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2-07-28 00:36:22

배틀로얄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은(는) 여기로 연결됩니다.
영화 배틀로얄에 대한 내용은 배틀로얄(영화)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 에 대한 내용은 문서
번 문단을
번 문단을
부분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1. 프로레슬링의 경기 룰2. 장르
2.1. 일본 소설가 타카미 코슌의 배틀로얄 미디어믹스2.2. 배틀로얄 게임2.3. 소설, 만화, 애니메이션, 영화
2.3.1. 클리셰2.3.2. 종류
2.4. 노바1492의 사용자대전

1. 프로레슬링의 경기 룰

Battle Royal. 프로레슬링의 룰 중 하나로 제거 경기(일러미네이션 매치)의 일종이다. 하나의 링에서 여러 명의 선수가 동시에 경기를 시작하며, 개인 혹은 팀끼리 치고 받는다. 여러 명의 선수가 제거되다가, 이를 극복하고 살아남은 최후의 1인 또는 팀이 승자가 된다. 즉, 링 안의 자신을 제외한 다른 선수들은 전부 적이며 여기서 말하는 팀이라는 것은 실제로는 임시 동맹 정도에 불과하다. 설령 프로레슬링에서 같은 태그 팀이거나 같은 스테이블 소속이라고 해도 배틀로얄에서는 얄짤없이 적이다.

대표적으로 WWE로얄럼블, WCW의 레슬워, 유명하다. 단, 이 경기들은 기본적인 배틀로얄과는 룰이 차이가 있는 편이다. 제일 큰 차이점이라면 배틀로얄은 참가자들이 처음부터 동시에 경기를 시작하는 반면, 위의 경기들은 등장 번호가 있기에 선수들의 등장시간이 다 다르다.[1]

대체로 경기 룰은 상대를 탑로프로 넘겼을 때 넘어간 선수의 두 발이 링 밖에 닿으면 탈락인데 종종 탑로프가 아니라 그냥 밖으로만 나가도 탈락인 룰도 있기에 항상 적용되는 룰은 아니다.[2] 보통 WWE에서는 오버 더 탑로프 및 양발이 링 밖의 땅에 닿는 것만을 패배조건으로 삼는데[3] 그러다보니 종종 코피 킹스턴이나 존 모리슨 같은 선수들이 희한한 스턴트를 벌이는 경우도 있고[4] 몇몇 교활한 선수들은 일단 링 밖에 숨어서 대기하다가 유리할 때 들어오는 경우도 있다. 일본에서는 핀폴이나 서브미션 등도 허용한다.[5]

레슬매니아 30부터 안드레 더 자이언트 메모리얼 배틀로얄이란 이름으로 매년 레슬매니아에서 배틀로얄 경기를 한다. 여기서 이긴다면 안드레 더 자이언트 트로피를 얻으며, 영구 수여이므로 벨트처럼 뺏길 일은 없다.

참가자들 모두가 서로 적이 되어 싸우는 방식을 배틀로얄에 빗대어 부르기도 한다. 자연에서도 이런 경쟁을 찾아볼 수 있는데, 모래뱀상어는 두 개의 자궁 속에서 각각 가장 큰 태아가 다른 태아들을 잡아먹고 살아남은 두 마리만 바깥구경을 할 수 있다.

올 엘리트 레슬링에서는 카지노 배틀로얄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된다.

2. 장르

프로레슬링 룰에서 파생되었다. 승리했을 시 무언가 참가자들에게 동기를 부여할 만한 것들이 주어지기도 하며(우승하면 소원 들어주기), 하드코어한 경우에는 데스 게임이 되기도 한다. 다만 배틀로얄과 데스게임 장르는 겹치는 경우가 꽤 많지만, 일치하지는 않는다. 즉 배틀로얄이지만 데스게임이 아닌 경우도 많고[6], 데스게임이지만 배틀로얄이 아닌 경우도 많다.[7]

2.1. 일본 소설가 타카미 코슌의 배틀로얄 미디어믹스

2.2. 배틀로얄 게임

위 항목에서 컨셉을 따온 게임의 한 장르. 문서 참조.

2.3. 소설, 만화, 애니메이션, 영화

2.3.1. 클리셰

배틀로얄물의 경우 소설 배틀로얄, 가면라이더 시리즈, Fate 시리즈 등등 여러 작품들이 나오면서 클리셰가 굳어지기도 했다. 이러한 점으로 인해 같은 배틀로얄 장르 내에서 표절시비가 붙기도 하지만[8], 이러한 클리셰를 가지고 표절이라고 운운하는 건 의미가 없다. 이러한 클리셰의 종류로는 다음과 같다.

이 문서에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 주인공은 대개 배틀로얄을 모르고 있다가 어쩌다보니 참가하게 되었으며 배틀로얄 내에서 대체적으로는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입장이다.
  • 우승자에게는 상품이 주어진다. 단순히 돈인 경우도 있고, 영원한 생명인 경우도 있고, 어떤 소원이던지 하나를 이루어준다던가 이 대회가 정기적으로 꾸준히 열리는 것이라면 명예의 전당 같은 곳에 등록되는 등의 상품이 있다.
  • 배틀로얄 참가자들 중에서는 이전부터 배틀로얄에 참가하거나 승리하기 위해 자신의 전투력을 단련해온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주인공처럼 아예 아무것도 모른 채 배틀로얄에 참가한 사람이 있으며, 이러한 사람들은 바로 리타이어하는 단역성 등장인물 내지 다른 인물들에게 붙어 전투력을 강화하는 등장인물이 나온다. 또한, 이러한 등장인물의 전투력 상승폭은 다른 등장인물에 비해 높은 편이다.
  • 배틀로얄 참가자는 참가 시에 다른 참가자와는 구별되는 특별한 무기를 지니게 된다. 소설 배틀로얄처럼 그저 단순한 무기에서 라이더 시스템, 심지어는 보구처럼 엄청난 파괴력을 지닌 무기까지 등장한다.
  • 스토리의 전개의 중심이 초반에는 단순히 배틀로얄에서의 승리이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배틀로얄 규칙의 파괴로 변해간다. 또한, 이러한 중심의 변화에는 메인 히로인의 역할이 크다.
  • 히로인 중에는 메인 히로인이 아닌 단역성 히로인도 존재하며 이러한 단역성 히로인은 비극적인 죽음을 통하여 주인공에게 동기부여를 해준다.
  • 그리고 배틀로얄 규칙의 파괴를 초반에 암시하는 등장인물도 있지만, 이러한 인물들은 초반에 리타이어한다.
  • 현실적으로는 우승 가능성이 제일 높은 상대를 배제하기 위해 팀 플레이가 이루어져야 정상이지만 창작물에서는 그런 거 없다. 오히려 정반대로 제일 강한 상대를 냅두고 자기네들끼리 싸우는 게 국룰. 상대의 장비를 루팅해서 누굴 이길 때마다 강해진다는 설정이면야 오히려 강자랑 제일 나중에 싸우는 게 합리적이겠지만 그게 아닌데도 거의 국룰에 가깝게 지들끼리 싸우고 강한 놈들은 안 건드린다.[9]

2.3.2. 종류

2.4. 노바1492의 사용자대전

말그대로 투기장인만큼 1기의 유닛으로 다수의 유저들과 서바이벌 데스매치 방식으로 5분 이내에 최다킬을 내면 등수대로 골드와 럭(특수자원)을 보상받는다. 대부분 공중 데빌클로(스타쉽+레지먼트+데빌클로+D파나틱, 스타쉽+스쿼칸+데빌클로+투파)와 지상 아누아이(스파이더+트리뷰널+아누아이+투파 등)이 쓰이며 일반유저들도 해머쇼크, 브랜디쉬(오리지널)나 지상 데빌클로나 레디에이트(AR)로 출두로 맛보기나 승부욕을 띄우기도한곳이다. 하지만 워낙 살벌하고 조용한 전투지역가끔은 수다스러울수도 있지만이다보니 처음 들어오면 살얼음같은 곳이다. 지상에 아이템과 와트도 뜨지만 대부분 공격, 방어계열 스킬사용자들이다보니 데블스피릿(공격), 데스페라(공격), 세크리파이스(방어)라는 고급스킬들을 자주 볼 수 있다. 가끔이지만 리사이클(기지)도 목격할수있지만 배틀로얄 맵 특유의 사각지대 때문에 공중유닛들이 숨어서 공격하기때문에 스캔(기타)은 필수 스킬로 자리잡았다.


[1] 연달은 일기토라기에는 서너명씩 올라오는 경우도 있어 조금 부적합하며, 더 부합하는 건틀렛 매치가 있다.[2] 보통 남성 경기는 탑로프를 넘기면 탈락, 여성 경기는 2단 로프도 허용된다. 또, 아주 드물지만 노 로프 배틀로얄 같은 경기가 나오기도 한다.[3] 보통은 신체가 닿는 것을 패배 조건으로 삼겠지만 1995년 로얄럼블에서 숀 마이클스가 최후 2인만 남은 상태에서 브리티시 불독에 의해 떨어질 뻔 하다가 한쪽 발이 닿은 상태로 다시 링에 올라가 방심한 불독을 탈락시켰는데 이게 룰상 인정되면서부터 이 룰이 확립되었다고 본다.[4] 심지어 물구나무 서기나 깽깽이가 인정되기도 한다. 전자는 코피 킹스턴, 후자는 제리 킹 롤러가 사용한 방법. 또, 관중석 바리케이트나 입장용 계단도 세이프이다.[5] 미국에서는 핀폴이나 서브미션 허용은 일반 제거 경기로 취급한다.[6] 대표적으로 만화 블루 록이 이런 경우다.[7] 가장 큰 차이는 직접 등장인물들이 싸우는 가의 차이인데, 플레이어들이 싸우지 않고 게임을 통한 경쟁으로 승패를 결정한다면 데스 게임이고, 등장 인물들이 직접 싸워서 승패를 결정한다면 배틀로얄이다.[8] 같은 장르의 작품 내에서는 물론이고 심지어는 동서양, 더 나아가서는 소설과 게임간이나 같은 시리즈 내 미디어믹스에서도 이러한 표절시비가 발생하기도 한다.[9] 현실적으로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바보같은 행태지만 작품을 감상하는 사람 입장에서 제일 강한 놈을 다구리쳐서 초반에 리타이어 시키면 재미가 급격히 없어지므로 어찌보면 당연한 현상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게 기동무투전 G건담으로 참가자들이 산 정상에서 캠핑을 하고 있는 전 우승자인 마스터 아시아를 다굴치는 게 정상인데도 산 아래에서 자기네들끼리 1:1로 붙으면서 가진 무기를 모두 소진해가며 다음 싸움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행태를 보인다. 말은 안 되지만 덕분에 보는 사람 입장에선 반쯤 토너먼트처럼 약자부터 상대하게 되니 재미는 더 있긴하다.[10] 마인부우 관련으로 대회 본선 도중에 참가자들 대부분이 이탈. 결국 미스터 사탄의 제안으로 남은 참가자들 중 배틀로얄 형식으로 우승자를 가리게 되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여기서는 약자끼리 힘을 합쳐 제일 강한자(미스터 사탄)를 쓰러뜨린다는 매우 현실적인 방안이 나왔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참가자들 중에 3명은 실력이 지나치게 떨어지고 나머지 2명(마이티 마스크18호)만 넘사벽 강자였기에 사실상 배틀로얄이란 장르가 의미가 없었다.