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9-13 19:01:05

새한 캬라반

GMK(현 한국GM)의 스테이션 왜건
신진 퍼블리카 캬라반 누비라 스패건 라세티 왜건 크루즈 왜건
파일:GMK_1974.png
파일:새한 캬라반.png
CARAVAN

GMK Caravan/Saehan Caravan

1. 개요2. 상세3. 둘러보기

1. 개요

파일:history2-5.gif

GM 코리아1976년 1월 10일에 시판한 스테이션 왜건.

호주홀덴 토라나 LJ형을 들여온 시보레 1700새한 카미나의 스테이션 왜건형 모델이었는데 토라나 LJ형에는 없던 스테이션 웨건 사양을 GM 코리아에서 자체적으로 만들어 냈었다. 시보레 1700은 레코드 로얄과 함께 국내 최초로 신차 발표회를 한 기념비적인 모델이다.

2. 상세

파일:GMK 캬라반.png
1976년 1월 20일 동아일보 지면 광고

당시 인식에 따라 큰짐도 실을 수 있다고 광고에 쓰여져 있다.
주로 현대 20M처럼 구급차로 상당수 팔렸다는 이야기가 있다. 건국대학교병원에서도 구급차로 운영했던 적이 있었다. # 시보레 1700에 쓰이던 1700cc 79마력 엔진을 탑재했고, 최고 속도는 140km/h, 적재 능력은 550kg이었으며, 시판 가격은 285만원이었다. 구급차 사양은 1976년 4월부터 판매가 이루어졌다.

원판이었던 시보레 1700의 문제점을 그대로 가지고 있었고, 시보레 1700의 기반이 된 모델인 홀덴 토라나에는 없었던 스테이션 웨건 사양을 GM코리아 에서 독자적으로 만들어낸 것인데, 당시의 미흡한 국내 기술로 인하여 금형을 갖추지 못해서 차체의 C필러 이후 부분을 프레스로 찍어내는 것이 아닌 수작업으로 만들다 보니 생산성도 떨어져서 태생적으로도 많이 만들어내는것이 어려웠다.[1] 포니 왜건브리사 II(K303) 왜건 [2]에 밀려 철저하게 배척되어 기억 속에서 잊혀진 차량이지만 그래도 대우자동차의 스테이션 왜건 계보 중 하나이다.[3]

카미나가 출시된 이후에는 이에 맞춰서 카미나처럼 4등식 헤드램프로 페이스리프트하기도 했다. 하지만 판매량은 형편없어서 1979년 3월에 낮은 수익성과 배기가스 규제로 인해 후속 모델 없이 단종될 때까지 불과 1000대조차도 팔지 못했으며,[4] 현재 국내에는 단 1대도 남아있지 않다.

3. 둘러보기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bordercolor=#fff><tablealign=center>
파일:대우자동차 국문 로고_좌우.svg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0e3092,#000>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승용 · SUV · RV · 승합 · 경상용차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0e3092,#000><tablecolor=#373a3c,#ddd><tablebgcolor=#fff,#191919><tablewidth=100%> 1960년대 새나라, 신성호, 코로나, 퍼블리카, 크라운, 랜드크루저 픽업, 에이스(승합모델)
1970년대 시보레 1700, 카미나, 카라반, 제미니, 로얄 시리즈
1980년대 맵시, 맵시나, 르망, 임페리얼, 바네트(승합모델)
1990년대 티코, 마티즈, 라노스, 에스페로, 프린스, 씨에로, 누비라, 레간자, 매그너스, 브로엄/수퍼살롱, 아카디아,
쉬라츠, P-100, 뷔크란, 다마스, 라보, 대우 코란도
2000년대 칼로스, 젠트라, 라세티, 토스카, 스테이츠맨, 베리타스, G2X, 윈스톰, 윈스톰 MAXX, 레조
2010년대 스파크, 아베오, 크루즈, 말리부, 알페온, 트랙스, 캡티바, 올란도
2020년대 트레일블레이저, 9BQX출시예정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버스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0e3092,#000> 1960년대 마이크로버스, FB100LK
1970년대 BL시리즈, BD시리즈, BU시리즈, BF시리즈, BR101
1980년대 BV시리즈, BS시리즈, 로얄버스, BH시리즈
1990년대 BM090
2000년대 BC211, FX시리즈, BX212
2010년대 레스타
2020년대 - }}}}}}}}}
{{{#!wiki style="margin: 0 -10px -5px;"
{{{#!folding 트럭
{{{#!wiki style="margin: -6px -1px -11px"
<colbgcolor=#0e3092,#000> 1960년대 에이스(트럭모델)
1970년대 엘프, 대형트럭
1980년대 바네트(트럭모델)
1990년대 차세대트럭, AD-100
2000년대 노부스, 프리마
2020년대 더 쎈, 구쎈, 맥쎈 }}}}}}}}}
회색 글씨: 단종차량
/
취소선: 출시 계획이 백지화된 차량
}}}}}}}}} ||


[1] 포니 웨건 또한 프레스 금형을 갖추지 못해서 유사한 방식으로 차체의 C필러 이후 부분을 수작업으로 만들다 보니 생산성도 떨어지고 마감 수준도 그닥이었다고 한다.[2]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도 국내에서 스테이션 왜건의 판매량이 많지 않아서 포니 왜건이나 브리사 II 왜건도 생각만큼 판매량이 많지는 않았었다. 그나마 이 셋 중에서는 브리사 II 웨건이 유일하게 프레스로 찍어내서 만들다보니 생산성이나 완성도가 가장 높았었다.[3] 물론 많이 팔리지는 않았지만 누비라의 스테이션 왜건형인 스패건은 잘 만들었다는 평을 받았다. 그리고 스패건은 당시 경쟁모델 가운데 잘팔린 모델이기도 했다.[4] 정확히는 966대가 판매되었고, 카미나 역시 992대만 판매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