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14 20:34:06

오세아니아

지구 대륙 지역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아프로-유라시아 오세아니아 아메리카
(/형식별 구분)
남극
아프리카 유라시아
유럽 아시아
서북 동북 서북 미크로 폴리
(중앙/
카리브)
앵글로
사하라 이남 중부 중앙 멜라 라틴
중앙 오스트랄
(오스트레일리아)
동남
[ 과거/미래/전설상의 대륙 펼치기 · 접기 ]
||<rowbgcolor=#000><-11> 과거의 대륙 ||<-6> 미래의 대륙 ||
곤드와나 · 로라시아 · 로렌시아 · 모리티아 · 질랜디아 · 판게아 판게아 울티마 대륙 · 아마시아
전설상의 대륙
무 대륙 · 아틀란티스 · 레무리아
}}} ||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00px-Oceania_%28orthographic_projection%29.svg.png

1. 개요2. 경제3. 오세아니아의 군사4. 한국과의 관계5. 지역과 국가6. 관련 문서7. 오세아니아의 요리

1. 개요

오세아니아(Oceania)는 오스트레일리아 대륙, 뉴질랜드동남아시아의 동쪽, 남쪽 등 태평양에 있는 섬들로 이루어진 지역. 대개 기점을 뉴기니 섬. 인문적으로는 파푸아뉴기니로 삼는다. 지리적, 생태적으로는 유대류의 번성 여부를 선으로 긋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자바 섬보르네오 동쪽이 모두 오세아니아로 (월리스 선#) 분류되며 인도네시아 상당 부분도 오세아니아에 포함된다.

의외의 사실로 일본오가사와라 제도의 존재 때문에 오세아니아에도 영토를 가진다. 물론 아시아 지방에서 차지하는 면적에 비해선 손톱만한 크기이지만, 일본도 지리적으론 오세아니아에 일부 포함된다는 의미.

생각해보면 미국, 하와이 그리고 칠레이스터 섬, 인도네시아의 뉴기니 섬, 일본오가사와라 제도오세아니아에 위치해있다. 즉, 크기는 작아도 커버리지는 엄청나게 넓은 지역.

세계의 7대륙[1] 중 면적이 가장 작은 지역으로 총 면적 8,525,989 km². 사실상 오스트레일리아 + 뉴질랜드 + 파푸아뉴기니가 대부분이다. 실제로 이들을 뺀 나머지 지역의 면적을 모조리 다 합쳐도 남북한을 합친 면적보다도 작다. 즉 육지면적 5.65%인 지역으로 국토면적 순위 5위인 브라질과 비슷하다. 심지어 러시아는 이 "지역"의 2배 넓이다. 참고.

인구 수로도 꼴찌. 2010년 기준으로 36,659,000명.[2] [3] 당연히 인구 밀도도 꼴찌. 22.9명/km². 아, 남극 대륙보다는 인구가 많나? 당연히 GDP 규모로도 6개 대륙 가운데에 꼴찌인데, 2015년 IMF 통계 기준으로 오세아니아의 독립 국가들의 GDP의 총합은 1조 4728억 달러로 한국(1조 4351억 달러)보다 조금 많은 정도다. 그나마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호주를 빼면 약 2200억 달러로 아일랜드의 GDP와 비슷하고, 뉴질랜드까지 빠지면 288억달러로 대략 카메룬의 GDP와 비슷한 수준으로 강원도의 지역 내 총생산보다 작다. 파푸아뉴기니까지 빠지면? 88억달러로 르완다의 GDP 수준, 제주특별자치도의 지역 내 총생산보다도 작다.

그리고 한국과 일본은 호주나 뉴질랜드 등을 제외한 나머지 오세아니아 지역 국가들에게 있어서 큰 손인데, 원양어선들에 대한 조업권 판매가 이들 국가들의 큰 수입원인데 주 고객이 참치다랑어 등을 주로 많이 소비하는 한국과 일본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들이 조업을 중단하면 호주나 뉴질랜드, 파푸아뉴기니 정도를 제외한 나머지 나라들은 경제가 휘청거릴 정도라고 하니 말 다했다. 그러니 많이 먹자.

이름의 유래는 큰 바다라는 뜻인 대양(大洋, Ocean)에서 유래하였으며[4] 그래서 주로 항공사나 해운사 등에서는 "대양주"라고 지칭하기도 한다. 본 항목도 대양주로도 들어올 수 있다. 신대륙을 발견하기 시작한 대항해시대 이전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유럽의 여러 탐험가들이 이를 발견하면서 알려졌다. 유럽의 탐험가들에게 알려진 이후부터 20세기에는 미국, 영국, 네덜란드, 스페인, 프랑스 등의 강대국의 보호령 내지 자치령이 되었다가 독립국이 되는 나라가 많았다.

오세아니아의 최고봉은 푼착 자야 산인데 이에 대해 논란이 있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문서를 참조.

자연 환경이 좋기로 유명한 곳이 대다수이며 이와 동시에 투발루처럼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해수면이 상승하여 땅이 물에 잠길 위험에 처한 국가들도 있다.[5]

영국소설가 조지 오웰디스토피아 소설 1984에서는 작중에서 등장하는 세계 3대 강국 중의 한 나라이자 소설의 배경이 되는 가공의 국가 이름이기도 하다. 2차대전 이후 미국이 영국, 아메리카 대륙 전체, 남아프리카, 호주 등을 쳐묵쳐묵해서 만든 나라로 지배이념은 "영국 사회주의."[6] 재밌는 것은 현실의 오세아니아 대륙은 역사적으로 공산주의 세력이 오지 않았다. 물론 바누아투처럼 친소 성향의 사회주의 독재국가도 있긴 했지만 공산주의까지는 아니었고 한국과도 수교를 맺기도 했었다. 제2세계(공산주의)에 속한 나라들은 없었다. 오히려 친미, 친서방이 대다수였다고 봐도 무리는 아니다. 결론은 공산주의 국가가 오세아니아에서 하나도 없었던 셈. 물론 정치단체로서는 사회주의 세력이 더 존재하기도 했는데 뉴칼레도니아 군도의 카나크 사회주의 민족해방전선(FLNKS)이 대표적이며, 뉴칼레도니아 독립을 요구했던 세력이었다.[7] 한 편 뉴칼레도니아의 독립을 요구하는 단체는 칼레도니아 다함께(Calédonie ensemble)라는 집단인데 이쪽은 카나크 사회주의 민족해방전선과는 달리 자유주의(또는 자유보수주의)와 환경주의 성향이다.

대부분이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북서부에 있는 국가들은 미크로네시아, 동부에는 폴리네시아, 중부(그것도 정확히는 중서부)에는 멜라네시아, 그리고 남서부에 있는 오스트레일리아와 그 주변 섬은 오스트랄라시아 등으로 구분되어 있다. 이는 1832년 이후의 분류.

오스트레일리아 대륙 자체가 세계에서 가장 작은 대륙이라 그런지 "미니 대륙"이라는 별명이 있고, 태평양 섬들 또한 크기도 작고 인구도 적어 역사적으로는 마이너하다. 그래서 그런지 오세아니아의 역사는 대체로 등장하지 않거나 짧게 나오는 책들이 많으며, 특정한 어느 한 대륙과 묶여서 나오거나, 호주, 뉴질랜드만 나오는 경우가 적지 않다. 남태평양의 여러 군도들에 대한 역사도 언급하는 책들도 적지 않지만 그렇게 비중이 많지 않다.

주로 많이 언급되는 것은 호주, 뉴질랜드 등이고, 폴리네시아, 미크로네시아, 멜라네시아는 고대 역사 부분에 많이 언급된다.

럭비를 잘 하고 축구를 못 하는 나라들이 매우 많은 대륙이다.

2010년대 이후 마약밀매 중심지로 떠올랐다. 이웃 국가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마약 소비량이 폭증하면서 중남미를 떠난 마약 밀매선들이 이곳 관광지들을 경유하기 때문이다.#

내륙국이 없는 대륙 또는 육대주이기도 하다.[8]

2. 경제

오세아니아의 경제
오스트랄라시아 멜라네시아 미크로네시아 폴리네시아
호주/경제 뉴질랜드/경제 바누아투/경제 솔로몬 제도/경제 파푸아뉴기니/경제 피지/경제 나우루/경제 마셜 제도/경제 미크로네시아 연방/경제 키리바시/경제 팔라우/경제 사모아/경제 통가/경제 투발루/경제

3. 오세아니아의 군사

오세아니아군대
오스트랄라시아 호주군 뉴질랜드군
멜라네시아 바누아투군 솔로몬 제도군 파푸아뉴기니군 피지군
미크로네시아 나우루군 마셜 제도군 미크로네시아 연방군 키리바시군 팔라우군
폴리네시아 사모아군 통가군 투발루군

4. 한국과의 관계

한국과 오세아니아와의 관계는 유럽이나 미국 등과는 달리 그리 외교적으로 긴밀한 편은 아니지만, 한국인 일부가 방문하였던 대륙이기도 하고 환상과 낭만이 깃들었다는 평가를 받아온 대륙이다. 한국과는 1960년대 호주뉴질랜드와의 관계를 시작으로 일부 비독립국을 제외하고 대다수 오세아니아 국가와 수교를 맺었다. 그리고 대한민국/외교 항목을 보면 상당수의 국가들이 북한과 외교 관계가 없어 대한민국과 단독 수교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대표적으로 반공 노선을 취하고 있는 투발루, 아웅산 테러 사건 이후 북한과 단교한 사모아 등이 그들이다.

5. 지역과 국가

5.1. 멜라네시아

검은 섬들이란 뜻으로 적도 이남, 날짜 변경선 서쪽의 섬들을 말한다. 대강 말하면 호주 대륙 근방.

5.2. 미크로네시아

미크로라는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작은 섬들이란 뜻이다. 적도 이북, 날짜 변경선 서쪽의 섬들을 말한다.

5.3. 오스트랄라시아

파푸아뉴기니와 인도네시아의 일부가 속하는 뉴기니 섬은 멜라네시아에 넣는 경우도 있고 여기에 넣는 경우도 있다.

5.4. 폴리네시아

많은 섬들이란 의미로 하와이, 뉴질랜드, 이스터 섬의 삼각형 안의 섬들, 즉 날짜 변경선 동부의 섬들을 말한다.[10]

6. 관련 문서

7. 오세아니아의 요리


[1] 아시아, 아프리카, 북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유럽, 오세아니아, 남극[2] 한국 인구보다 적어 5000만이 안되고 대략 폴란드의 인구와 비슷한 수준이다.[3] 다만 괌과 오가사와라 제도가 있는 미국과 일본을 오세아니아 국가로 포함시킨다면 인구는 약 5억명으로 뻥튀기 된다 (..)[4] 때문에 영어로 읽을 때에는 "오세아니아"가 아닌 /ˌoʊʃiˈɑːniə/, 즉 오쉬아니아에 가깝게 발음한다.[5] 호주, 뉴질랜드, 파푸아뉴기니, 피지, 솔로몬 제도, 바누아투 정도를 제외하고 모두 물에 잠길 것으로 예측된다.[6] 소설 속에 등장하는 가공의 언어이자 오세아니아의 국어인 신어로는 "INGSOC"[7] 정확히는 멜라네시아 사회주의였다.[8] 전부 다 섬이기 때문이다.[9] 인도네시아는 지리적으로 아시아와 오세아니아에 영토가 걸쳐져 있다. 뉴기니 섬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아시아로 분류된다. 앞서 말했듯 생태학적 분류는 좀 더 넓은 범위이지만.[10] 문화적으로 공통점을 가진 뉴질랜드도 폴리네시아에 포함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언어는 하와이의 카나카족 언어와 소통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