브랜든 필립스
(CIN)
더스틴 페드로이아
(BOS)
SS
트로이 툴로위츠키
(COL)
에릭 아이바
(LAA)
3B
플라시도 폴랑코
(PHI)
아드리안 벨트레
(TEX)
LF
헤라르도 파라
(ARI)
알렉스 고든
(KC)
CF
맷 캠프
(LAD)
자코비 엘스버리
(BOS)
RF
안드레 이디어
(LAD)
닉 마카키스
(BAL)
은색 배경인 선수는 플래티넘 글러브 수상자
}}}}}}}}} ||
파일:Ellsbury.jpg
이름 자코비 맥케비 엘스버리
(Jacoby McCabe Ellsbury)
생년월일 1983년 9월 11일 ([age(1983-09-11)]세)
국기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신지 오리건 주 마드리스
신체 185cm / 88kg
포지션 중견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 입단 2005년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3번 (BOS)
소속 구단 보스턴 레드삭스 (2007~2013)
뉴욕 양키스 (2014~2019)
수상 All-Star (2011)
AL Gold Glove Award (2011)
AL Silver Slugger Award (2011)
AL Comeback Player of the Year (2011)

3× AL stolen base leader (2008, 2009, 2013)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2007 2013

1. 개요2. 초창기3. 커리어4. 연도별 기록5. 이모저모6. 둘러보기

1. 개요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외야수.

2. 초창기

나바호 혼혈이라는 보기 드문 혈통을 지니고 태어나[1] 어릴 적엔 미식축구농구를 같이 했을 정도로 만능 스포츠맨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야구에서 파워와 스피드를 겸비한 5툴 플레이어로서 더 재능을 보였고, 2002년 드래프트 23라운드에서 탬파베이 데블 레이스에 지명받았지만 오리건 주립대학교에 진학했고 수많은 올스타급 재능들이 무시무시하게 쏟아져나온 2005년 드래프트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에게 지명받았다.

3. 커리어

3.1. 보스턴 레드삭스

파일:external/a.espncdn.com/mlb_u_jacoby-ellsbury_mb_600.jpg

마이너에서 골드글러브급의 중견수로 성장할 수 있다는 호평을 받으며 성장하여 2007년 콜업되었는데, 33경기에서 .353 .394 .509의 미친듯한 타격을 선보이며 플레이오프 로스터에도 들었고,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월드시리즈에서 .438 .500 .688라는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치며 우승반지를 획득했다. 2008년에도 맹활약하며 에반 롱고리아, 알렉세이 라미레즈에 이어 신인왕 투표 3위에 오르기도 했다. 2008, 09년 2년 연속 도루왕에 등극하며 최고의 리드오프로 자리잡았고[2], 2009년 4월 28일에는 견제의 달인인 앤디 페티트가 있는 상황에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홈스틸에 성공하기도 했다. 영상.[3]

하지만 2010년에는 부상으로 내내 골골대며 18경기 출전에 그쳤는데, 부상을 시즌 내내 달고 뛰었던 레드삭스 주전급 선수들과 맞물리며 꾀병을 부리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받기까지 했다.[4] 그래도 다시 멀쩡한 몸으로 맞은 2011년에는 드디이 뽀록 포텐셜이 대폭발했다. 리드오프로서 30-30에 100타점! .321 .376 .552 비율스탯에 32홈런 105타점 39도루를 기록했는데, 더욱 흐뭇한 것은 BABIP가 08-09 기간에 비해 딱히 많이 높지도 않을뿐더러 홈런치기 은근히 까다로운 구장인 펜웨이 파크에서 홈런이 급증했다는 점이다. 골드글러브[5]실버슬러거를 싹슬이하는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6]

특히 30홈런-30도루-100타점에 대해 더 이야기하자면, 중심타선도 아니고 1번이나 8,9번을 치면서 기록한 것이기에 더 값진 기록이다. 또한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사상 최초로 나온 30-30 기록이며 30번째 홈런을 뉴욕 양키스 원정에서 쳐냈기에 더욱 큰 업적이었다.[7] 2011년 들을 중심으로 한 치맥 사태에서 레드삭스 팀의 기강이 해이하다는 문제가 지적되는 와중에 더스틴 페드로이아, 케빈 유킬리스, 조나단 파펠본 등과 함께 제몫을 해준 몇 안되는 선수로 기록되었다. 다만 HR/FB 비율이 커리어 평균보다 2배가 높았을 정도로 비정상적이었다는 점, 이후에는 다시 10홈런 치기도 버거워하는 똑딱이로 돌아갔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플루크 시즌으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2012년 4월 13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에서 주루플레이 도중 상대 유격수 리드 브리냑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 어깨가 탈구되어 5월,6월을 몽땅 날려먹고 7월 중순에 복귀했지만 살아나지 못하고 최종 .271 .313 .370 4홈런 26타점에 그치면서 팀도 지구꼴찌에 추락하고 말았다. 망했어요

2013년 5월 30일 필라델피아 원정에서 한경기 5도루를 성공시켰다. 이는 보스턴 레드삭스 팀 신기록이다.# 비록 막판에 유리몸 기질을 보이면서 결장하기도 했지만 FA로이드를 빨고 134경기 .298 .355 .426 9홈런 53타점 52도루(4실패)로 아메리칸리그 도루왕을 차지하면서 자신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FA 자격을 앞두고 플레이오프에서도 맹활약을 보이며 생애 2번째 우승반지를 획득함과 동시에 자신의 가치를 크게 끌어올렸다. 로빈슨 카노에 이은 FA 랭킹 2순위이자 외야수 최대어로 급부상했다.

에이전트가 스캇 보라스라는 점은 보사구팽 선수들에 대한 대우가 박하기로 유명한 레드삭스에서 그를 붙잡는데 일찍부터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평가받았다. 일찍이 2011시즌이 끝나고 레드삭스가 $100M에 약간 못 미치는 금액을 제시하며 연장계약을 시도했지만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가 $130M을 요구하며 단칼에 거절했고, 2012년에는 부상으로 부진하자 레드삭스는 B.J. 업튼급 규모의 계약을 제시했는데 이 역시 거절했다. 선수 대접을 매우 야박하게 하는 레드삭스의 행태에 불만을 갖고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역대 클로저 최고 대우로 FA 이적을 한 조나단 파펠본의 케이스에 많은 자극을 받을 것이라는 설도 있었다.

시장의 관심도 뜨거운지 2013년 월드 시리즈가 끝난 직후 소식통에 의하면, 윈터미팅이 열리기도 전인데 이미 11개 구단의 단장한테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그 이후에는 유력한 행선지로 시애틀 매리너스 정도와 링크되는 상황이었으나 2013년 12월 3일, 뜬금없게도 뉴욕 양키스7년 $153M이라는 규모에 계약했다는 소식이 떴다. 게다가 8년차에 베스팅 옵션이 걸려있으며, 옵션이 실행되지 않을 경우 $5M의 바이아웃을 받는다. 게다가 풀 트레이드 거부권을 보장받았다. 옵션이 실행될 경우 총 8년 $169M의 규모. 플레이 스타일 상 가장 유사하다고 평가받는 칼 크로포드의 종전 7년 $142M의 계약을 뛰어넘는 규모에 양키스팬들은 충격과 공포에 빠졌다. 그도 그럴 것이 엘스버리의 계약이 양키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로빈슨 카노를 떠나보낼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 하지만 야후의 제프 파산에 의하면, 양키스는 여전히 카노와 추신수에 대한 협상을 이어갈 것이며, 둘 중 1명과 계약하고 선발 투수도 보강하면서 189 프로젝트를 지켜나갈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물론 이는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징계가 확정되었을 때의 얘기지만.

한편, 하필이면 앙숙인 양키스에 가는 것 자체에 대해 레드삭스팬들의 기분이 좋을리 없겠지만, 그래도 팀의 2회 우승에 크게 공헌했고 양키스가 오버페이했다는 평이 많아서 첩자 노릇을 해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기 때문에 자니 데이먼이 이적할 당시만큼 분위기가 험악하지는 않았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우승에 기여하고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로 이적하여 몇년간 첩자 노릇을 충실히 해준 후안 유리베에 대해 자이언츠 팬들이 100% 적대적이지만은 않은 것과 비슷한 이치. 2014 시즌이 개막하고 양키스가 펜웨이 파크 원정을 가면 조촐한 우승반지 수여식이라도 열어줄지도.

양키스는 외야 보강을 두고 카를로스 벨트란, 추신수, 엘스버리 중 한 명을 노려왔는데, 1순위로 노려온 벨트란이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3년 계약에 근접했다는 소식이 뜨자 추신수와 엘스버리 중 한 명을 저울질하다 엘스버리 쪽으로 급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헌데 벨트란도 양키스랑 3년 45m으로 계약했다 뭐지? 나중에 드러난 정황을 보면 추신수와 엘스버리 둘 모두를 영입하려다 추신수와 조건이 맞지 않자 벨트란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

3.2. 뉴욕 양키스

파일:external/www3.pictures.zimbio.com/Jacoby+Ellsbury+New+York+Yankees+Workout+ivJdIEKFD_jl.jpg

양키스 역사상 최악의 FA 그 이가와를 이겼다(...)

시즌 초반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4월 23일에는 드디어 펜웨이 파크 원정을 가게 되었는데, 우레와 같은 야유(+조금의 환호)가 펜웨이 파크를 뒤덮었다(...) 그래도 3루타와 2루타를 뽑아내고 호수비도 해주는 등 대활약.

이후 2011년만큼은 아니지만 장타도 많이 기록하며 커리어 두번째로 한 시즌 두자리수 홈런을 기록했다. 팀 내에서 제대로 된 타자가 없는지라 팀에서 1번이 아닌 3번으로 주로 나오고 있는 중이다.

계속 2할 8푼 초반을 유지하다가 시즌 막바지 페이스 저하로 비율스탯을 까먹게 되었다. 2014 시즌 최종 성적은 타율 0.271 출루율 0.328 156안타 16홈런 70타점 39도루를 기록했다.

2015 시즌에는 전반기에는 페이스가 좋았으나 부상과 부진으로 인해 후반기를 말아먹으며 2015 시즌 최악의 먹튀 2위로 거론됐다. 1위는 그분 최종 성적은 .257 .318 .345 7홈런 33타점으로 완전히 먹튀로 자리잡는 분위기.

그 후 2016 시즌과 2017 시즌에도 계속해서 몸값을 못하고 있으며, 2017 시즌 양키스 외야는 성공적인 리빌딩 모드가 되어가다보니 존재감이 없어지는 걸 넘어 유망주들 앞길을 막는 철밥통 취급받는다. 7월 25일 지라디 감독은 아예 엘스버리에게 직접 백업 및 대주자로 쓰겠다고 선언하자 엘스버리는 언해피를 띄우기도. 참고로 2017시즌 엘스버리는 OPS+ 97을 기록했는데, 이는 300타석 이상 들어선 양키스 타자들중 맷 홀리데이 다음으로 낮은 기록이다(...).[8] 게다가 외야 자리가 지안카를로 스탠튼의 영입으로 꽉차는 바람에 그야말로 2018년부터는 벤치에 앉아 있어야할 판. 이런 그를 처리하기 위해 팀에서는 트레이드를 시도하려 하지만 고액의 연봉[9]때문에 타 팀이 영입을 꺼릴 뿐만 아니라 시도하려 해도 자기가 양키스에 있고 싶어 트레이드 거부권을 써버리는 탓에 처리하지 못하는 상황.(...) 한 마디로 계륵

2013년 계약 당시 비슷한 시기에 계약한 추신수와의 비교때문에 말이 많았는데, 4년동안 비교해보면 수비는 엘스버리가, 타격에선 추신수가 우위를 점하는 모습이다. 전반적인 WAR은 엘스버리가 우위지만, 추신수가 계약 규모가 더 작으니 사실상 비슷비슷하다고 봐야 할 듯. 다만 확실한건 둘 다 돈값은 한참 못하고 있다. 그래도 추신수는 경기라도 뛴다.

2018년은 부상으로 5월 12일 현재까지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하고 있으며 당장 양키스의 외야자원만 봐도 애런 저지, 애런 힉스, 지안카를로 스탠튼, 브렛 가드너 등 뛰어난 선수가 많기 때문에 부상 복귀 후에도 출전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 오히려 로스터 한 자리 차지하는 것보다 계속 누워있는게 팀에 더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거기에다가 8월 7일 엉덩이 고관절 부상으로 수술을 받으면서 시즌 아웃이 확정되었다. 결국 2018년은 아무것도 보탬이 되지 못한 한 해가 되겠다.

2019년은 그냥 아예 일찌감치 수술이 예고되면서 볼드모트가 됐다. 이미 외야에는 애런 저지, 지안카를로 스탠튼, 브렛 가드너 등이 단단히 자리를 잡고 있기 때문에 양키스 팬들은 그냥 계약 끝날 때까지 나오지 말고 계약 끝나면 얼른 양키스에서 꺼지라는 반응들이다. 양키스 측은 클럽하우스에서 그의 라커를 치워 버렸다고 한다. 이제 그냥 돌아오든 말든 없는 놈 취급하겠단 뜻으로 봐도 될 듯. 그렇게 2년 동안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다!!이런 먹튀도 없다 2년간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않고 4,228만 달러를 받았다(...) 여기에 계약상 2020년에 2,100만 달러의 구단 옵션이 남아 있다. 양키스는 이를 거부하겠지만 그 대가로 엘스버리에게 바이아웃을 위해 500만 달러를 지불해야 한다(...) 단, 2018, 19년간 보험금으로 약 1,600만 달러를 지급받아 그리 막대한 손해는 아니라고 한다. 물론 이래도 2년 동안 528만 달러 정도 손해를 봤다는건 변함없지만. #

결국 2019년 11월 20일 양키스가 엘스버리를 방출시켜 버리는 초강수를 두면서 양키스를 떠나게 되었다. 엘스버리의 계약은 2020년까지로 연봉 2100만 달러에 2021년 바이아웃 금액 500만 달러를 지급해야하지만 엘스버리가 재활과정에서 구단 내부 시설이 아닌 외부 시설을 이용하고 미공인 의사에게 부상을 치료했다는 말이 나오면 양키스는 그에 대한 책임으로 엘스버리의 잔여연봉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결국 엘스버리와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4. 연도별 기록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2007 BOS 33 127 41 7 1 3 20 18 9 8 15 .353 .394 .509 .902 1.2
2008 145 609 144 22 7 9 98 47 50 41 80 .280 .336 .394 .729 4.2
2009 153 693 188 27 10 8 94 60 70 49 74 .301 .355 .415 .770 2.0
2010 18 84 15 4 0 0 10 5 7 4 9 .192 .241 .244 .485 -0.2
2011 158 732 212 46 5 32 119 105 39 52 98 .321 .376 .552 .928 9.4
2012 74 323 82 18 0 4 43 26 14 19 43 .271 .313 .370 .682 1.2
2013 134 636 172 31 8 9 92 53 52 47 92 .298 .355 .426 .781 5.6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2014 NYY 149 635 156 27 5 16 71 70 39 59 93 .271 .328 .419 .747 4.1
2015 111 501 116 15 2 7 66 33 21 35 86 .257 .318 .345 .663 0.9
2016 148 626 145 24 5 9 71 56 20 54 84 .263 .330 .374 .703 2.0
2017 112 409 94 20 4 7 65 39 22 41 63 .264 .348 .402 .750 1.6
MLB 통산
(10시즌)
1235 5375 1376 241 47 104 749 512 343 399 737 .284 .342 .417 .760 31.9

5. 이모저모

  • 레드삭스 팀 내에서 왕따(...)라는 소문이 있었다. 치맥은 먹지 않고 훈련과 경기에만 집중하는 스타일이라고... 유일한 친구가 제드 라우리 뿐이었다고 하는데 휴스턴 애스트로스로 트레이드되었다. 안습. 12시즌에는 가뜩이나 팀 내 갈등이 더 심해져서 엘스버리에 대해 걱정하는 팬들이 많았으나 13시즌 들어서는 좀 나아졌다.
  • 추신수, 로빈슨 카노와 같은 시기에 대형 장기계약을 맺었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서로 비교대상이 될 가능성이 크다. 물론 세 선수는 스타일이 전혀 달라 직접 가치를 비교하기는 어렵지만[10], 결과적으로 시장에 동시에 나온 매물 중 추신수를 텍사스가, 카노를 시애틀이, 엘스버리를 양키스가 골라잡은 모양새가 되었기 때문. 특히 세 명 모두 선수로서 쇠퇴와 내구성 문제가 시작되는 30~31세에 시작해서 팀에 짐덩어리가 되기 십상인 30대 후반까지 지속되는 계약이라는 점에서, '셋 중 어느 계약이 가장 성공적이었는지' 주목받았다. 3명중에 가장 우려가 많았던 선수는 엘스버리인데, 그의 주무기인 주루와 외야 수비력은 나이를 먹으면서 가장 빠르게 쇠퇴하는 툴이고 내구성 면에서도 불안한 모습을 보여 왔기 때문.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세명 모두 짐덩어리 먹튀(더하여 카노는 약쟁이임이 발각)로 전락하며 메이저리그 탱킹 열풍을 불러온 장본인들이 되었다.

6. 둘러보기



[1] 2017년 현재 MLB 현역 선수 중 유일한 논-히스패닉 인디언 혈통의 선수에 속한다. 2010년대 활동했던 논-히스패닉 혈통 선수는 조바 체임벌린카일 로시 정도.[2] 2008년 50개, 2009년 70개. 09년에는 3루타도 10개 때려냈다.[3] 다만 이 장면을 보면 좀 골룸한 것이, 원래 발을 들이대려다가 넘어져서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이 되어버린 것(...)[4] 비슷한 호타준족 중견수로서 부상으로 커리어를 망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그래디 사이즈모어와 비교되기까지 하는 불길한 예견까지 나왔을 정도.[5] 이름값으로 상을 탄게 아니냐는 논쟁도 있을 수 있지만, 엘스버리는 중견수 UZR 15.6을 기록하며 리그 최고 수준의 중견수 수비를 펼쳤다.[6] MVP는 투수 저스틴 벌랜더가 가져갔다.[7] 같은 시즌 내셔널리그에서는 맷 켐프39-40을 기록한 점에서 리드오프 30-30과 39-40의 가치 비교 떡밥이 성행하며 보스턴 레드삭스LA 다저스 양 팀 팬덤의 키배가 벌어지기도 했다. 물론 둘 다 MVP로 손색이 없는 기록임에 분명하다. 하지만 2년후 겨울,그는 핀스트라이프를 입었다.꺼헣허허헝[8] 단 기준선을 200타석으로 조정하면 엘스버리보다 낮은 OPS+를 기록한 선수가 한명 있는데, 다름아닌 크리스 카터. 무려 71이다.[9] 2018년 ~ 2020년까지 $63M의 계약이 남아 있다.[10] 추신수는 압도적인 출루능력+20홈런급 장타력, 카노는 3할타격+30홈런급 장타력+내구성+뛰어난 2루수라는 수비가치, 엘스버리는 준수한 공격력+최고 수준의 스피드+중견수라는 수비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