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1-22 00:07:18

호세 페케르만

호세 페케르만의 감독직 및 기타 직책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둘러보기 틀 모음
대표팀
파일:Argentina AFA 2018.png

34대
파일:Colombia FCF.png

37대
클럽

}}} ||
아르헨티나의 축구감독
파일:external/www2.pictures.zimbio.com/Brazil+v+Colombia+Quarter+Final+2014+FIFA+wJokI_Wi4zwl.jpg
이름 호세 페케르만
José Pekerman
본명 호세 네스토르 페케르만 크리멘
José Néstor Pekerman Krimen
출생 1949년 9월 3일 ([age(1949-09-03)]세) /
아르헨티나 엔트레리오스주 비야과이현 비야도밍게스시
국적 아르헨티나 파일:아르헨티나 국기.png
신체 178cm
직업 축구선수(미드필더 / 은퇴)
축구감독
소속 선수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1970~1974)
인데펜디엔테 메데인(1974~1977)
감독 차카리타 주니어스 유스(1981~1982)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 유스(1982~1992)
콜로콜로 유스(1992~1994)
아르헨티나 U-20 대표팀(1994~2001)
CD 레가네스(2003)
아르헨티나 대표팀(2004~2006)
클럽 톨루카(2007~2008)
티그레스 데 라 UANL(2009)
콜롬비아 대표팀(2012~2018)
국가대표 없음
1. 개요2. 축구인 생활3. 이야기거리

1. 개요

아르헨티나축구선수 출신 감독.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콜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2. 축구인 생활

비엘사가 2004년 코파 아메리카 대회 때 브라질승부차기로 패한 이후 사임을 하자 그의 후임으로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국가대표 감독이 되자마자 바르셀로나에서 아직 주전이 아니었던 리오넬 메시를 월드컵 스쿼드에 포함시켰는데, 이는 대표팀에서의 경험을 쌓으라고 배려를 해 준 것이다.

에르난 크레스포후안 로만 리켈메 등을 중심으로 팀을 정비한 페케르만은 남미 지역예선에서도 브라질과 나란히 좋은 성적으로 예선을 통과했으며, 그렇게 독일 월드컵 본선에도 진출했다.

본선에서는 디디에 드로그바, 야야 투레코트디부아르, 8년만에 본선에 이름을 올린 네덜란드, 유럽 예선에서 스페인을 조 2위 밀어내고[1] 조 1위로 직행한 세르비아-몬테네그로와 함께 죽음의 조에 편성되었지만, 환상적인 경기력으로 2승을 거두며 16강을 조기에 확정지었고, 특히 2차전이었던 세르비아-몬테네그로와의 대결에서는 세르비아-몬테네그로를 6대0으로 꺾기도 했다.[2] 이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는 28단 콤보[3]를 선보이기도 했다. 3경기 네덜란드전에서도 득점없이 비기기는 했지만, 경기력에서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4]

16강에서는 멕시코를 상대로 막시 로드리게스의 환상적인 감아차기 골로 2대1 승리를 거두고 8년만에 8강에 갔다.

하지만 8강에서는 코너킥 상황에서 센터백 아얄라의 헤더로 선제골을 넣고는 수비로 전환하면서 뛰어난 활약을 하고 있던 크레스포와 리켈메를 빼버리고 훌리우 크루스와 캄비아소를 투입시킨다. 캄비아소는 그럭저럭 활약했으나, 크루스는 크레스포만큼 활약해주지 못했고, 개최국 어드밴티지를 받은 독일에 승부차기에서 패해 짐을 싸야 했다.[5] 이후 패배의 책임을 지고 스스로 사퇴했다.

다만, 8강전 패배를 무조건 감독 탓만 하기도 어려운 게 아르헨티나 주전 골키퍼가 8강전에서 미로슬라프 클로제와의 경합 과정에서 갈비뼈 부상을 당하는 불운이 있었다. 그 때문에 후보 골키퍼로 교체되어서 승부차기에 명백히 불리했고[6] 교체카드도 한 장 날아가게 된 것이다. 골키퍼 부상만 없었으면 사비올라 또는 메시가 교체출전했을지도 모른다.

이후 2012년 6월에 콜롬비아 축구 국가대표팀에 부임하면서 6년만에 국가대표팀을 맡게 되었고, 콜롬비아는 동년 10월 당시에 아르헨티나에 이어 브라질 월드컵 남미 예선 2위를 달리고 있었다.

그리고 콜롬비아는 남미 예선도 2위로 통과했고 프랑스 월드컵 이후 16년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페케르만의 콜롬비아는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라다멜 팔카오의 부재에도 불구하고 조별리그에서 그리스, 코트디부아르, 일본을 연파하고 3전 전승으로 조 1위로 당당히 16강에 진출, 16강에서는 우루과이를 2:0으로 완파하며 콜롬비아 사상 첫 8강 진출을 이뤄냈다. 8년 전과 마찬가지로 페케르만은 8강에서 개최국 브라질을 만나게 되었다. 이미 콜롬비아의 월드컵 최고 성적은 경신했지만, 과연 브라질마저 꺾으며 우승권으로 진입할 수 있을지 주목을 받았는데, 결국에는 2-1로 콜롬비아가 패배하고 말았다. 하지만 많은 긍정적인 면모가 부각되었으며, 특히나 하메스 로드리게스라는 특급 스타가 월드컵 득점왕이 되었고, 매 경기마다 뛰어난 활약을 선보이며 콜롬비아를 8강까지 견인하는 등 페케르만의 콜롬비아는 성공적이였다고 평가받았다.

그러나, 2018 FIFA 월드컵 러시아에선 1차전부터 4년전에 4:1로 뭉갠 일본에 1:2로 패하며 초장부터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래도 이후 폴란드전 완승 및 세네갈전 승리를 기록하며 2승 1패,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면서 체면치레에는 성공했다. 하지만 16강에서는 잉글랜드를 상대로 해서 승부차기 끝에 탈락하고 말았다. 이후 2018년 가을, 결국 감독직에서 사임하였다.

3. 이야기거리


이상하게도 8강 징크스라는 오해가 굉장히 많았었다. 언급된 3개의 대회에서 모두 8강에서 탈락했기 때문에 생긴 오해. 아르헨티나 19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세 번의 세계선수권 우승(1995, 1997, 2001)을 이끌었다. 그리고 아르헨티나 국가대표팀을 맡아 처음 치른 대회인 2005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 독일에서도 준우승(결승에서 브라질에게 1:4 참패한 게 흠이지만)을 차지했었다. 그나마도 2016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콜롬비아를 4강에 올려 보내면서 10년 가까이 이어진 8강 징크스(?)도 벗어났다.

우크라이나 아슈케나짐 아르헨티나인이다. 조부모가 우크라이나에서 이주했다고... 그래서 같은 유대인인 후안 파블로 소린을 밀어주는 과정에서 그와 사이가 나쁜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을 쳐냈는데, 베론과 친하다며 같이 쳐낸 게 하비에르 사네티였다.
[1] 스페인은 플레이오프 끝에 월드컵에 진출했다.[2] 메시는 후반 교체로 들어와서 1골 1어시를 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막시 로드리게스가 2골, 카를로스 테베즈가 1골, 크레스포가 1골을 넣었다.[3] 28번의 패스로 에스테반 캄비아소의 골을 만들어냈다. 그 동안 한번도 볼을 빼앗기지 않은 것.[4] 4년 전 2002 FIFA 월드컵 한국·일본에서 아르헨티나는 호화 멤버로도 데이비드 베컴, 마이클 오언잉글랜드, 슈퍼 이글스 나이지리아, 바이킹 군단 스웨덴이 있었던 죽음의 조를 뚫지 못하고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끔찍한 수모를 당했었다. 잉글랜드, 스웨덴이 16강에 진출했다.[5] 승부차기 때는 반대로 크루스가 성공시키고 캄비아소가 실축했다.[6] 당시 독일 골키퍼레만이었고, 승부차기에서 2개를 막아냈다.[7] 이때 아르헨티나는 준우승을 했다.[8] 아르헨티나에 승부차기로 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