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9-19 02:58:17

게랄트 아자모아

게랄트 아자모아의 기타 정보
----
파일:FC 샬케 04 로고.svg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 0px solid; margin-bottom: -15px"
뤼디거 아브람치크
Rüdiger Abramczik
파일:독일 국기.svg
잉고 안더브뤼게
Ingo Anderbrügge
파일:독일 국기.svg
게랄트 아자모아
Gerald Asamoah
파일:독일 국기.svg
마르셀루 보르돈
Marcelo Bordon
파일:브라질 국기.svg
미하엘 뷔스켄스
Michael Büskens
파일:독일 국기.svg
노르베르트 엘게르트
Norbert Elgert
파일:독일 국기.svg
클라우스 피히텔
Klaus Fichtel
파일:독일 국기.svg
클라우스 피셔
Klaus Fischer
파일:독일 국기.svg
빌리 코슬로프스키
Willi Koslowski
파일:독일 국기.svg
만프레트 크로이츠
Manfred Kreuz
파일:독일 국기.svg
라인하르트 리부다
Reinhard Libuda
파일:독일 국기.svg
헤르베르트 뤼트케보메르트
Herbert Lütkebohmert
파일:독일 국기.svg
이르지 네메츠
Jiří Němec
파일:체코 국기.svg
노르베르트 니크부어
Norbert Nigbur
파일:독일 국기.svg
라울
Raúl
파일:스페인 국기.svg
롤프 뤼스만
Rolf Rüssmann
파일:독일 국기.svg
에베 산
Ebbe Sand
파일:덴마크 국기.svg
올라프 톤
Olaf Thon
파일:독일 국기.svg
토마시 바우도흐
Tomasz Wałdoch
파일:폴란드 국기.svg
마르크 빌모츠
Marc Wilmots
파일:벨기에 국기.svg
}}}}}}}}} ||


FC 샬케 04
Fußball Club Gelsenkirchen-Schalke 04 e. V.
파일:Gerald_Asamoah_2016_02.jpg
<colbgcolor=#004b9c> 이름 <colbgcolor=#ffffff,#191919> 게랄트 아자모아[1]
Gerald Asamoah
출생 1978년 10월 3일 ([age(1978-10-03)]세) /
가나 맘퐁
국적 [[독일|]]
| [[가나|]]
신체 180cm
직업 축구선수 (공격수 / 은퇴)
소속 선수 하노버 96 (1996~1999)
FC 샬케 04 (1999~2010)
FC 장크트 파울리 (2010~2011)
SpVgg 그로이터 퓌르트 (2012~2013)
FC 샬케 04 II (2013~2015)
스태프 FC 샬케 04 (2013~2016 / 마케팅)
FC 샬케 04 유겐트 (2015~2016 / 수석코치)
FC 샬케 04 II (2016~ / 매니저)
FC 샬케 04 (2019 / 매니저)
FC 샬케 04 (2021~ / 코디네이터)
국가대표 파일: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로고.svg 43경기 6골 (독일 / 2001~2006)

1. 소개2. 클럽 경력3. 은퇴후4. 국가대표 경력5. 수상6. 여담

[clearfix]

1. 소개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했던 가나 출신 축구선수. 현재 FC 샬케 04의 1군 코디네이터와 리저브팀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흑인 특유의 유연한 몸놀림과 개인기는 물론 골 결정력도 갖추었으며, 포스트플레이에 장점을 지니고 있다.

난치병인종차별이라는 축구 선수로서 가장 극복하기 힘든 두 가지 요소를 모두 극복한 선수이며, 특히 흑인 선수로서 독일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한 것은 인종의 벽을 허문 하나의 상징이 되고 있다. 물론 그만큼 많은 차별을 받기도 했지만,[2] 그야말로 축구계의 인간 승리의 표본이라 할 수 있겠다.

2. 클럽 경력

2.1. 하노버 96

가나의 맘퐁 출생이며, 1990년 12세의 나이로 가족과 함께 독일로 건너와 하노버 96 유스에 소속된 이래로 1996년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1998년 오른쪽 심장과 왼쪽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장비대증 증세가 발견되어 축구 경력에 큰 위기를 맞게 되었으며, 당연하게도 담당 의사는 당장 축구를 그만두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축구를 포기할 수 없었던 아자모아는 미국심장병 전문 의사를 찾아가 심장에 제세동기를 달아 축구 경력을 이어갈 수 있었다.[3]

2.2. FC 샬케 04

파일:external/static.goal.com/103914_heroa.jpg

1999년 FC 샬케 04로 팀을 옮겼으며, 2000-01 시즌과 2001-02 시즌 DFB-포칼 우승, 2005년 DFB 리가포칼 우승에 기여했다. 2005-06 시즌 초반부에 무릎 부상을 입었으나, 놀라운 회복 속도를 보이며 2달 뒤인 11월 복귀하였다. 2006-07 시즌에는 9월 AS 낭시와의 UEFA 컵 경기에서 왼쪽 하퇴골이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으며, 6개월 뒤인 2007년 4월 VfB 슈투트가르트와의 경기에서 복귀하였다. 2007-08 시즌에는 SV 아인트라흐트 트리어 05와의 DFB 포칼 경기에서 해트 트릭을 터뜨리기도 했으며, 2008년 1월 구단과의 계약을 2011년 1월까지 연장했다.

하지만 2009-10 시즌 저조한 활약을 보이며 리그에서 단 8경기에 출전해 1골을 넣는 데 그쳤으며, 시즌 종료 이후 1부 리그로 승격이 확정된 FC 장크트 파울리와 2년 계약을 맺어 이적에 합의하였다.

2.3. FC 장크트 파울리

그러나 2010-11 시즌 시작 전 연습 경기 도중 허벅지 부상을 입어 개막전에는 출전하지 못했으며, 9월 함부르크 SV와의 더비 매치에서 복귀해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의 1:1 무승부에 기여했다. 이후 2011년 2월에 다시 함부르크 SV와의 더비 경기를 치를 당시 활약했으며, 이번에는 결승골을 넣어 팀의 1:0 승리에 크게 공헌하며 1997년 이후 팀의 첫 더비 경기 승리를 견인했다.

하지만 시즌 종료 이후 팀이 최하위를 기록하며 다시 2부 리그로 강등되자 계약이 만료되었으며, 아자모아는 친정팀인 FC 샬케 04로 복귀하기를 원했지만 무산되었다. 결국 무적 상태에서 6개월동안 올라프 톤 감독의 허가 하에 5부리그의 VfB 휠스에서 개인 훈련을 했으며, 우여곡절 끝에 2012년 1월 독일 2부 리그의 SpVgg 그로이터 퓌르트에 입단했다. 2013년 7월 15일 샬케 04로 이적하였다. 2군 팀에서 선수들의 조언자 역할을 하면서 선수생활을 이어오던 그는 2015년 11월 15일 은퇴를 선언했다.

3. 은퇴후

은퇴 후 샬케 2군 코치로 일했고, 이후 2021년 2월 28일, 해고된 자샤 리터의 뒤를 이어 FC 샬케 04의 팀 코디네이터직에 부임했다. 2020-21시즌 샬케가 최하위로 강등이 확정되자 눈물을 흘리며 인터뷰하기도 했다.

4. 국가대표 경력

독일에서 11년 동안 생활한 뒤 2001년 독일 시민권을 취득했고 시민권을 획득한 직후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에 선발되어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 역사상 첫 순수 흑인선수가 되었다.[4] 그 해 5월 슬로바키아와의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렀으며, 그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이후 2002 FIFA 월드컵 직전에 허벅지 부상을 입었으나 결국 최종 엔트리 명단에 포함되었으며, 브라질과의 결승전에서 교체 투입되며 아프리카 출신으로는 최초로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는 선수가 되었다. 그 뒤 2006 FIFA 월드컵에도 출전해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교체 투입되는 등 좋은 활약을 보이며 팀의 4강에 기여했으나, 인종차별 문제로 그 해 10월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네오 나치들은 "아자모아, 넌 독일인이 아니야"라는 글귀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다닐 정도로 아자모아에게 적대적이었으며, 독일의 극우정당인 독일 민족민주당(NDP) 또한 이민자 출신 독일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을 비하하는 데 한 몫 단단히 거들었다. 그러나 아자모아, 그리고 그보다 몇 살 어리지만 거의 같은 세대인 다비드 오동코어의 활약을 기점으로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혼혈 및 유색인종 선수들이 크게 늘어나고 그들의 활약에 힘입어 통일 이후 첫 월드컵 제패에도 성공하며 비록 아자모아 본인은 독일 국가대표팀에서 오랫동안 활약하지는 못했으나 다양성 재고의 측면에서 아자모아의 커리어는 독일 축구의 새로운 분기점이 되었다.

5. 수상

2015 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페어플레이상을 수상했다. 2015년 한해 국제사회의 이슈였던 난민문제를 비롯해 그동안 인종차별에 맞서 싸운 공로를 인정받아 영광의 주인공이 되었다.

6. 여담

파일:attachment/Ugly_Footballer.jpg


[1] /ˈgeːʁalt ʔazaˈmoː.aː/[2] 2007년 8월 FC 샬케 04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더비 경기에서 도르트문트의 로만 바이덴펠러 골키퍼가 아자모아에게 "검은 돼지(schwarzes Schwein)"라는 인종차별 발언을 하며 3경기 출장 징계를 받은 바 있으며, 이외에도 독일 축구에서 인종차별 피해를 입은 대표적인 선수로 여겨진다.[3] 하지만 이후에도 한달 반에 한번 꼴로 전문 의사의 진단을 받아야 했으며, 생명의 위기를 여러 번 맞이해 아자모아가 뛰는 경기장에는 언제든지 돌발상황을 대비한 구급차가 준비되어있을 정도로 위험 천만한 상황을 감수해야 했다.[4] 이전에도 독일 국가대표팀에서 활약한 흑인선수는 몇 명 있었지만, 한 쪽 부모가 독일인인 혼혈선수들이었다. 양쪽 부모가 모두 흑인 출신은 아자모아가 최초. 다만 이것도 독일에서 줄곧 자란 경우라 가능했으며, 아무 연고가 없는 선수들은 여전히 독일 국가대표팀 발탁이 불허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