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4 18:51:47

남지민

{{{#!wiki style="margin: -10px -10px"<table align=center><table width=320><table bordercolor=#FF6600> 파일:HanwhaEagles_Brandlogo2.png 한화 이글스
2020 시즌 투수
}}} ||
{{{#!wiki style="color:#FFFFFF; margin: 0 -1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0 -10px"
1 신정락 · 5 윤대경 · 11 임준섭 · 15 문동욱
· 17 김범수 · 18 박주홍 · 20 남지민 · 22 이태양
· 26 한승주 · 28 장시환 · 29 김경태 · 31 송창식
· 32 김진욱 · 36 장민재 · 37 김진영 · 38 안영명
· 41 이현호 · 44 서폴드 · 45 김이환 · 48 채드 벨
· 49 이충호 · 53 김민우 · 54 서균 · 55 윤규진
· 57 정우람 · 58 신지후 · 59 윤호솔 · 60 황영국
· 61 박상원 · 62 박윤철 · 65 김종수 · 67 송윤준
· 91 송창현 · 93 주현상 · 98 조지훈 · 06 김민석
· 08 정이황 · 103 오동욱 · 105 강재민 · 106 장웅정
· 108 최이경 · 110 김범준 · 111 김승일 · 112 김현제
코칭스태프투수포수내야수외야수
다른 KBO 리그 팀 명단 보기
}}}}}}}}} ||
남지민의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한화 이글스 등번호 20번
송창현(2019) 남지민(2020~) 현역
}}}||
파일:부산정보고 남지민.jpg
한화 이글스 No.20
남지민
생년월일 2001년 2월 12일 ([age(2001-02-12)]세)
국적 대한민국
출신지 부산광역시
신체조건 181cm, 95kg[1]
출신학교 양정초 - 개성중 - 부산정보고
포지션 투수, 3루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20년 2차 1라운드 (전체 8번, 한화)
소속팀 한화 이글스 (2020~ )

1. 개요2. 고교 시절3. 한화 이글스 시절4. 여담

1. 개요

2020년 신인드래프트에서 한화 이글스의 2차 1라운드 8번 지명을 받은 부산정보고 소속의 우완 투수이자 3루수이다.

2. 고교 시절

총원이 고작 20명인데다가 3학년이 6명뿐이었던 신생팀 부산정보고에서 에이스와 4번타자를 겸하며 팀을 이끌었다. 남지민의 활약에 힘입어 부산정보고는 팀 역사 최초로 전국대회 8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더불어 남지민은 부산정보고가 배출한 최초의 국가대표 선수가 되었다.

최고 구속은 2019년 8월 30일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기록한 150km이다.[2] 선발등판시 많은 투구수에도 구속을 유지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평. 김백만 감독말로는 변화구는 살짝 더 가다듬어야 한다고 말했다.

3. 한화 이글스 시절

2차지명 대상자중 우완 투수 최대어로 불렸으나, 좌완투수들의 강세로 1라운드 8순위 한화 이글스에 지명되었다.

드래프트 동기인 신지후, 한승주와 함께 스프링캠프 명단에 포함되었다. 캠프 진행중인 현재 즉시 전력감으로 써도 될만큼 공이 좋다고 한다.

4. 여담

  • 이상군 한화 스카우터 팀장의 말에 따르면 한화 순서인 8번까지 내려올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지만 지명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대회 기간 동안 상당한 퍼포먼스를 보였기 때문에 앞에서 채갈 것이라고 생각한 듯.[3]
  • 외모나 멘탈이 오승환을 닮았고, 부산 출신이라서 어묵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청소년 국가대표 팀에서 투타 가리지 않고 에이스 역할을 하고 있어 한화 팬들의 기대감이 날로 올라가는 상황이다.
  • 3살아래의 남동생이 있으며, 이름은 남지훈이다. 부산 개성중학교를 졸업하고, 형과 같은 학교인 부산정보고에 진학할 예정이라고 한다.


[1] 한화 이글스 공식 프로필 기준.[2] 그런데 어째서인지 본인은 최고구속을 148km로 공인하고 있다. 아마도 기록한 사실을 몰라서인 것으로 추정.[3] 실제로 롯데 스카우트팀에서 남지민을 완성형 투수로 평가하고 지명을 할 것인가에 대해 상당한 고민을 했지만 좌완이 부족하고, 더 멀리 보고자 하는 의지로 홍민기를 지명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