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7 23:56:58

제9공수특전여단

파일:attachment/육군 특수전사령부/ROK-SF.png 대한민국 육군특수전사령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0px -10.5px"
파일:특_사.png
육군특수전사령부
파일:특_1.png
제1공수특전여단
파일:특_3.png
제3공수특전여단
파일:특_7.png
제7공수특전여단
파일:특_9.png
제9공수특전여단
파일:특_11.png
제11공수특전여단
파일:특_13.png
제13특수임무여단
파일:특_국.png
국제평화지원단
파일:특_교.png
특수전학교
파일:특_707.png
제707특수임무단
}}}}}}

대한민국 육군의 독립 여단 편제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bottom:-15px"
작전사 군단급 여단
지작사 수도 수도포병
I 1포병 · 2기갑 · 1공병 · 1군수
II 2포병 · 3기갑 · 2공병 · 2군수
III 3포병 · 20기갑 · 3공병 · 3군수
V 5포병 · 1기갑 · 5공병 · 5군수
VI 5기갑 · 6공병
VII 7포병 · 7공병
VIII 102기갑
직할 6포병 · 화력 · 통신
특수기동지원 · 지상정보
2작사 직할 201 · 203특공
육본 직할 수방사 1방공
항작사 1 · 2항공 · 항공정비
특전사 1 · 3 · 7 · 9 · 11특전 · 13특임
미사일 1미사일 · 2미사일
}}}}}} ||
파일:external/c1.staticflickr.com/15458306383_455bc695a8_b.jpg?width=720&height=382.jpg
침투 훈련 중인 제9공수특전여단 대원들
제9공수특전여단
第9空輸特戰旅團
9th Special Forces Brigade (Airborne)
파일:attachment/육군 특수전사령부/여단/9SFB.png
상징명칭 귀성부대
약칭 9공수, 9여단
창설일 1974년 10월 1일
여단장 준장
상급부대 육군특수전사령부
1. 개요2. 상세3. 여담
구름을 내려치는 번개와 같이
보아라 피끓는 사나이 세계
그렇다 너와 나는 베레모 사나이
충성 한 가닥에 목숨을 건다
아아 우리는 9여단 용사

하늘로 땅으로 적진이 어디메뇨
무찔러 이겼다 전우여 기뻐하라
그렇다 너와 나는 베레모 사나이
조국 위한 마음 이 몸 불살라라
아아 우리는 9여단 용사
제9공수특전여단가



1. 개요

제9공수특전여단은 1974년 10월 1일 창설된 육군특수전사령부 예하 공수특전여단이다.

2. 상세

12.12 군사반란 당시 서울 근교 부대 중 유일하게 반란군과 협조하지 않고 육군본부를 따르던 부대였다. 당시 1, 3, 5 공수특전여단장과는 달리 9공수특전여단장이었던 윤흥기 준장은 하나회 출신이 아닌 갑종장교 출신이어서 하나회원들로 이루어진 신군부의 영향력 안에 있지 않았다. 그래서 신군부 전두환측의 명령이 아닌, 본연의 정상적인 명령계통에 따라 특전사령관 정병주의 명령에 따랐다. 반란군을 제압하기 위해 경복궁을 향해 출동하였으나, 그쪽으로 이동하던 도중에 반란군과 육군본부 사이에서 맺어진 일명 '신사협정'[1]으로 인한 육군본부의 회군 명령에 따라 다시 부대로 복귀한다. [2] 12.12가 성공하고 전두환 정권이 들어선 1980년대 이후로 제9공수특전여단 역시 하나회에서 철저히 장악하는 부대가 된다. 12.12 군사반란이 끝나고 며칠 후 윤흥기 준장이 경질되고 대신해서 하나회 출신인 이진삼 준장(육사 15기)이 여단장으로 부임했다.[3] 비단 제9공수특전여단 뿐 아니라 사실상 대한민국 전군이 다 하나회에 의해 장악된다.

3. 여담

  • 원래 9공수특전여단은 5공수특전여단과 함께 인천광역시 부평에 위치해 있었는데, 1980년대에 현 위치인 부천으로 부대 주둔지를 이전했다.
  • 노태우 전 대통령이 과거 제9공수특전여단장 출신이다.
  • 2015년 9월, 9공수특전여단 정연승 상사(사망 후 원사로 추서)가 출근 중 교통사고로 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여성을 발견하고 도우려다 신호 위반 차량에 치여 피해 여성과 함께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 서울 내에서의 무력 충돌을 막기 위해 맺어진 협정이었다. 물론 이 협정을 먼저 제시했던 전두환이 순수한 의도를 가지고 있었을 리가 없었건만 육군본부 측은 이를 큰 의심없이 받아들여버린다. 여담으로 이 사건은 드라마 제5공화국에서도 묘사가 되었다.[2] 만약 그 때 신사협정이 안맺어져서 육본이 회군 명령을 내리지 않아 9여단이 그대로 경복궁으로 갔더라면 전두환을 위시한 반란군의 쿠데타는 실패로 돌아갔을 것이라는 역사적 가정을 상상하는 이도 일부 있다. 그러나 수도기계화보병사단26사단이 출동하지 못한 상태에서 수경사 예하 30, 33경비단9사단, 20사단이 반란군 주력이라, 9여단이 그대로 돌입했어도 큰 화력이 없고 인원도 적은 특수부대의 특성상 훨씬 많은 병력수와 화력을 갖춘 반란군측 정규전 부대들을 모두 이기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리고 만약 특전사가 아니라 대규모의 보병부대나 기계화부대가 진압군으로 출동했더라도 서울 시내에서 현실적으로 대규모의 병력과 화력을 갖춘 아군끼리 대형참사를 야기시킬 치명적인 전투를 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그러나 특전사 9여단이 특수부대로서의 장기를 활용해서 보병부대와의 정면 충돌이 아닌 기습으로 경복궁 30경비단을 신속하게 장악하고 반란군 지도부를 싹 체포했다면 반란군측이 대규모 정규전 부대들을 미처 동원하기 전에 반란이 진압되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도 있다. 반란군 측에서도 제1공수특전여단 소속의 얼마 안되는 병력이 국방부와 육본을 기습하여 국방부 장관을 위시한 대응군 지도부를 신속하게 체포함으로써 더 이상의 국군간 큰 충돌 없이 반란을 성공시켰듯이 말이다.[3] 같은 맥락에서 같이 장악되었던 부대가 제9보병사단이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육군특수전사령부/편제 문서의 r265 판, 5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