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3 05:04:19

마리아 카롤리나

Maria Karolina von Österreich
파일:Mengs_-_Maria_Carolina_of_Austria,_Royal_Palace_of_Madrid.jpg
이름 마리아 카롤리나 루이제 요제파 요한나 안토니아
(Maria Karolina Luise Josepha Johanna Antonia)
출생 1752년 8월 13일
쇤브룬 궁전
사망 1814년 9월 8일 (62세)
헤첸도르프 궁전
배우자 페르디난도 1세 (1768년 결혼)[1]
자녀 마리아 테레사, 루이사 마리아, 카를로, 마리아 안나, 프란체스코 1세, 마리아 크리스티나, 마리아 크리스티나 아말리에, 젠나로, 주세페, 마리아 아말리아, 마리아 안토니아, 마리아 클로틸다, 마리아 엔리에타, 레오폴도, 알베르토, 마리아 이사벨라
아버지 프란츠 1세
어머니 마리아 테레지아
형제 마리아 엘리자베트, 마리아 안나, 마리아 카롤리나, 요제프 2세, 마리아 크리스티나, 마리아 엘리자베트, 카를 요제프, 마리아 아말리아, 레오폴트 2세, 마리아 카롤리나, 요한나 가브리엘라, 마리아 요제파, 페르디난트, 마리아 안토니아, 막시밀리안 프란츠

1. 개요2. 생애
2.1. 어린 시절2.2. 뒤바뀐 운명2.3. 결혼 생활2.4. 정치적 활동2.5. 프랑스 혁명 이후
3. 자녀

1. 개요

마리아 테레지아프란츠 1세의 10녀. 애칭은 샤를로트.[2]

2. 생애

2.1. 어린 시절

어머니 테레지아가 낳은 11명의 딸 중 어머니를 가장 많이 닮은 딸로 평가된다. 실제로 여장부같이 활달하고 강인한 성격을 지녔다고 한다. 3살 차이 나는 바로 아래 여동생 마리 앙투아네트와 가장 친했다. 프랑스 대혁명으로 마리 앙투아네트가 남편 루이 16세와 함께 폐위당한 후에도 계속 서신 왕래를 했다고 한다.

나중에 마리 테레즈 샤를로트가 마리아 카롤리나를 만났을 때 "어머니는 다른 누구보다도 이모를 가장 사랑하셨어요"라고 언급했을 정도.

2.2. 뒤바뀐 운명

사실은 동생 마리 앙투아네트가 아닌 마리아 카롤리나가 원래 프랑스의 왕비가 되었어야 할 사람이었다. 정략결혼의 일환으로 일찍이 프랑스 왕세자와의 결혼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마리아 카롤리나의 바로 위 언니인 마리아 요제파가 천연두로 사망하면서, 요제파가 결혼했어야 할 나폴리 왕세자와 카롤리나가 결혼하게 되었다. 그러니까 바로 위의 언니가 죽어 결혼 순서가 한 줄씩 당겨진 것이다. 카롤리나는 죽은 요제파 대신 나폴리로 시집가서는 많은 자식들을 낳아 대가족을 거느리고 무능한 남편을 대신해 나폴레옹에 의해 왕위를 잃을 때까지 나폴리 왕국의 실질적인 통치자로 군림했다.[3]

2.3. 결혼 생활

파일:1280px-Maria-carolina-regina-napol.jpg

그녀는 남편인 페르디난도를 보고 그가 '매우 못생겼다'고 생각했다. 페르디난도 또한 첫날 밤 이후 자신의 아내가 돼지처럼 땀을 많이 흘리고 죽은듯이 잔다고 불평했다. 다소 안 좋은 시작에도 불구하고 두 부부는 총 18명의 자녀를 두게 되는데, 여장부같은 그녀와 무능하고 남에게 의존적인 페르디난도의 성격이 꽤나 잘 맞아 떨어졌던 것이다.

페르디난도는 사냥과 낚시를 즐겼지만 정치에는 무관심했다. 그러나 그런 남편과 달리 그녀는 어머니 마리아 테레지아가 그랬듯이, 남편과 권력을 보필하기만 하는 꽃에 머물지 않았다. 그녀는 남편과 달리 최고의 교육을 받은데다 정치적 야심도 강했다.

2.4. 정치적 활동

15세의 나이로 나폴리에 도착한 마리아 카롤리나는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처음부터 정치적 권력을 손에 얻고자 했다. 당시 나폴리는 친 스페인계의 총신인 베르나르도 타누치 후작이 실질적으로 다스리고 있었는데, 그는 페르디난도의 아버지인 스페인카를로스 3세가 직접 임명한 대신이었다. 마리아 카롤리나가 처음 한 일은 그를 제거하는 일이었다.

처음에는 자신의 세력이 없었지만 약 10년 동안 남편의 신뢰를 얻고, 후계자를 낳은 이후에 강화된 입지를 바탕으로 1776년 타누치를 실각시키는데 성공한다. 이후 마리아 카롤리나는 실질적인 나폴리의 지배자로 군림했고 친 영국-오스트리아적인 외교정책을 수립했다. 나폴리 왕국프랑스계임에도 수백 년의 철천지원수인 오스트리아와 친했던 이유는 당연히 오스트리아가 자신의 친정이었기 때문이다.

마리아 카롤리나는 전형적인 계몽 군주로서 봉건적이고 낙후된 나폴리 왕국을 서유럽 열강들과 같은 반열에 올려놓고자 했다. 그녀는 해군을 증설하고 상업을 개혁하였으며, 영국과 스페인과의 동맹을 갱신하는 등 전면적인 개혁을 시행했다. 개혁 자체는 성공적이었고 나폴리의 내정이 튼실해졌지만, 여러 급진적인 정책으로 인해 귀족들에게는 인기가 없는 왕비였다.

이후 프랑스 혁명기에는 처음으로 프랑스를 적대시했는데, 가장 친했던 여동생 마리 앙투아네트의 처형과 관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4] 그녀는 나폴레옹 전쟁 시기 나폴레옹의 열렬한 반대자였으나 대 프랑스 전쟁에서 패한 이후 나폴리 왕위를 잃고 시칠리아에 망명 정부를 세웠다.

1802년 잠시 왕정이 복고되어 나폴리로 돌아왔지만, 1806년에 다시 나폴레옹이 나폴리를 침략하고 이번에는 시칠리아까지 점령당하면서 친정인 오스트리아로 망명해야 했다. 여담으로 나폴레옹은 마리아 카롤리나를 보고 "나폴리 왕국 안에 남자라고는 저 왕비밖에 없다"라는 평을 했다. 나폴리 사람들에 대한 조롱에 더 가까운 발언이기는 했지만. 마리아 카롤리나는 나폴리에 왕정이 복고되는 것을 보지 못하고 1814년 62세의 나이로 에서 사망했다.

2.5. 프랑스 혁명 이후

합스부르크 가문에서조차 마리 앙투아네트를 외면했음에도 불구하고 마리아 카롤리나는 마리 앙투아네트가 '죽음의 집'이라 불린 콩시에르쥬리에 수감되기 직전까지 편지를 주고 받았다. 당대의 외교 표준 언어이자 전 유럽 궁중의 언어는 프랑스어였는데[5] 마리아 카롤리나는 여동생 마리 앙투아네트의 처형 소식을 들은 후로는 평생 프랑스인들을 증오해 프랑스어를 쓰지 않았다.

그러나 결국 프랑스에 의해 나폴리 왕국을 빼앗긴 데다 자신의 딸이 원수 오를레앙 공 루이 필리프 조제프의 아들 루이 필리프[6]와 연애결혼하는 걸 보아야 했다.

3. 자녀

파일:Painting_of_the_family_of_Ferdinando_IV_(Angelica_Kauffmann,_1782) .jpg

그녀는 남편 페르디난도와의 사이에서 18명의 자녀를 두었으나 그 중 11명이 요절했고 7명만이 살아남았다.[7] 그녀는 친정 오스트리아의 합스부르크 가문 사람들과 자녀들과 혼인시키는 등 친정과 지속적인 교류를 맺었다. 자신의 딸들에게 어머니 마리아 테레지아와 언니 마리아 아말리아의 이름을 붙였다.
  • 마리아 테레사 - 어머니 마리아 카롤리나의 셋째 오빠인 황제 레오폴트 2세의 장남 프란츠 2세와 결혼했다. 마리아 테레사 본인은 활달한 성품의 소유자로 행복한 결혼생활을 했지만, 마리아 테레사의 자녀들은 12명의 자녀중 7명만이 살아남았고 마리아 테레사가 죽은 후 프란츠 2세는 곧바로 재혼했다. 거기다 마리아 카롤리나의 외손녀이자 마리아 테레사와 프란츠 2세의 장녀 마리아 루이사는 마리아 카롤리나의 원수 중 하나인 나폴레옹 1세와 결혼했다. 다만 연애결혼이 아니라 정략결혼이었다.
  • 프란체스코 1세 - 마리아 카롤리나의 장남. 그 또한 레오폴트 2세의 딸인 마리아 클레멘티나 여대공과 결혼시켰다. 1825년 양시칠리아 왕국의 국왕으로 즉위한다.
  • 마리아 아말리아(프랑스의 마리 아멜리) - 루이 필리프 1세와 당시로서는 드문 연애결혼을 했다. 원래 마리 아말리아는 루이 17세의 형 루이 조제프[8]와 혼담이 오가는 사이였으나 루이 조제프는 요절했고, 후에 루이 필리프와 만나 그를 사랑하게 되었다. 마리아 카롤리나는 여동생 마리 앙투아네트의 처형에 가장 앞선 오를레앙 공의 아들인 루이 필리프와의 결혼을 허락하지 않으려 했으나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결국에는 결혼을 허락한다.
자녀 이름 출생 사망 배우자 / 자녀
1녀 오스트리아의 황후 마리아 테레지아
(Maria Teresa, Empress of Austria)
1772년 6월 6일 1807년 4월 13일 프란츠 2세
슬하 4남 8녀[9]
2녀 토스카나 대공비 루이사 마리아
(Luisa Maria, Grand Duchess of Tuscany)
1773년 7월 27일 1802년 9월 19일 토스카나 대공 페르디난도 3세[10]
슬하 1남 2녀[11]
1남 칼라브리아 공작 카를로 왕자
(Prince Carlo, Duke of Calabria)
1775년 1월 4일 1778년 12월 17일
3녀 마리아 안나 공주
(Princess Maria Anna)
1775년 11월 23일 1780년 2월 22일
2남 프란체스코 1세
(Francis I)
1777년 8월 19일 1830년 11월 8일 오스트리아의 마리아 클레멘티나[12]
슬하 1녀
스페인의 마리아 이사벨라[13]
슬하 6남 6녀[14]
4녀 사르데냐의 왕비 마리아 크리스티나
(Maria Cristina, Queen of Sardinia)
1779년 1월 17일 1849년 3월 11일 카를로 펠리체
5녀 마리아 크리스티나 아말리아 공주
(Princess Maria Cristina Amalia)
1779년 1월 17일 1783년 2월 26일
3남 젠나로 왕자
(Prince Gennaro)
1780년 4월 12일 1789년 1월 1일
4남 주세페 왕자
(Prince Giuseppe)
1781년 6월 18일 1783년 2월 19일
6녀 프랑스의 왕비 마리아 아말리아
(Maria Amalia, Queen of the French)
1782년 4월 26일 1866년 3월 24일 루이필리프 1세
슬하 6남 4녀[15]
7녀 아스투리아스 공비 마리아 안토니아
(Maria Antonia, Princess of Asturias)
1784년 12월 14일 1806년 5월 21일 페르난도 7세
8녀 마리아 클로틸다 공주
(Princess Maria Clotilde)
1786년 2월 18일 1792년 9월 10일
9녀 마리아 엔리에타 공주
(Princess Maria Enrichetta)
1787년 7월 31일 1792년 9월 20일
5남 살레르노 공작 레오폴도
(Leopold, Prince of Salerno)
1790년 7월 2일 1851년 3월 10일 오스트리아의 클레멘티나 여대공[16]
슬하 1녀
6남 알베르토 왕자
(Prince Alberto)
1792년 5월 2일 1798년 12월 25일
10녀 마리아 이사벨라 공주
(Princess Maria Isabella)
1793년 12월 2일 1801년 4월 23일


[1] 페르디난도의 누나인 마리아 루이사(독일식으로 마리아 루도비카, 카롤리나의 손위 시누이이자 올케언니)는 카롤리나의 오빠인 레오폴트 2세(남편 페르디난도의 매형이자 손위 처남)와 결혼하였으니 겹사돈이다.[2] 마리 앙투아네트의 장녀 마리 테레즈 샤를로트의 샤를로트를 마리아 카롤리나의 애칭에서 따왔다고 한다.[3] 이런 유능한 카롤리나가 프랑스 왕비가 되었다면 어디까지나 만약이지만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지않았을지도 모른다.[4] 이때 마리아 카롤리나는 '내 목숨을 바쳐서라도 그 애(마리 앙투아네트)를 살릴 수 있다면...'이라는 얘기를 했을 정도라고. 사랑하는 동생이 프랑스의 왕비로 복위될 수 없다면 수녀원에 들어가서 목숨이라도 부지할 수 있길 간절히 바랐다고 하나 그마저도 이뤄지지 못했으니 매우 한스러웠던 듯하다.[5] 그들 남매의 부친인 프란츠 1세불어권에서 장가와서 일평생 독일어를 배우지 않고 프랑스어만 쓰고 살았다고 할 정도였다. 언어와 문화가 전혀 다른 나라에 시집가거나 심지어 왕위를 계승하러 가는 게 가능했던 이유가 이 덕분이었다.[6] 루이 필리프는 프랑스의 마지막 국왕으로 부르봉 가문의 방계인 오를레앙 가문 출신이다. 그의 아버지는 왕족이었음에도 왕위에 대한 욕심으로 프랑스 혁명에서 루이 16세마리 앙투아네트의 목을 베는 데에 적극적으로 앞장섰다.[7] 어머니 마리아 테레지아도 무려 16명의 자녀를 두었는데 마리아 카롤리나는 그보다 2명이나 더 낳았다. 마리아 테레지아의 성품뿐만 아니라 생산 능력까지 닮았다는 평가가 있으나 애석하게도 자녀들이 장성하는 확률은 높지 못했던 셈. 마리아 테레지아가 낳은 5남 11녀 중에서는 4명을 제외한 12명이 장성했다. 물론 이는 당시에 천연두 등으로 높았던 영유아 사망률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인 경우다.[8] 즉 루이 16세와 마리 앙투아네트의 장남. 마리아와는 사촌지간[9] 프랑스의 황후 마리 루이즈, 페르디난트 1세, 브라질의 황후이자 포르투갈의 왕비 마리아 레오폴디나 등[10] 레오폴트 2세의 차남(동시에 마리아 테레지아의 친손자)이자 카를로스 3세의 외손자(어머니 마리아 루도비카가 카를로스 3세의 딸)이다. 아내는 반대로 마리아 테레지아의 외손녀이자 카를로스 3세의 친손자이니 부부가 쌍방으로 고종사촌이자 외사촌.[11] 사르데냐의 왕비 마리아 테레사 등[12] 레오폴트 2세의 3녀이자 카를로스 3세의 외손녀이다.[13] 카를로스 4세의 4녀이다.[14] 스페인의 왕비 마리아 크리스티나, 페르디난도 2세, 브라질의 황후 테레사 크리스티나 등[15] 벨기에의 왕비 루이즈[16] 프란츠 2세의 6녀이자 페르디난도 1세의 외손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